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YTN, 리허설 돌발영상 악의적 편집 강력 유감" 비판

이재명 부대변인 "테스트 영상 무단 사용 마치 사전 기획행사인양 악의적 편집"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19 [19:08]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19일 지난 15일 생방송된 '국정과제 점검회의' 리허설 장면을 YTN이 돌발영상 프로그램으로 제작해 송출한 것과 관련해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비판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대통령·장관이 국민께 정책 방향을 생생히 설명하는 자리를 폄훼하고자 YTN은 테스트 영상을 무단 사용해 마치 사전 기획행사인양 악의적 편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언론사들이 지켜오던 원칙·약속·관행을 송두리째 무시한 처사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YTN은 지난 16일 국정과제 점검회의 리허설 장면을 '(일부)국민과의 대화'란 제목 돌발영상으로 편집해 보도했으나 삭제 조치했다. 돌발영상에선 사전 점검 장면과 실제 생방송 중계 장면이 교차 편집돼 보여졌다.

 

영상에선 국민 패널들이 미리 질문을 연습해보는 내용 등이 담겼고, 대통령 대역이 대통령 예상 답변을 미리 말해보는 장면도 나욌다.

 

또 '생방송이니 만큼 오전부터 리허설에 한창' '손드는 방식도 미리 맞춰보고' '완벽한 리허설 덕분에 대화는 물 흐르듯 순조롭고' 등 자막도 사용됐다.

 

이 부대변인은 "2시간 반 넘는 생중계 행사에선 순서 조정 등 사전 기술 점검이 당연히 필요하고, 대통령은 원래 리허설을 하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기술 점검 때 나온 대통령 예상 답변은 당연한 내용이며 대통령의 평소 철학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방균형발전 핵심을 교육으로 잡은 건 선거 때부터 대통령이 늘 해오던 이야기로 전국 8도를 다 다닌 분이고 취임 때부터 입아프게 말씀하신 사안"이라며 "참모들도 당연히 그리알고 있고 모르는 게 이상한 일"이라고 전했다. 생방송에서 윤 대통령 답변 내용이 사전 각본따라 준비된 게 아니란 얘기다.

 

더불어 "강력한 유감을 표하고, 상응하는 법적 윤리적 책임을 묻기에 앞서 돌발 영상 사태에 지휘 책임있는 분들은 스스로 언론인 윤리에 부합하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riticism of the President's Office "I am very sorry for YTN's malicious sudden video editing" Criticism

Deputy Spokesperson Lee Jae-myeong "Unauthorized use of the test video, malicious editing as if it were a pre-planned event"

-kihong Kim reporter

 

On the 19th, the President's Office expressed strong regret and criticized the rehearsal scene of the 'National Task Inspection Meeting', which was broadcast live on the 15th, by YTN as an unexpected video program.

 

Lee Jae-myeong, deputy spokesma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pointed out at a brief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that day, "YTN used the test video without permission and maliciously edited it as if it were a pre-planned event in order to disparage the place where the president and minister vividly explain the policy direction to the public."

 

At the same time, he criticized, "I think it is a disregard for the principles, promises, and practices that the media have kept."

 

Previously, YTN edited and reported the rehearsal scene of the government task inspection meeting on the 16th as a sudden video titled '(Partial) Conversation with the People', but it was deleted. In the sudden video, the pre-inspection scene and the actual live broadcast scene were cross-edited and shown.

 

In the video, the public panelists practice questions in advance, and there is also a scene where the presidential substitute tells the president's expected answer in advance.

 

In addition, subtitles were used, such as "Because it's a live broadcast, we're in the middle of rehearsal from the morning", "Try to match the way you raise your hands in advance" and "Thanks to the perfect rehearsal, the conversation is smooth like water."

 

Deputy Spokesman Lee said, "In a live broadcast event of more than two and a half hours, prior technical checks such as order adjustments are of course necessary, and the president does not normally rehearse." Because it reflects," he explained.

 

He also said, “The key to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s education, which the president has always told since the election, and he has been to all 8 provinces nationwide, and he has spoken painfully since taking office.” "he said. This means that the content of President Yoon’s answers in the live broadcast was not prepared according to the script.

 

In addition, he added, "Before expressing strong regret and asking for corresponding legal and ethical responsibility, I hope that those who are in charge of commanding and responsible for the sudden video incident will show themselves a responsible attitude that conforms to the ethics of journalis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