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 청년들과 지역주민 공동의 슬기로운 시골살이 ‘상주 달두개학교, 프로젝트’

[현지 르포]귀촌한 20, 30대 청년들이 지역주민들과 함께 만든 협동조합 ‘청년이그린협동조합’

강순예 문화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8/14 [11:13]

경북 상주시 이안면 ‘청년이그린협동조합’ 베이스캠프(폐교).   ©브레이크뉴스

 

 

마을 어르신들과 모내기 후(왼쪽). ©브레이크뉴스

자연농법 농사로 거둔 긴 오이와 감자를 들고 기뻐하는 모습.(오른쪽) ©브레이크뉴스

 

자신만의 아이디어와 방식으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가는 청년 농군들이 있다. 2017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아천1리 한 폐교에는 다양한 재능을 가진 도시 청년들이 모여 터를 잡기 시작했다. 귀촌한 20, 30대 청년들은 지역주민들과 함께 협동조합을 만들었다. ‘청년이그린협동조합(대표 백아름)’이다.

 

이들은 ‘지속 가능한 생태, 농촌, 공동체를 만드는 것’에 가치와 목표를 두고 있다. 주로 소농가, 고령농가, 여성농가에서 생산한 건강한 농산물을 온라인으로 알리는 일과, 유기농으로 고추, 참깨, 쌀농사를 짓고 있다. 또한 폐교를 다양한 사람들과 교류하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카페, 목공방, 공유부엌, 도자기공방, 곤충체험전시실, 웹툰교실, 마을동아리방, 체험생태 텃밭 등을 준비하고 있다. 

 

이 외에도 마을 어르신과 다양하게 소통하며 활동을 하고 있다. 어린이 합창단도 만들어 운영하고 있으며, 도시의 청년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청년들이 농촌을 경험할 수 있도록 ‘시골살이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귀촌 귀농 청년들과 마을주민 공동체의 힘으로, 그야말로 상주 이안면에 활력이 일고, 마을이 젊어지기 시작했다. 청년이그린협동조합은 마을과 지역을 발전시키는 플랫폼이 되길 꿈꾼다.

 

그들은 말한다. “저희가 많은 분의 도움과 관심, 사랑으로 농촌에 터를 잡아 정착해 있는 것처럼, 귀농ㆍ귀촌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이 안심하고 농촌을 경험하고, 직접 살아보고, 정착할 수 있게 돕는 디딤돌 센터 역할을 하려고 합니다.” 

 

또한 공동체 생활을 함께 할 청년들도 모집하고 있다. 농촌생활을 미리 경험해 볼, 도시언니들을 구하는 8박 9일 상주 달두개마을 ‘시골언니 프로젝트’를 야무지게 시작했다. 이 사업은 2022년 농림축산식품부 시골언니 프로젝트 지원사업으로 진행한다.

 

▲ 시골언니 프로젝트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wise rural life of the young returning farmers and the local residents

‘Sangju Daldu Gae School, Project!!’

‘Youth E-Green Cooperative’, a cooperative created by returning young people in their 20s and 30s with local residents

 

-Sunye Kang, Culture Columnist

 

▲ ‘Youth E-Green Cooperative’ base camp in Ian-myeon, Sangju-si, Gyeongsangbuk-do (closed school)

 

▲After rice planting with village elders (left). ▲Long cucumbers and potatoes harvested from natural farming are happy to be held. (Right)

 

There are young farmers who create new opportunities with their own ideas and methods. In 2017, at a school closed at Acheon 1-ri, Ian-myeon, Sangju-si, Gyeongsangbuk-do, urban youth with various talents began to gather and establish a foundation. Young people in their 20s and 30s who returned home formed cooperatives with local residents. It is the ‘Youth E-Green Cooperative (CEO Baek Ah-reum)’.

 

Their values ​​and goals are “to create sustainable ecology, rural areas and communities”. They mainly promote healthy agricultural products produced by small farms, elderly farms, and women's farms online, and grow pepper, sesame, and rice organically. In addition, in order to make the closed school a space to exchange and communicate with various people, we are preparing cafes, wood workshops, shared kitchens, pottery workshops, insect experience exhibition rooms, webtoon classes, village club rooms, and experience ecological gardens.

 

In addition to this, they communicate with the village elders and engage in various activities. A children's choir is also created and operated, and a 'Rural Living Program' is also being operated so that the youth can experience the countryside by continuously interacting with the youth of the city. With the power of the returning villagers and the community of villagers, the vitality of Sangju Ian-myeon was revived and the village began to rejuvenate. Youth Green Cooperative dreams of becoming a platform that develops villages and regions.

 

they say “Just as we are settling down in rural areas with the help, interest, and love of many people, the role of a stepping stone center that helps young people who are interested in returning to or returning to the countryside to experience, live, and settle in the countryside with confidence. I want to do it.”

 

We are also recruiting young people to join us in community life. We started the ‘Rural Sister Project’ in Sangju Daldugae Village for 9 days and 8 nights to find city sisters who can experience rural life in advance. This project will be carried out as a support project for the rural sister project of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in 202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