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민주당 대변인 “북한 무인기 농락이 문재인 탓? 군통수권 내려놓아야”

북한 무인기 격추 실패한 군의 최고 통수권자, 바로 윤석열 대통령!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2/27 [22:55]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27일, 북한 무인기 출현과 관련하여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무인기의 대한민국 영공 침투에 대해 ‘지난 수년 간 군 대비태세와 훈련이 대단히 부족했다’고 말했다”며, “북한 무인기 농락이 ‘문재인 탓’이라니, 차라리 군 통수권을 내놓으라”고 직격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대한민국 하늘을 유린당하게 만들어놓고도 무엇이 잘못인지 모른 체 ‘문재인 탓’만 할 거라면 차라리 군통수권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그게 아니라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앞에 허리 숙여 사과부터 하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의겸 대변인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최고 수준의 유체이탈 화법이다”며, “지금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누구입니까? 지금 대한민국의 군통수권자는 누구란 말입니까?”라며 자조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 무인기들이 대한민국의 하늘에 들어와 마음껏 휘젓고 다니면서 수도 서울 하늘 위를 농락하는 동안, 군 통수권자 윤석열 대통령은 대체 무엇을 했습니까?”되물으며 “(군 최고 통수권자가)한가하게 개를 데리고 출근해 수석비서관들과 티타임하며 사진이나 찍고 있었다.”고 힐난했다. 

 

이어 “국민의힘 지자체단체 관계자들과 애지중지하는 후배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망년회를 했다”며, “대한민국 국민들은 하루 종일 불안에 떨며 국가를 찾고 있었는데, 그 자리가 즐거웠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북한 무인기에 대응하기 위해 출격하다 추락한 KA-1기의 통수권자는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다”며, “북한 무인기를 격추하기 위해 100여발의 기관총을 쐈음에도 실패한 군의 통수권자는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다”고 직격했다. 

 

그는 “전투기와 헬기까지 투입하고도 북한 무인기가 무사히 북한으로 돌아가는 것을 지켜본 군대의 통수권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아니라 윤석열 현 대통령이다”며, “그래놓고 ‘훈련이 부족했다’니요? 대통령 자리가 남 탓이나 하는 자립니까?”라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김의겸 대변인은 “대한민국 하늘을 유린당하게 만들어놓고도 무엇이 잘못인지 모른 체 ‘문재인 탓’만 할 거라면 차라리 군통수권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그게 아니라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앞에 허리 숙여 사과부터 하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spokesperson Kim Eui-gyeom “North Korea’s drone play, ‘Moon Jae-in blame’...must put down command of the military”

President Yoon Seok-yeol, the supreme commander of the military that failed to shoot down a North Korean drone!

 

On the 27th, Democratic Party spokesperson Kim Eui-gyeom said in a written briefing regarding the appearance of North Korean drones, “President Seok-yeol Yoon said that ‘the military preparedness and training have been very insufficient over the past several years’ regarding the infiltration of North Korean drones into South Korean airspace.” If North Korea's drone manipulation is 'Moon Jae-in's fault', you should rather give up the military command.”

 

Spokesperson Kim Eui-gyeom said, “This is the highest level of out-of-body speech that I have never seen before.” “Who is the current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ho is the commander-in-chief of the Republic of Korea now?”

 

Spokesman Kim asked, “While North Korean drones entered the skie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roamed around the capital Seoul, what was President Yoon Seok-yeol doing?” I went to work and had tea time with the senior secretaries and took pictures.”

 

Then, he said, “I had a year-end party with the people’s strength, local government officials, and my junior,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whom I cherish.”

 

In addition, “President Seok-yeol Yun is the one who took command of the KA-1 that crashed while trying to respond to the North Korean drone.” he hit directly.

 

He said, “The commander-in-chief of the military who watched the North Korean drone safely return to North Korea even after deploying fighter jets and helicopters was not former President Moon Jae-in, but current President Yoon Seok-yeol.” Is the presidency self-reliance that blames others?”

 

Spokesman Kim Eui-gyeom said, “If you are going to blame Moon Jae-in without knowing what was wrong after making the sky of the Republic of Korea violated, you should rather give up the military command,” and “If that is not the case, I hope you will feel responsible and bow down in front of the people to apologize.” urg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