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한·미동맹 중심축으로 중국 등 확대해 나가는 외교하고 있어"

강제징용 문제 "(일본과)고르디우스 매듭 풀어나가자는 공감대 있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16 [16:45]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16일 "한·미동맹이 오랫동안 한국 외교안보 중심축 역할을 해왔기에 현정부 들어 갑자기 미국 일변도 외교를 한다고 보기 힘들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한 관계자는 이날 이같이 밝힌 후 "기본적으로 한·미동맹을 중심축으로 중국·여타 국과들과 관계·협력 폭·깊이를 확대해 나가는 외교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의 직전 동남아 순방에서의 외교방향이 대미 중심이란 지적에 이같이 설명 후 "동의할 수 없고 중국과의 외교적 공간도 충분하며 중국과 관계가 현안을 넘어 기후 변화·공급망·글로벌 이슈 등 논의의 장이 많이 마련돼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동아시아정상회의(ESA)·아세안+3 등이 대표적 다자주의 협의체고 G20서도 우리가 중국과 범세계적 기여할 공간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또 윤 대통령이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희망한 '성숙한 한중관계'와 관련해선 "사람도 30세되면 성숙 단계로 접어들듯 올해 수교 30년을 맞는 한·중 관계가 이제 질적 내실을 기하는 쪽으로 협력잘해 시너지를 낼게 있는지 등 질높인 한·중관계로 나아갈 수 있음 좋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 주석이 윤석열 정부 비핵화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에 북한 호응을 전제로 지지한다 한 것에 대해선 "지지하지 않겠다는 게 아닌 시 주석 요지는 담대한 구상을 북한이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설득해보란 것"이라며 "북한이 받아들이는 순간 전폭적 힘을 보태겠다는 긍정적 메시지로 읽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총리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에 "고르디우스 매듭을 풀어나가자는 공감대가 있다"며 "예정된 시간(30분)보다 15분 더 대화한 양 정상이 과거사 문제 해결에 상당한 접근을 이뤘고 양국 관계가 빠르게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다"고 전했다.

 

또 "양 실무진간 해법이 어느정도 이제 한 두개로 좁혀지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며 "간극이 많이 좁혀졌으니 빨리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문제를 속히 매듭짓자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역시 "양국간 현안 해결을 위한 분명한 의지를 확인하면서 현재진행 중인 양국간 교섭에 강한 추진력을 주입했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ffice of the President "We are expanding diplomacy with China as the central axis of the Korea-US alliance"

Forced Conscription Issue "(Japan) There is a consensus to solve the Gordian knot"

-kihong Kim reporter

 

The Office of the President announced on the 16th, "Since the ROK-US alliance has long played a pivotal role in Korea's diplomacy and security, it is difficult to see that the US is suddenly engaged in diplomacy after entering the current administration."

 

After making this announcement on the same day, an official in the presidential office added, "Basically, we are conducting diplomacy that expands the breadth and depth of cooperation with China and other countries centering on the Korea-US alliance."

 

After explaining the point that the diplomatic direc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s previous trip to Southeast Asia was centered on the US, he said, "I cannot agree, there is enough diplomatic space with China, and the relationship with China goes beyond pending issues and is a place to discuss climate change, supply chain, and global issues." Isn't there a lot available?" he asked.

 

"The East Asia Summit (ESA) and ASEAN+3 are representative multilateral consultative bodies, and there is space for us to contribute to China and the world at the G20," he explained.

 

In addition, regarding the 'mature Korea-China relationship' that President Yoon hoped for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t the Korea-China summit, "Just as people enter the maturity stage when they turn 30, the Korea-China relationship, which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this year, is now qualitatively He explained that the intention is that it would be nice to be able to move forward with high-quality Korea-China relations, such as whether there is synergy by cooperating well in the direction of substantiality."

 

Then, regarding President Xi's support for the'Bold Initiative', the denuclearization roadmap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on the condition that North Korea responds, "The point of President Xi, not that he will not support, is to persuade North Korea to accept the bold plan." He said, "I read it as a positive message that the moment North Korea accepts it, it will add full strength."

 

In addition, President Yoon and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said, "There is a consensus to resolve the Gordian knot" on the issue of forced labor, a pending issue. We have reached an agreement, and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are rapidly normalizing."

 

"It can be interpreted as meaning that we have received a report that the solution between the two working-level groups is narrowing down to one or two now," he said. added.

 

Kim Seong-han,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at the Presidential Office, also said, "We injected strong momentum into ongoing negoti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while confirming a clear will to resolve pending iss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