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국가리스크로 확산되기 전 '마약과의 전쟁' 절실"

청년층 마약사범 급증 현실..한 총리에 "특단 대책 강구해달라" 주문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0/24 [16:37]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마약이 관리 가능한 임계치를 넘어 국가리스크로 확산되기 전 전사회적 마약과의 전쟁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가진 주례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온라인 중심으로 청년층 마약사범 급증 현실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미래세대를 지켜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특단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또 "여야를 막론 국정감사 기간 제기된 합리적 비판·정책 대안에 대해 향후 국정 운영·정책에 적극 반영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한 총리는 "내년 예산이 법정 시한 내 통과되고 국정과제·민생법안 등이 최대한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을 구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야당 단독 처리로 추진 중인 양곡관리법·노동조합법 개정안 등과 관련해선 "상당한 부작용이 우려되며 무엇이 국가·국민에 이로운지가 유일한 판단 기준이 돼야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The war on drugs is desperately needed before the national risk spreads"

The reality of the rapid increase in drug offenders among young people... Ordered a prime minister to "take special measures"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emphasized on the 24th that "a war on drugs is desperately needed before the drug becomes a national risk beyond the manageable threshold."

 

President Lee Jae-myung, deputy spokesperso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in a briefing on the same day that President Yoon said this at a weekly meeting with Prime Minister Han Deok-soo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In response, he said, in relation to the reality of the rapid increase in drug offenders among young people, mainly online, that President Yoon ordered "to take special measures with a sense of duty to protect future generations."

 

He also urged, "Regardles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y rational criticisms and policy alternatives raised during the audit should be actively reflected in future government operations and policies."

 

Prime Minister Han responded, "I will closely communicate with the National Assembly and seek cooperation so that next year's budget can be passed within the statutory deadline and state affairs and livelihood bills can be handled as much as possible."

 

Regarding the amendments to the Grain Management Act and the Trade Union Act, which are being pursued by the opposition alone, he added, "There are concerns about significant side effects, and what is beneficial to the country and people should be the only criterion for judg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