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도어스태핑 안한다"

잠정 중단 가능성 제기..MBC 출입기자 교체·징계 등 조치 여부 재개 영향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21 [09:01]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21일 윤석열 대통령의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도어스태핑(약식회견)은 이날부터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수석비서관 회의 등 내부 정례 회의를 제외하면 윤 대통령의 공개 일정은 없으나 취임 직후 계속돼 온 도어스태핑을 하지 않는다고 밝혀 사실상 잠정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언론 공지에서 "최근 발생한 불미스런 사태와 관련 근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 지속할 수 없다 판단했다"며 "도어스태핑은 국민과의 열린 소통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그 취지를 잘 살릴 방안이 마련되면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MBC 출입기자가 윤 대통령에 공세적 질문을 한데 이어 대통령실 비서관과도 공개 충돌한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날 대통령실은 도어스태핑 공간인 청사 1층 로비에 나무 합판으로 만든 가림막을 세운데다 향후 보안유리벽을 세워 이 공간을 구분할 방침이다.

 

현재 윤 대통령의 도어스태핑 잠정 중단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논란이 된 MBC 출입기자의 교체 및 징계 등 조치 여부가 향후 도어스태핑 재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President Seok-Yeol Yoon will not doorstep on the way to work from the 21st"

Suggested possibility of temporary suspension..Effects of resumption of measures such as replacement of reporters at MBC and disciplinary actions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ial office announced on the 21st that the door stepping (brief conference) of President Yoon Seok-yeol on his way to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will not be held from this day.

 

According to the presidential office, except for regular internal meetings such as the meeting of senior secretaries, there is no public schedule for President Yoon, but it is expected that the door-staffing, which has continued immediately after taking office, will not be held, and will in fact be temporarily suspended.

 

The Office of the President's Spokesperson said in a press announcement this morning, "We have judged that we cannot continue without preparing a fundamental recurrence prevention plan related to the recent unfortunate situation." We will review whether to resume if there is a plan."

 

On the 18th, an MBC reporter asked an offensive question to President Yoon, and it seems that the public clash with the presidential secretary also had an effect.

 

The day before, the presidential office set up a screen made of wooden plywood in the lobby on the first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which is a door stepping space, and plans to set up a security glass wall to separate this space in the future.

 

While the possibility of President Yoon's temporary suspension of doorstepping has been raised, it is expected that the controversial measures such as the replacement and disciplinary actions of MBC reporters will affect the resumption of doorstepping in the futu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