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새 프로필 공개..‘킹더랜드’ 방영 앞두고 활발한 팬소통 예고

오는 2023년 JTBC 기대작 ‘킹더랜드’서 윤아와 호흡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3:31]

▲ 이준호, 새 프로필 공개 <사진출처=JYP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8일 JYP엔터테인먼트는 그룹 2PM 멤버 겨무 배우 이준호가 내년 상반기 JTBC 새 드라마 '킹더랜드' 방영을 앞두고 활발한 팬소통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이준호는 오는 2023년 JTBC 기대작 '킹더랜드'(극본 최롬(팀 하리마오), 연출 임현욱, 제작 앤피오엔터테인먼트, SLL) 출연을 확정 짓고 현대극 로코 남주로 돌아온다. 기품, 카리스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을 갖춘 킹 그룹의 후계자 '구원'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상대 배역 '천사랑' 역은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임윤아가 맡아 두 사람이 폭발시킬 환상적인 케미스트리에도 이목이 쏠린다.

 

그는 지난해 3월 전역 후 복귀작으로 택한 MBC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디테일한 감정 표현, 무게감 있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다. '믿고 보는 배우'의 진가를 인정받으며 '2021 MBC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과 베스트 커플상, '제34회 한국PD대상' 출연자상 탤런트 부문, '2022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 남자배우 부문, '제58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최우수연기상과 인기상, '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 등 영광스러운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 이준호, 새 프로필 공개 <사진출처=JYP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이준호의 차기작 '킹더랜드'에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모이는 가운데 JYP엔터테인먼트가 새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을 깜짝 오픈했다. 

 

새로운 채널은 이준호의 애칭 '잊'과 게시한다는 뜻의 영단어 '포스트'(POST)를 조합해 '포스트잊'이라는 닉네임이 완성됐다. 이준호의 면면을 담은 '포스트잊'으로 가득 채우겠다는 의미에 맞춰 작품 비하인드 컷과 다양한 소식을 전하고 팬들과 더욱 가까이 소통한다.

 

첫 게시물로 업로드된 새 프로필 이미지 6장은 날카로운 눈빛부터 그윽한 분위기까지 화수분 매력이 담겨 시선을 끈다. 새 드라마 '킹더랜드'는 물론 '천의 얼굴' 이준호가 앞으로 선보일 작품과 캐릭터가 얼마나 다채로울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준호는 2013년 영화 '감시자들'을 시작으로 KBS2 '김과장',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SBS '기름진 멜로', tvN '자백', MBC '옷소매 붉은 끝동' 등 여러 작품에서 맹활약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ho Lee reveals a new profile... Active fan communication ahead of 'King the Land' airing

 

Breathing with Yoona in JTBC’s anticipated ‘King the Land’ in 2023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28th, JYP Entertainment announced that 2PM member Lee Jun-ho, an actor, predicted active fan communication ahead of the airing of JTBC's new drama 'King the Lan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In 2023, Lee Jun-ho confirmed his appearance in JTBC's highly anticipated 'King the Land' (played by Choi Rom (Tim Harimao), directed by Im Hyeon-wook, produced by Npio Entertainment, SLL) and will return to the modern drama 'Roco Namjoo'. He will play the role of 'Salvation', the successor of the King group, who has everything from dignity, charisma, and a brilliant brain, and will color the small screen with excitement. The opposite role, 'Angel Love', will be played by girl group Girls' Generation member and actress Im Yoon-ah, and attention is also paid to the fantastic chemistry that the two will explode.

 

He conveyed a deep resonance to the viewers with his detailed emotional expression and heavy acting skills in MBC's 'Red End of the Sleeve', which he chose as his comeback work after his discharge from the military in March of last year. Recognized for the true value of 'trustworthy actor', '2021 MBC Acting Awards' Male Best Actor Award and Best Couple Award, '34th Korea PD Awards' Performer Award, Talent Category, '2022 Brand Customer Loyalty Award' Male Actor In the category, the '58th Baeksang Arts Awards' TV category Best Acting Award and Popularity Award, and '2022 Apan Star Awards' Miniseries Category Male Best Actor Award, etc.

 

While drama fans are paying attention to Lee Jun-ho's next work, 'King the Land,' JYP ​​Entertainment has opened a new official Instagram account.

 

For the new channel, the nickname 'Post Forgot' was completed by combining Lee Jun-ho's nickname 'Forget' and the English word 'POST', which means to post. In line with the meaning of filling it with 'post-forgotten' containing Lee Jun-ho's face, he delivers behind-the-scenes cuts and various news and communicates more closely with fans.

 

The six new profile images uploaded as the first post attract attention with their glamorous charm from their sharp eyes to a deep atmosphere. The new drama 'King the Land', as well as 'A Thousand Faces' Lee Jun-ho, raises expectations about how diverse his works and characters will be.

 

On the other hand, Lee Jun-ho is active in various works such as KBS2 'Chief Kim', JTBC 'Just Between Lovers', SBS 'Oil Melo', tvN 'Confession', MBC 'Red End of the Sleeve', starting with the 2013 movie 'Watchers'. He is expanding his position as an acto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