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경남본부+조원씨앤아이 여론조사 “윤석열 대통령 긍정평가 42.0%” 의미

“2023년 초에는 자연스럽게 50% 대 지지율이 확보될 것으로 전망”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2/27 [11:22]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임기 중반부-하반부 정도의 지지를 얻기 시작한 것. 본지(브레이크뉴스) 경남 본부가 조원씨앤아이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 조사한 결과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42.0%"로 조사됐다.

 

브레이크뉴스 경남본부는 12월27일자 보도에서 “브레이크뉴스 경남이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24~25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1명을 대상으로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긍정 평가가 42.0%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평가는 56.6%로 나타났다.(잘 모름 1.4%)”고 설명하고 “이번 조사에서 긍정평가 연령별로는 60세 이상(56.1%), 50대(47.0%), 40대(28.4%), 30대(36.4%), 18~29세(30.6%)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대구·경북(52.3%), 대전·세종·충청(49.5%), 강원·제주(49.1%), 부산·울산·경남(43.3%), 서울(40.7%), 인천·경기(39.7%), 광주·전라(28.2%) 순으로 나타났다. 정치 성향별로는 보수층이 68.2%, 중도층이 39.4%, 진보층이 14.4%로 긍정평가가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2월22일 '미래 과학자와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12월27일 발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 ©브레이크뉴스 경남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39.2%), 더불어민주당(33.0%), 정의당(2.9%) 순으로 집계됐다.(기타정당 3.0%, 없음 21.7%, 잘 모름 0.3%)”고 소개했다.

 

이어 “국민의힘 차기 대표 지지도는 유승민 전 의원(35.5%), 나경원 전 의원(15.3%), 안철수 의원(14.0%), 김기현 의원(8.2%), 황교안 전 대표(4.9%), 조경태 의원(2.6%), 윤상현 의원(1.4%) 순으로 조사됐다.(다른 후보 5.8%, 없음 11.6%, 잘모름 0.7%)”고 전했다.

 

또한 “2023년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부정평가 80.6%로 긍정평가 16.6%보다 앞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잘 모름 2.8%). 내년의 부동산 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현재보다 상승 5.9%, 현재 수준 유지 23.7%, 현재보다 하락 63.9%로 나타났다.(잘 모름 6.6%).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된 지 6개월여가 지난 현재 광역 및 기초의회의원 직무 평가에 대해서는 긍정평가 37.1%, 부정평가 48.8%로 분석됐다.(잘 모름 14.1%)”고 덧붙였다.

 

지난 5월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은 임기 초반, 20% 내외의 낮은 지지도를 보여 왔다. 윤석열 대통령은 낮은 지지도 가운데 대 미국 외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등의 외교적 수모를 경험하기도 했다.

 

본지(브레이크뉴스) 경남 본부가 조원씨앤아이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 조사한 결과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42.0%"로 조사됐고, 지지도가 상승세를 타고 있어 2023년 초에는, 자연스럽게 50%대의 지지율이 확보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42% 확보의 의미는 '국정의 안정'을 뜻한다.

 

[이 조사는 전국 만18세 이상 2022년 10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에 따라 성별, 연령별, 지역별 비례할당 후 무작위추출 방식을 적용하여 분석한 결과로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조사는 무선전화 (RDD 100%)를 이용한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2.1%였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is magazine’s Gyeongnam Headquarters + Jowon C&I Poll “President Seok-Yeol Yoon rated positively at 42.0%” Meaning

“At the beginning of 2023, it is expected that an approval rating of 50% will naturally be secured.”

-Moon Il-suk Publisher

 

Support for President Yoon Seok-yeol's performance of state affairs is showing an upward trend. It started to gain support from the middle to the bottom half of former President Moon Jae-in's term.

 

As a result of a survey commissioned by the Gyeongnam Headquarters of this magazine (Break News) to Chowon C&I, a polling agency, "President Seok-yeol Yoon's performance in state affairs was positively rated at 42.0%."

 

In a report on December 27, the Gyeongnam Headquarters of Break News said, “Break News Gyeongnam commissioned the polling agency Jowon C&I to survey 1,011 men and women over the age of 18 across the country for two days from the 24th to the 25th. As a result of the survey, the positive evaluation was 42.0%. On the other hand, 56.6% of the negative evaluations were found. They were in their 30s (36.4%) and 18-29 years old (30.6%). By region, Daegu/Gyeongbuk (52.3%), Daejeon/Sejong/Chungcheong (49.5%), Gangwon/Jeju (49.1%), Busan/Ulsan/Gyeongnam (43.3%), Seoul (40.7%), Incheon/Gyeonggi (39.7%) ), followed by Gwangju and Jeolla (28.2%). By political orientation, 68.2% of the conservatives, 39.4% of the middle class, and 14.4% of the progressives gave a positive evaluation.”

 

The political party support was introduced as “People’s Power (39.2%), Democratic Party (33.0%), and Justice Party (2.9%). (Other parties 3.0%, None 21.7%, I don’t know 0.3%).”

 

Then, “The people’s strength of the next representative’s approval rating is former lawmaker Seung-min Yoo (35.5%), former lawmaker Na Gyeong-won (15.3%), lawmaker Chul-soo Ahn (14.0%), lawmaker Ki-hyun Kim (8.2%), former representative Kyo-an Hwang (4.9%), former lawmaker Cho Gyeong-tae ( 2.6%), and Rep. Yoon Sang-hyun (1.4%). (Other candidates 5.8%, None 11.6%, Not sure 0.7%)”.

 

Also, “As for the economic situation in 2023, 80.6% of the negative evaluation was higher than the positive evaluation of 16.6% (2.8% not sure). Regarding the prospect of the real estate market for next year, 5.9% increased from the current level, 23.7% maintained at the current level, and 63.9% decreased from the current level (don't know 6.6%). As of six months after the 8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s were held, the job evaluation of metropolitan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was analyzed with positive evaluations of 37.1% and negative evaluations of 48.8%. (Don’t know 14.1%)” he added.

 

President Yoon Seok-yeol, who took office on May 10, has shown a low approval rating of around 20% at the beginning of his term. President Yoon Seok-yeol experienced diplomatic humiliation, such as being ostracized in diplomacy with the United States amidst his low approval rating.

 

As a result of a survey commissioned by the Gyeongnam Headquarters of this magazine (Break News) to Chowon C&I, a polling agency, it was found that "President Seok-Yeol Yoon's performance in state affairs was 42.0% positive", and the approval rating is on the rise. is expected to The meaning of securing 42% approval rating for President Yoon Seok-yeol means 'stability of state affairs'.

 

[This survey is the result of analysis by applying a random sampling method after proportional allocation by gender, age, and region according to the resident population at the end of October 2022 over the age of 18 nationwide. The sampling error of the survey is ±3.1% at the 95% confidence level. It's a point. The survey was conducted using an automatic response method using a wireless phone (RDD 100%), and the response rate was 2.1%. (For details, see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