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12월 임시국회서 법인세법·한전법 개정안 반드시 처리"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이상민 해임안)진상 가려진후 판단할 문제"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12 [16:26]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월 임시국회에서 법인세법·한국전력공사법 개정안 처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12일 대통령실이 전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서 가진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정례 주례회동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12월 임시국회서 국정과제·주요 민생현안 법안들이 최대 처리되도록 각 부처서 마지막까지 여야 의원들에 법 취지 등을 최대한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라 지시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인세법은 대기업만의 감세가 아닌 모든 기업 투자·일자리를 늘려 민간 중심 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전법 개정안은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는 한전 유동성 확보를 통해 국민들 전기료 부담 최소화를 위해 꼭 필요한 만큼 이번에 반드시 처리돼야한다"고 말했다.

 

또 법인세율 인하에 대해선 "중소기업을 비롯 모든 기업들 법인세 부담을 덜어주면 투자·고용이 늘고 근로자들 임금 상승과 주주배당이 확대돼 경제 전체를 선순환할 수 있다"며 "지방세를 포함 법인세율의 OECD 평균은 23.2%인 반면 한국은 27.5%"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주변국을 살펴보면 홍콩 16.5%, 싱가포르 17.0%, 대만 20.0%로 우리보다 낮다"며 "글로벌 경제 둔화 상황서 위기를 극복하려면 해외 기업 투자를 유치해야 하는 데 주변국 대비 조세경쟁력이 떨어지면 투자 유치 경쟁력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주도하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국회 해임건의안 관련해선 "오늘 오전 국회서 정부로 해임건의문이 통지된 걸로 안다"며 "진상이 명확히 가려진 후 판단할 문제란 기존 입장에 변함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희생자·유족들을 위해선 진상 확인과 법적 책임 소재 규명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통해 국가 법적 책임 범위가 정해지고 이것이 명확해져야 유족에 대한 국가 배상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철저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가려내는 게 유가족에 대한 최대 배려이자 보호고 그 어떤 것도 이보다 앞설 수 없다"며 "수사·국정조사 후 확인된 진상을 토대로 종합적 판단하겠다 이미 말씀드렸고 지금도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Must process amendments to the Corporate Tax Act and the KEPCO Act at the extraordinary National Assembly in December

Lee Jae-myeong, deputy spokesma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Lee Sang-min's dismissal plan) is a matter to be judged after the truth is covered."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ial Office reported on the 12th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handling amendments to the Corporate Tax Act and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Act at the extraordinary National Assembly in December.

 

Deputy Spokesman Lee Jae-myung of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in a briefing that day that President Yoon mentioned this at a regular weekly meeting with Prime Minister Han Deok-soo held at the Presidential Office building in Yongsan this morning.

 

Deputy Spokesman Lee said, "(President Yoon) instructed each department to explain the purpose of the law to the end and ask for understanding as much as possible to the lawmak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so that the maximum number of bills on national affairs and major public welfare issues are passed at the extraordinary National Assembly in December." said it did

 

"The corporate tax law is not intended to reduce taxes only for large corporations, but to increase private-centered economic vitality by increasing investment and jobs for all companies," he said. It must be dealt with this time as much as it is absolutely necessary for this.”

 

Regarding the reduction of the corporate tax rate, he said, “If the corporate tax burden is reduced for all companies, includ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t will increase investment and employment, increase workers’ wages and expand shareholder dividends, creating a virtuous cycle throughout the economy.” The average is 23.2%, while South Korea is 27.5%," he explained.

 

In addition, "If you look at neighboring countries, Hong Kong is 16.5%, Singapore 17.0%, and Taiwan 20.0%, which are lower than ours," he said. I have no choice but to fall,” he said.

 

On the other hand, regarding the proposal to dismiss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led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 said, "I know that the government was notified of the dismissal recommendation from the National Assembly this morning."

 

"For the victims and bereaved families,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o confirm the truth and find out where the legal responsibility is located," he said.

 

He also said, "Finding out the truth through a thorough and strict investigation is the greatest consideration and protection for the bereaved family, and nothing can precede this." no,"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