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민주당 개정 반대로 10만명 종부세 절감 무산"

"과세 대상 증가 예상..지난 정부서 과세 대상주택 크게 증가한 때문"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08 [18:00]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8일 "정부는 지난 부동산 정책실패 부작용으로 종부세대상자 대폭 증가를 막고자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추진해왔다"며 "국회 다수 의석 더불어민주당이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에 반대하면서 약 10만 명이 종부세를 내지 않을 수 있었던 게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후 "대표 대안이 1세대 1주택자 과세 기준을 11억에서 14억으로 확대하는 방안이었고, 국회서 법을 개정해야 할 사안이었다"며 "만약 개정했다면 약 10만 명이 종부세를 내지 않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법 개정에 반대하면서 결국 무산됐고 정부는 종부세 부담 완화를 위해 공정시장가액비율을 지난해 95%에서 60%까지 인하하고, 일시적 2주택자·상속주택 등을 주택 수에서 제외하는 다양한 방안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또 "그 결과 금년도 주택종부세수는 전년도와 유사한 4조대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종부세 대상자가 27만 명가량 늘지만 1인당 종부세 부담을 낮춘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 종부세 대상자 정확한 규모는 이달 말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며 "과세 대상 증가가 예상되나 이는 지난 정부에서 부동산 가격이 급등해 공동주택가격이 1년 전 대비 17% 이상 상승했고, 종부세 과세 대상주택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ial Office "Failed to save 100,000 eligible recipients due to opposition from the Democratic Party's revision of taxation"

"Expected increase in taxable objects.. Due to a significant increase in taxable housing in the last government"

-kihong Kim reporter

 

On the 8th,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The government has been discussing and promoting various measures to prevent a sharp increase in the number of descendants due to the side effects of the last real estate policy failure." What I was able to not pay was a failure,” he said.

 

Lee Jae-myung, deputy spokesperso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at a brief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same day, "The representative alternative was to expand the tax base for one-person households from 1.1 billion won to 1.4 billion won, and it was a matter that needed to be amended by the National Assembly." If it had, about 100,000 people would have been able to avoid paying the estate tax.”

 

"The Democrats ultimately rejected the law revision, and the government came up with various measures to reduce the fair market value ratio from 95% to 60% last year to alleviate the tax burden, and to exclude temporary second-homeowners and heirlooms from the number of houses. implemented,” he said.

 

"As a result, this year's housing property tax revenue is expected to remain in the 4 trillion range, similar to the previous year," he explained.

 

“The exact size of this year’s property tax target will be finalized at the end of this month,” he said. “It is expected that the tax target will increase, but this is because the price of apartment houses rose by more than 17% compared to a year ago due to a surge in real estate prices in the last government. This is because there has been a significant increas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