윤석열 정부, 부동산 양도·상속·증여세 완화 나선다

기재부, 부동산 중과체계 개편 위한 작업 착수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1/02 [16:33]

▲ 1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시세표가 붙어있다. 2022.12.1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윤석열 정부가 부동산 양도소득세와 상속세, 증여세 완화를 추진한다. 정부는 이러한 내용들이 담긴 개편안을 올해 세법 개정안에 담아 9월 정기국회에서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양도세 중과체계 개편을 통해 중과 대상 범위를 줄이고 부과세율을 낮추는 방침을 세웠다.

 

현재 1년 이상 2년 미만으로 소유한 주택을 양도할 경우 양도차익의 60%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하지만 이를 개편하면, 1년 넘게 보유한 주택을 양도할 때 부과하는 세율은 중과세가 아닌 기본세율(6~45%)만 적용된다. 1년 미만 보유 주택을 양도할 경우에도 중과세율은 현행 70%에서 45%로 낮추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다.

 

조합원 입주·분양권 역시 1년 이상 보유하면 중과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러한 단기 보유 양도세율 완화는 주택보유 수와 관계없이 모든 주택 양도자에게 적용된다.

 

또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배제 조치를 1년 추가로 연장한다. 올해 5월 9일로 끝날 예정이었으나 2024년 5월9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양도세 중과 배제 조치 기간 내 주택을 양도하는 다주택자는 6~45% 기본세율을 적용받을 수 있다. 아울러 최대 30%의 장기 보유 특별 공제도 받을 수 있다.

 

배제 조치 기간 이후에는 서울 등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는 제외하고, 3주택자 이상에 대해서도 중과세율 부담을 대폭 완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단기·다주택자에게 상대적으로 무거운 세금을 물리는 양도세 중과체계 개편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중과 대상 범위를 줄이고 부과 세율을 낮추겠다는 방침이다.  © 뉴시스


정부는 이와 함께 상속세 과세 방식도 개편할 예정이다. 

 

현재 상속세는 '유산세 방식'으로 세금을 부과하는데, 이를 '유산취득세 방식'으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현행 유산세 방식은 피상속인(물려주는 사람)이 보유한 상속 재산의 총액에 따라 10~50%까지 세율이 적용돼 상속세를 과세한 뒤 상속인(물려받는 사람)들이 나누게 된다.

 

예를들어 상속액 총 60억원에 상속인이 3명일 경우, 과세표준 50% 세율을 적용해 총 30억원을 세금을 내야한다. 

 

하지만 이를 유산취득세 방식으로 변경하면 3명의 상속인(물려받는 사람)이 각각 실제 받은 재산은 20억원이고, 20억원에 대한 세율 40%를 적용하면 각각 8억원만 상속세로 내면 된다.

 

결국 총 30억원을 내야 할 상속세가 24억원으로 줄어드는 효과가 있는 셈이다. 여기에 일괄공제와 배우자상속 공제 등까지 더해진다면 세금을 더 낮출 수 있다. 

 

정부는 아울러 증여세 인적 공제한도로 늘리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현재 증여세법에 따르면 부모가 자녀에게 재산 증여 시 자녀 1명당 5000만원까지만 공제해주고 있다. 하지만 이를 2억원까지 상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n Suk Yeol The government will ease real estate transfer, inheritance, and gift taxes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has begun work to reorganize the real estate heavy task system

Reporter Jung Myung-hoon

 

Yoon Suk Yeol The government is pushing to ease real estate transfer income tax, inheritance tax, and gift tax.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the 2nd, the government has set a policy to reduce the scope of heavy taxation and lower the imposed tax rate by reorganizing the heavy transfer tax system.

 

If a house owned for more than one year and less than two years is transferred, 60% of the transfer profit will be paid as tax. 

 

However, if this is reorganized, the tax rate imposed when transferring a house owned for more than a year will be applied only to the basic tax rate (6-45%) rather than heavy taxation. Even if a house owned for less than a year is transferred, the heavy tax rate is being considered to be lowered from the current 70% to 45%.

 

If you hold the right to move in and sell union members for more than one year, you will also be excluded from heavy taxation. This relaxation of the short-term transfer tax rate applies to all homeowners regardless of the number of homeowners.

 

In addition, the heavy transfer tax for multiple homeowners will be extended for an additional year. It was scheduled to end on May 9 this year, but it was extended until May 9, 2024. 

 

Multi-homeowners who transfer homes within the period of heavy transfer tax exclusion can be subject to a basic tax rate of 6 to 45%. In addition, a special deduction for long-term holdings of up to 30% can be received.

 

After the exclusion period, the government is pushing to significantly ease the burden of heavy taxation on three or more homeowners, except for the heavy transfer tax on two homeowners in Seoul and other areas subject to adjustment.

 

In addition, the government plans to reorganize the inheritance tax method. 

 

Currently, inheritance tax is levied in the "property tax method," which is planned to be changed to the "property acquisition tax method." 

 

The current inheritance tax method is subject to a tax rate of up to 10-50% depending on the total amount of inherited property held by the inheritee (the person who gives it away), which is divided by the heirs (the person who takes it).

 

For example, if there are three heirs with a total of 6 billion won in inheritance, a total of 3 billion won must be paid by applying the 50% tax rate on the tax base. 

 

However, if this is changed to the inheritance acquisition tax method, each of the three heirs (the inheritors) actually received 2 billion won, and if a 40% tax rate for 2 billion won is applied, 800 million won can be paid as inheritance tax.

 

In the end, the inheritance tax, which has to pay a total of 3 billion won, will be reduced to 2.4 billion won. Tax can be lowered further if lump sum deductions and spouse inheritance deductions are added to this. 

 

The government is also considering ways to increase the gift tax deduction limit.

 

Currently, according to the Gift Tax Act, parents only deduct up to 50 million won per child when donating property to their children. However, it is strongly considering raising it to 200 million won.

 

Meanwhile, the government plans to include the reorganization plan containing these details in this year's tax law revision and deal with it at the regular National Assembly in Septemb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