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불법·범죄 기반 쟁의행위 끝까지 법적 책임 묻겠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국가완박·경제완박 되지 않기 바란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02 [16:31]

▲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민주노총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불법·범죄를 기반으로 하는 쟁의행위는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참모회의에서 돌아오고 싶어도 돌아올 수 없는 화물연대 운송종사자들 관련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미참여 종사자에 대한 방해·협박 즉 쇠구슬로 무장하고 공장 진출입로를 차단하면서 운송 거부를 하는 이 집단행동에 참여않는 종사자에 대한 불이익과 협박하는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음을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또 "정부는 화물집단 운송거부 사태에 수반하는 불법에 대해 법·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이 명분은 안전운임제를 표방하면서도 정작 다른 동료의 대형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폭력이 동원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경제피해와 국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전 부처가 협업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대안을 찾겠다"며 "정부는 주말에도 이 같은 상황을 주시하고 만반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필요에 따라 윤 대통령은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집단 운송거부 상황·국민·국가경제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파업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필요시 대체인력·대체운영 수단 투입 등 가용방안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은 "법이란 울타리가 무너지면 피해보는 이는 국민"이라며 "법을 어기면 고통이 따른다는 것 또 법을 어긴 당사자뿐 아닌 억울한 약자를 양산하고 하루 삶이 힘든 저임금 노동자에 피해를 주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업현장 마비 특히 우리 경제혈맥인 물류 마비시 일용직, 우리 사회 약자가 먼저 타격받는다"며 "생산 감소·무역 적자·사회적 약자부터 이 같은 집단 행위는 타격을 가하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서민 일상을 죄는 운송 거부이기에 건설공사 현장이 멈춰서면 일용직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고, 기름이 끊어지면 농가·취약계층이 막다른 길에 내몰리기 때문"이라며 "국가완박·경제완박이 되지 않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I will ask for legal responsibility until the end of illegal and criminal-based industrial actions"

Kim Eun-hye, chief of public relations at the presidential office, "I hope that the country will not be complete and the economy will not be complete."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announced on the 2nd, "I will hold legal responsibility for industrial actions based on illegal and criminal activities until the end."

 

Kim Eun-hye, chief public relations chief of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at a brief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that day, “President Yoon said this after receiving a report from a staff meeting about cargo workers who could not return even if they wanted to.”

 

At the same time, she said, “President Yoon is obstructing and intimidating non-participating workers, that is, armed with iron beads and blocking the entrance and exit to the factory and refusing transportation. Reported," he said.

 

"The government will sternly deal with illegal acts accompanying the refusal of cargo group transportation according to laws and principles," he said. I am deeply sorry for that,” he said.

 

"To minimize damage to the national economy and inconvenience to the people, all ministries will work together to find all available alternatives," she said.

 

In addition, "If necessary, President Yoon will convene a meeting of related ministers to receive a report on the situation of collective transportation refusal and the damage to the people and the national economy and discuss strike measures," he said. We will be actively reviewing it."

 

Chief Kim said, “If the fence called the law is broken, the people who suffer are the people who suffer.” pointed out

 

At the same time, he pointed out that “industrial paralysis, especially in the case of paralysis of logistics, which is the vein of our economy, daily workers and the weak in our society are hit first.”

 

In addition, he said, “Because transportation refusal that interferes with the daily life of the common people, if the construction site stops, daily workers lose their jobs, and if oil is cut off, farmers and the vulnerable are driven to a dead end.”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대통령실, UAE 300억불 투자 "윤석열 대통령 임기내 모두 투자"
  • 대통령실 "취약계층 에너지 바우처 지원·도시가스요금 할인 대폭 확대"
  • 대통령실 "한-UAE 투자협력 플랫폼 구축..민생연계 후속 조치 추진"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나경원 해임,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파악 따른 결정"
  •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국민과 약속지키기 최선 다하라 지시"
  • 대통령실, 자유·평화·번영 인도-태평양 전략 최종 보고서 발표
  • 대통령실, 여야 예산안 합의에 "힘에 밀려 민생 예산 퇴색됐다"
  • 대통령실, 화물연대 파업종료에 "화물업계 제도 개선 모색 계기 삼아야"
  • 윤석열 대통령 "불법·범죄 기반 쟁의행위 끝까지 법적 책임 묻겠다"
  • 대통령실 "무기한 운송중단 피해자는 우리 모두..조숙히 업무복귀해야"
  • 대통령실 "용산 대통령실 청사내 '스튜디오' 설치하고 있다"
  • 대통령실 "민주당 장경태, 김건희 조명 허위사실유포혐의로 형사고발"
  • 대통령실 "13일 한·일-한·미-한·미·일 연쇄 정상회담"
  • 대통령실 "이태원 참사 경찰청 상황 보고 10월30일 0시5분 접수"
  • 윤석열 대통령,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 출근길 약식회견 중단
  • 대통령실 "한반도·동북아 엄중한 안보현실 제대로 대비 중요"
  • 대통령실, 북 탄도미사일 발사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개최
  • 대통령실 "현금복지, 취약계층 중심 재편..복지서비스 민간주도 개편"
  • 대통령 직속 위원회 21개 중 13개 폐지·통폐합 등 정비
  • 대통령실 "대북 통일정책 목표는 비핵·평화·번영 한반도 구현"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