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민주당 대변인 "정치보복 감사원-기획·청부감사, 보복감사 자행“

독립적 헌법기구마저 정치보복의 수단으로 악용...헌정질서 문란케 해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0/14 [21:35]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14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치 중립을 지키며 독립적으로 운영되어야 할 감사원이, 정치보복의 사냥개로 전락했다”며, “정치보복 위해 위법도 불사하는 감사원, 윤석열 정부의 감사 농단이다”고 직격, 비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의 감사 농단은 정치보복을 위해 위법도 불사하고 있다”며, “독립적 헌법기구마저 정치보복의 수단으로 악용하며 헌정질서를 문란케 하는 농단을 반드시 제자리로 돌려놓을 것이다”고 피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 대변인은 “감사원이 감사위원의 반대에도 서해공무원 관련 감사 결과발표를 하며 전 정부 핵심인사 20명에 대해 대검에 수사요청을 했다”며, “유병호 사무총장이 대통령실과 내통하더니, 결론만 180도 달라진 감사결과를 발표했다. 누군가의 지시에 의한 것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가 없다”며 비판했다. 

 

그는 “위법정황도 드러났다. 감사원 고발은 감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 감사원장 직권의 수사요청은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있을 경우에만 가능하다. (하지만)어디에도 해당하지 않는다”며, “명백한 위법이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어 “(감사원의 감사는)헌법을 유린한 기획·청부감사이고 보복감사이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정치보복의 부역자가 된 감사원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의 감사 농단은 정치보복을 위해 위법도 불사하고 있다”며, “독립적 헌법기구마저 정치보복의 수단으로 악용하며 헌정질서를 문란케 하는 농단을 반드시 제자리로 돌려놓을 것이다”고 피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okesperson Kim Eui-gyeom "The Audit Office, which has become a hunting dog of political retaliation, conducts planning, contract audits, and retaliatory audits"

Even an independent constitutional body is abused as a means of political retaliation... Disrupting the constitutional order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14th, Minjoo Party spokesperson Kim Eui-gyeom said, "The Audit Office, which should be operated independently while maintaining political neutrality, has become a hunting dog of political retaliation." ” he said directly.

 

Spokesperson Kim sai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audit related to public officials in the West Sea despite opposition from the audit committee and requested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to investigate 20 key figures in the former government. Changed audit results were announced. I can't erase the suspicion that it was due to someone's order," he criticized.

 

He said, “The illegal situation has also been revealed. The complaint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must go through the resolution of the Audit Committee. An investigation request by the Director General of Audit and Inspection is possible only when there is a risk of evidence destruction or escape. (But) it doesn't apply anywhere," he sternly criticized, saying, "It's clearly illegal."

 

He added, “(The audit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s a planning and contract audit that violated the Constitution, and it is a retaliatory audit.”

 

Spokesperson Kim Eui-gyeom said, “The audit Nongdan of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is unlawful for political retaliation. express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