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북핵 두려워말고 어떤 도발도 확실히 응징·보복하라"

김은혜 홍보수석 브리핑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는 가장 강력 수단"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28 [16:17]

▲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북한의 어떤 도발도 확실히 응징·보복하라"고 주문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 비서실·국가안보실 참모들과의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히며 "이것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는 가장 강력 수단"이라고 말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핵이 있다고 두려워하거나 주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9일 드론·미사일 포함 비행물체에 대한 감시·정찰·요격시스템·공격력 미사일 개발 상황을 종합 점검하고 보고받기 위해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Don't be afraid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and definitely punish and retaliate against any provocation."

Kim Eun-hye, senior public relations briefing, "The most powerful means to deter (North Korea's) provocations"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s office reported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ordered on the 28th to "definitely punish and retaliate against any provocations by North Korea."

 

After presiding over a meeting with staff members of the Presidential Secretariat and National Security Office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that day, President Yun said, "This is the most powerful means to deter (North Korea's) provocations," said Kim Eun-hye, senior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At the same time, she emphasized, "there should be no fear or hesitation that North Korea has nuclear weapons."

 

On the 29th, President Yoon plans to visit the Defense Science Research Institute to comprehensively inspect and receive reports on the development of surveillance, reconnaissance, interception systems, and offensive missiles for flying objects, including drones and missil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