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반도체 등 국가전략사업 세제 지원 확대해야"

"다수 의석 앞세운 야당 발목잡기로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 전혀 반영되지 못해"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30 [10:38]

▲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반도체같은 국가전략기술은 국가 안보자산이자 산업 핵심 기술로 기획재정부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반도체 등 국가전략산업에 대한 세제지원 추가 확대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국무총리 주재 임시 국무회의에서 국회를 통과한 세법 개정안이 의결될 예정"이라며 이같은 윤 대통령 입장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다수 의석 앞세운 야당의 발목잡기로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투자 확대위한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가 전혀 반영되지 못했다"며 "반도체 특위 제안 세제지원안이 충분히 논의되지 못한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여야의 2023 예산안 합의에 대한 불편한 속내를 감추지 않았다.

 

앞서 정부는 당초 법인세 최고세율을 현행 25%에서 22%로 3%P 인하하려 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이 '초부자 감세'라며 반대하고 나섰다. 

 

이후 김진표 국회의장이 제시한 1%P 인하중재안이 나오고 이를 4개 단계 과표 구간에 모두 적용하는 안에 여야가 합의하면서 국회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We need to further expand tax support for national strategic projects such as semiconductors"

"The cut in the highest corporate tax rate is not reflected at all due to the opposition party's ankle holding the majority of seats in front"

-kihong Kim reporter

 

On the 30th, President Yoon Seok-yeol ordered, “As national strategic technologies such as semiconductors are national security assets and core industrial technologies,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should consult with related ministries to actively consider ways to further expand tax support for national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Deputy Spokesman Lee Jae-myung of the President's Office said in a written briefing that day, "The tax law revision bill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will be decided at an extraordinary cabinet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ime Minister this afternoon."

 

President Yoon said, "The cut in the top corporate tax rate to enhance corporate global competitiveness and expand investment was not reflected at all due to the opposition party's grabbing the majority of seats." He did not hide his uncomfortable feelings about the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on the 2023 budget bill.

 

Previously, the government initially tried to lower the maximum corporate tax rate by 3 percentage points from the current 25% to 22%, bu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pposed it, calling it a “tax cut for the ultra-rich.”

 

Afterwards, the 1% point cut arbitration proposed by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came out and was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wi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greeing to apply it to all four stages of tax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