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한-사우디 부산엑스포 유치포기 거래? 야당의 저질 공세"

"다른 나라 정부 깎아내리고 모욕 외교 결례·국익저해 사과않을시 엄중 조치"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30 [13:25]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30일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간 거래로 인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포기란 더불어민주당의 음모론 제기에 "수준 이하 저질 공세"라고 비판한 동시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회담 관련 야당의 가짜뉴스에 대통령실 입장을 전해드린다"며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실이 전 세계를 돌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한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 총리는 지난 29일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 170개 회원국 앞에서 첫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며 부산이 최적 개최지임을 호소하는 '부산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며 "최태원 SK그룹 회장·박형준 부산시장·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등을 특사로 파견해 민관합동으로 부산엑스포와 국익 관철을 위한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또 "이런 마당에 야당은 대통령이 마치 무함마드 왕세자와 거래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듯 마타도어를 퍼뜨리고 있다"며 "대한민국 청년들 미래를 지켜줄 통상교역 논의자리를 저급한 가짜뉴스로 덧칠한 발언이자 공당 언어론 믿기지 않는 수준 이하 저질 공세"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다른 나라 정부까지 깎아내리고 모욕한 외교 결례와 국익을 저해한 자해 발언에 사과않을시 엄중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ffice of the President "The opposition party's conspiracy theory about the 'Korea-Saudi Arabia trade to abandon the Busan Expo' is a low-quality offensive"

"Strict measures will be taken if you do not apologize for disrespecting other countries' governments, insulting diplomacy, or harming national interests."

-kihong Kim reporter

 

On the 30th, the Presidential Office criticized the Democratic Party's conspiracy theory to abandon the '2030 Busan World Expo' due to the deal betwee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Saudi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 as a "substandard offensive" and demanded an official apology.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same day, Kim Eun-hye, chief public relations chief of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We are conveying the position of the President's Office on the fake news of the opposition party regarding the meeting betwee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Saudi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 We are fighting a fierce bid for the 2030 Busan World Expo.”

 

“Prime Minister Han attended the General Assembly of the Organization for International Expositions (BIE) on the 29th and held the first competitive presentation in front of 170 member countries, declaring the ‘Busan Initiative’ appealing that Busan is the best venue,”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said. · Busan Mayor Park Hyeong-joon and Minister of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Bang Moon-gyu were dispatched as special envoys, and the public-private partnership is concentrating national capabilities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Busan Expo and national interests."

 

In addition, "In this yard, the opposition party is spreading the Matador language as if the president gave up on hosting the Busan Expo by making a deal with Crown Prince Mohammed," he said. It is an unbelievable level of low-quality offensive," he criticized.

 

In addition, he added, "We will take stern action if we do not apologize for the diplomatic rudeness that downplayed and insulted the government of another country and the self-harm remarks that undermined the national intere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