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 조우진·정경호·박지환·이규형 등 출연 확정..탄탄한 캐스팅 라인업

하이브미디어코프 제작 코믹 액션,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13:37]

▲ ‘보스’, 조우진·정경호·박지환·이규형·오달수·황우슬혜·정유진 <사진출처=각 소속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영화 <보스>(가제)[제작: (주)하이브미디어코프ㅣ감독: 라희찬]가 조우진, 정경호, 박지환, 이규형을 비롯해 오달수, 황우슬혜, 정유진 등 충무로 대세 배우들로 이뤄진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남산의 부장들>, <마약왕>, <내부자들>등 재미와 작품성을 모두 갖춘 웰메이드 작품들로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제작사 하이브미디어코프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믹 액션 영화 <보스>(가제)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보스>(가제)는 용두시 최대조직 ‘식구파’의 차기 보스 선출을 앞두고 각자의 꿈을 위해 서로에게 보스 자리를 치열하게 ‘양보’하는 조직원들의 필사적인 대결을 그린 코믹 액션.

 

먼저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영평상 수상을 석권하며 충무로 대표 주연 배우로 우뚝 선 조우진은 3대째 이어온 중국집 ‘미미루’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조직에 들어가 2인자까지 성장했으나, 이제는 조직의 보스 대신 중국집 프랜차이즈로 성공하고 싶은 조직의 넘버2 ‘순태’로 출연한다. 

 

<내부자들>, <국가부도의 날>, <외계+인 1부>등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함은 물론 최근 공개한 [수리남]에서 인상적인 연기로 국내를 넘어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된 배우 조우진은 이번 작품에서 페이소스 넘치는 코믹 캐릭터 ‘순태’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으며 <발신제한>으로 입증한 진가를 다시금 발휘할 예정이다.

 

정경호는 식구파 창립자의 외손자로, 조직을 위해 배신자를 처리하고 10년 간의 학교(?) 생활까지 마친 또 한 명의 차기 보스 후보 ‘강표’ 역을 맡는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카리스마와 다정함이 공존하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여심을 사로잡은 정경호는 이번 작품에서 엉뚱하면서도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발산하며 조우진과의 유쾌한 시너지를 선보일 전망이다.

 

3인의 보스 후보 중 마지막인 ‘판호’ 역에는<범죄도시2>, <한산> 등 흥행작에 연이어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 거듭난 박지환이 캐스팅됐다. 그는 누구보다 보스를 향한 열망과 집념이 강하지만 ‘단순 무식함’이라는 큰 난관을 넘지 못하고 조직의 만년 넘버3인 ‘판호’ 역으로 분해 조우진, 정경호와 함께 보스 자리를 놓고 치열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순태’(조우진 분)의 오른팔로 그가 운영하는 중국집에서 10년째 배달부로 일하는 허당미 넘치는 ‘태규’ 역할에는 이규형이 합류한다.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하이바이, 마마!], [보이스 시즌4] 등에서 믿고 보는 열연으로 영화와 다수의 뮤지컬까지 섭렵, 쉴 틈 없는 작품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규형은 이번 작품에서 본격적인 코믹 연기를 펼치며 강력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또한 조직의 브레인이자 실세인 ‘인술’ 역에는 오달수가 출연해 특유의 감초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며, ‘순태’(조우진 분)의 아내이자 ‘미미루’의 실세인 ‘지영’ 역할에 황우슬혜가, 극중 ‘강표’(정경호 분)와 러브 라인을 펼치는 ‘연임’ 역할에는 정유진이 캐스팅되어 명품 조연진들의 독보적인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주연부터 조연까지 완벽한 캐스팅 라인을 공개하며 충무로 대표 배우들의 명품 코믹 연기와 대체불가 케미스트리로 강력한 웃음 폭탄을 선사할 영화 <보스>(가제)는 <바르게 살자>를 연출한 라희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더욱 기대를 배가시킨다. 

 

제작진은 “믿고 보는 명품 배우들의 합류로 환상적인 조합이 구축됐다”며 “차기 보스 자리를 두고 벌어지는 다채로운 캐릭터의 이야기가 흥미롭고 몰입감 있게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특급 캐스팅을 확정하며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돌입한 <보스>(가제)는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oss’, Jo Woo-jin, Jung Kyung-ho, Park Ji-hwan, Lee Kyu-hyung, etc. Confirmed appearances.. Solid casting lineup

 

Comic action produced by Hive Media Corp. to be crank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movie <The Boss> (working title) [Producer: Hive Media Corp. | Director: Hee-chan Ra] is composed of Cho Woo-jin, Jung Kyung-ho, Park Ji-hwan, Lee Kyu-hyung, Oh Dal-su, Hwang Woo-seul-hye, Jung Yu-jin, etc. A solid casting lineup has been revealed.

 

Hive Media Corp, a production company that received a lot of love from the audience for its well-made works such as <Please Save Me from Evil>, <The Managers of Namsan>, <Drug King>, and <Inside Men>, was reported on the 25th. Through the data, he said, "After confirming the casting of the comic action movie <Boss> (working title), we are starting full-scale filming preparations."

 

<Boss> (working title) is a comic action depicting a desperate confrontation between members of Yongdu City who fiercely 'concedes' their boss positions to each other for their dreams ahead of the election of the next boss of the largest organization 'Family Faction'.

 

First of all, Jo Woo-jin, who became a leading actor in Chungmuro ​​by winning the Blue Dragon Film Award, the Baeksang Arts Award, and the Youngpyeong Award, was forced to join the organization for the Chinese restaurant 'Mimiru', which has been passed down for three generations, and grew up to the second person, but now it is a Chinese restaurant instead of the boss of the organization Appears as 'Soontae', number 2 of an organization that wants to succeed as a franchise.

 

In addition to demonstrating a unique presence in each work such as <Inside Men>, <National Bankruptcy Day>, and <Alien + Human Part 1>, he received worldwide attention for his impressive performance in the recently released [Suriname]. Actor Jo Woo-jin takes on the role of 'Soon-tae', a comic character full of pace in this work, and is expected to show the true value of the <Send Restriction> again.

 

Jung Kyung-ho, the grandson of the founder of the family, takes on the role of Kang-pyo, another next-generation boss candidate, who has dealt with traitors for the organization and completed 10 years of school life. Jung Kyung-ho, who captured women's hearts by perfectly digesting the character of her charisma and tenderness in [Her Wise Doctor Life], is expected to show a pleasant synergy with Jo Woo-jin by exuding her quirky yet human charm in this work. .

 

Park Ji-hwan, who has been reborn as a popular actor after appearing in box-office films such as <Crime City 2> and <Hansan>, was cast for the role of ‘Pan-ho’, the last of the three boss candidates. Although he has strong aspirations and dedication to the boss than anyone else, he cannot overcome the big obstacle of 'simple ignorance' and disassembles into the role of 'Pan-ho', the number 3 in the organization's later years. .

 

Lee Kyu-hyung joins the role of ‘Tae-gyu’, who is the right-hand man of ‘Soon-tae’ (Jo Woo-jin) and has been working as a delivery man for 10 years at his Chinese restaurant. Kyuhyung Lee, who continues his work without a break, is continuing his work without a break, with his passionate performances in dramas [Wise Prison Life], [Hi Bye, Mama!], [Voice Season 4], etc. It adds to the expectation that it will give a powerful smile.

 

In addition, Oh Dal-su will appear in the role of 'Nin-sul', the brain of the organization, and will show off a unique licorice performance. , Jung Yoo-jin is cast in the role of 'consecutive' who spreads a love line with 'Kang-pyo' (Jung Kyung-ho) in the play, foretelling the unrivaled performance of luxury supporting actors.

 

In this way, the movie <Boss> (working title), which will release a perfect casting line from the lead to the supporting role, and give a powerful laughter bomb with the excellent comic acting and irreplaceable chemistry of the representative actors of Chungmuro, is directed by Ra Hee-chan, who directed <Let's Live Right>. It further raises expectations.

 

The production team said, "A fantastic combination has been built by the joining of trusted and seen luxury actors." "The story of various characters taking place over the next boss will be interesting and immersive, so please look forward to it."

 

Meanwhile, <Boss> (working title), which has started preparing for filming in earnest after confirming the special casting, is scheduled to start cranking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