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경찰, 아비규환 상황 속 권한없다는 말 나올수 있나"

대통령실, 국가안전시스템점검회의 윤 대통령 비공개 회의 발언 공개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07 [17:14]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첫 112신고가 들어올 정도면 거의 아비규환 상황 아니었겠나 싶은데 그 상황서 경찰이 권한없다는 말이 나올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전에 열린 '국가안전시스템점검회의'에서의 윤 대통령 비공개 회의 발언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왜 4시간 동안 물끄러미 쳐다만 보고 있었느냐, 현장에 나가있었잖느냐, 112 신고 안 들어와도 조치를 했었어야 하는거 아니냐"며 "이걸 제도가 미비해 대응 못했다는 말이 나올 수 있냐, 이태원 참사가 제도가 미비해 생긴거냐, 납득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윤 대통령 비공개 회의 발언 일부>

 

-아마 초저녁부터 한 (29일 오후) 5시40분부터 50분경부터 사람들이 점점 모이고 6시34분 첫 112 신고가 들어올 정도가 되면 아마 거의 아비규환의 상황이 아니었겠나 싶은데 그 상황서 경찰이 권한이 없다는 말이 나올 수 있습니까?

 

이번 이태원 참사를 보십쇼. 인파 사고를 막기 위한 인파 관리에 기본 중 기본이 뭐라 했습니까. 밀집도를 떨어뜨리는 거에요. 이것은 어디 구석서 벌어진게 아니라 주 도로 바로 옆에 있는 인도에서 벌어진 사고입니다. 이 정도되면 주도로를 당연히 차단했어야죠. 안전사고 예방할 책임이 어디에 있습니까. 경찰에 있어요.

 

소방서는 예방도 물론 하지만 사고 발생 직후부터 119 구급대가 작동하기 시작하는 것이고 사고를 막는 건 그리고 위험을 감지해야 하는 건 경찰에 있습니다.

 

경찰이 통상 수집하는 이 경비정보·집회·시위가 신고 안 되어도 경비 정보로 이번엔 뭘 할 거 같다든지 집회신고는 5천명 됐는데 더 많은 인원이 더 올거 같다든지 여기에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거 같다든지 그런 정보를 경찰·일선 용산서가 모른다는 건 상식 밖이라 생각합니다.

 

우리 경찰이 그런 엉터리 경찰이 아닙니다. 정보 역량도 뛰어나고 왜 4시간 동안 물끄러미 쳐다만 보고 있었느냐 이거에요. 현장에 나가있었잖아요. 112 신고 안 들어와도 조치를 했었어야 하는거 아닙니까. 이걸 제도가 미비해 여기에 대응을 못했다는 말이 나올 수 있냐 이 말이에요. 이태원 참사가 제도가 미비해 생긴 겁니까. 저는 납득이 안됩니다.

 

저런 압사사고가 일어날 상황이고 6시반부터 사람들이 정말 숨도 못 쉴 정도로 죽겠다 하면 현장서 눈으로 보고 있잖아요. 그걸 조치를 안 해요? 재난의 컨트롤타워, 안전의 컨트롤타워는 대통령이 맞습니다. 모든 국가 위험·사무의 컨트롤타워는 대통령이에요. 근데 이것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보고체계나 이런 것들이 신속하게 되느냐가 중요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Can the police say that they have no authority in the situation of father-in-law?"

Presidential Office Releases Remarks from President Yoon's Private Meeting at National Safety System Inspection Meeting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pointed out on the 7th in relation to the 'Itaewon disaster', "If the first 112 reports came in, it would have been a very difficult situation.

 

Lee Jae-myung, deputy spokesperso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delivered remarks from a closed meeting of President Yoon at the 'National Security System Inspection Meeting' held in the morn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same day.

 

President Yoon said, "Why did you just stare at me for 4 hours, were you out at the scene, shouldn't you have taken action even if you didn't call 112? It happened, I don’t understand.”

 

 

 

-Probably from the early evening (afternoon of the 29th), from 5:40 to 50, people gradually gathered, and at 6:34, when the first 112 call came in, it was probably almost not a situation of dread. Can it be said that there is no such thing?

 

Take a look at this Itaewon disaster. What did you say about the basics of crowd management to prevent crowd accidents? It lowers the density. This is not an accident in any corner, but on the sidewalk right next to the main road. At this point, of course, the main road should have been blocked. Who is responsible for preventing accidents? I'm at the police.

 

The fire department does prevention, of course, but immediately after the accident, the 119 ambulance starts to work, and it is the police who are responsible for preventing the accident and detecting the danger.

 

Information such as what the police will do this time with the security information even if the security information, assemblies, and demonstrations that the police usually collect is not reported, and that more people are expected to come after 5,000 people have reported the assembly, and that more people are expected to gather here. I think that it is beyond common sense that the police and the front-line Yongsan District do not know about it.

 

Our cops aren't that stupid cop. It has excellent information capabilities, and why did you just stare at it for 4 hours? You were out on the field. Shouldn't you have taken action even if you didn't report 112? Is it possible to say that the system was not adequate to respond to this? Was the Itaewon disaster caused by an inadequate system? I don't understand.

 

It's a situation where such a crushing accident will happen, and from 6:30 people say they're going to die to the point where they can't even breathe. don't you take action on it? The control tower of disasters and the control tower of safety is right for the president. The control tower of all national risks and affairs is the president. However, it is important that the reporting system and these things be done quickly so that this can be done effective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