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문재인 케어, 외국인 무임승차·자격도용 막지 못했다"

"보장성 확대 약속과 달리 상위 10명 1년간 각 1200~2000회 외래 진료"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14 [20:22]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14일 "문재인 케어가 외국인 무임승차·자격도용도 실효성 있게 막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언론공지에서 "대다수 국민을 위해 보장성을 확대할 것이라던 약속과 달리 실제 외래진료 이용 횟수 상위 10명이 1년간 각 1200~2000회 외래 진료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정부 건강보험 개편이 아픈 서민 부담을 키울 것이란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그러면서 "정치 보복을 위해 아픈 국민 치료비를 깎는 것이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문재인 케어가 시행된 지난 5년간 건강보험 재정은 위기를 맞았다"고 설명했다.

 

또 "2040년 누적 적자가 678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박근혜 정부 당시 0.99%에 불과했던 연평균 '보험료율 인상률'이 문재인 정부 동안 2.7%를 넘어섰다"며 "초음파·MRI는 문재인 케어 적용 첫 해인 2018년 1800억원에서 지난해 1조8000억원으로 3년 새 10배나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민주당 의원들은 김건희 여사의 코바나컨텐츠 대표 당시 직장가입자 건강보험료를 언급하며 건강보험 문제점을 감추려 하지만 건강보험을 지금 개혁하지 않으면 국가 재정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며 "김건희 여사는 코바나컨텐츠 대표이사 시절 직원들 월급을 주기 위해 대표이사 월급을 200만원으로 낮췄고, 그에 맞춰 부과된 직장보험료를 성실히 납부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Moon Jae-in Care failed to prevent foreign free rides and identity theft"

"Contrary to the promise of expanding coverage, the top 10 patients receive 1,200 to 2,000 outpatient treatments each for a year"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s Office announced on the 14th that "Moon Jae-in Care failed to effectively prevent foreigners from free riding and theft of credentials."

 

The Office of the President's Spokesperson said in a press release on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Contrary to the promise to expand coverage for the majority of the people, the top 10 people who actually used outpatient treatment received 1200 to 2000 outpatient treatment over the course of a year."

 

It is a direct refutation of the claim of some Democratic Party lawmakers that the health insurance reform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ill increase the burden of sick people.

 

At the same time, he explained, "The claim of the Democratic Party lawmakers that they are reducing the cost of treating sick people for political retaliation is not true at all."

 

“The cumulative deficit in 2040 is expected to reach 678 trillion won, and the annual average ‘insurance rate increase’, which was only 0.99%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exceeded 2.7%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t has increased 10-fold in three years from 100 million won to 1.8 trillion won last year,” he pointed out.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lawmakers are trying to hide health insurance problems by mentioning health insurance premiums for employers at the time of Mrs. Kun-hee Kim, CEO of Covana Contents, but if health insurance is not reformed now, it will deal a serious blow to the national finances." When I was moving, I lowered the CEO's monthly salary to 2 million won to pay the employees' salaries, and I faithfully paid the company's insurance premiums according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