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경제성장·발전 가로막는 폐단 신속히 바로잡아야"

2023 신년인사회 "노동·교육·연금 개혁, 국민들이 명령하셨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01/02 [14:17]

▲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년 신년인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민생 현안을 최우선으로 챙기면서 경제성장·발전을 가로막는 폐단을 신속히 바로잡고 모두 정상화에 속도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자유와 공정으로 하나 되는 대한민국' 주제하에 열린 2023년 신년인사회에서 이같이 밝힌 후 "흔들림 없이 법·원칙을 지켜나가야 하며 노동·교육·연금 개혁은 어렵고 힘드나 반드시 나아가야 하는 길"이라며 "국민들이 이를 명령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3년 새해 여러 위기·도전이 있겠으나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고 번영을 이끈 자유·연대·인권·법치기반을 더욱 확고히 세워나갈 것"이라며 "WTO 체계 약화·기술 패권 경쟁심화·지정학적 갈등으로 세계적 블록화가 심화되어 정부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 됐다"고 강조했다.

 

또 "민간 주도 시장 중심 기조를 유지하면서 외교·통상·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정부 뒷받침이 촘촘히 이뤄지도록 잘 챙기겠다"며 "특히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는 헌법 가치일 뿐 아닌 국익을 지키는 일이며 경제적으로 더 많은 기회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득권 저항에 쉽게 무너진다면 지속가능한 번영도 어렵게 되며 위기는 도전 의지·혁신 역량을 통해 번영·도약을 이끄는 기회가 됐음을 세계사에서 많이 목격했다"며 "여기 계신 모든 분들께서 힘모아주시고 도와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엔 한덕수 국무총리·김진표 국회의장·김명수 대법원장·유남석 헌법재판소장·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5부 요인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이정미 정의당 대표·입법·사법·행정부·대통령실 인사 등 2백여명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We need to quickly correct the evils that hinder economic growth and development."

2023 New Year's Party "Labor/education/pension reform, people ordered"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2nd, "We need to quickly correct the evils that hinder economic growth and development and speed up the normalization of everything while taking the public livelihood issue as the top priority."

 

President Yoon said at the 2023 New Year's meeting held at the Blue House guesthouse on the same day under the theme of'Korea United with Freedom and Fairness', and said, "We must adhere to the law and principles without wavering, and labor, education, and pension reforms are difficult, but we must move forward." "The people ordered it," he said.

 

“There will be many crises and challenges in the new year in 2023, but we will further solidify the foundations of freedom, solidarity, human rights, and rule of law that have created the Republic of Korea and led to its prosperity,” he said. As the global bloc deepens, the role of the government has become more important than ever.”

 

"We will take good care of the government's support in the fields of diplomacy, trade, science and technology, while maintaining a market-oriented stance led by the private sector," he said. It's work and it will give us more opportunities financially."

 

He continued, "If we are easily defeated by the resistance of the vested interests, sustainable prosperity will be difficult, and we have witnessed many times in world history that crises have become opportunities to lead prosperity and leap through the will to take on challenges and innovative capabilities." give,” he added.

 

At this place, Prime Minister Han Deok-soo,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Supreme Court Chief Kim Myung-soo, Constitutional Court President Yoo Nam-seok, Central Election Commissioner Roh Tae-ak, and other five factors, People's Power floor leader Joo Ho-young, Justice Party representative Lee Jung-mi, legislation, judiciary, executive branch, and presidential office personnel, etc. About 2,000 people atten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