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의도 파크원 ‘63빌딩 5배 규모’ 개관...뉴욕 넘어 세계 금융중심지 기원

문현진 회장, 여의도가 홍콩 대체할 새로운 금융 중심지 될 것 “건축물 이상의 미래 비전 제시”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20:31]

▲ 파크원 개관식 장면.    ©브레이크뉴스

 

파크원(Parc.1-타워1 지상 69층)) 개관식이 8월1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페어몬트 호텔 그랜드볼룸(B1)에서 열렸다. 이날 개관식에는 문현진 유씨아이그룹(UCI그룹) 회장, 김진표 국회의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충환 대한민국 헌정회 사무총장,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 김용인 대한민국경우회 회장 등 각계 지도자 300여명이 참석했었다. 

 

▲ 김진표 국회의장의 축사 장면.    ©브레이크뉴스

 

파크원측은 “지난 2007년 착공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로 한 때 공사가 중단되는 등 위기를 맞았었다. 그런 면에서 이번 개관식은 의의가 크다. 축구장 88개를 더한 초대형 규모를 자랑하는 파크원은 63빌딩의 5배에 달하며 국제금융 허브 중심의 위엄을 드러냈다. 미래에 대한 약속을 담보로 2조 1천억원의 프로젝트 파이낸싱의 성사와 세계적 하이테크 건축의 거장 리차드 로저스 경의 설계로 탄생한 파크원은 건축물 이상의 미래 비전을 제시 한다”고 소개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이날 개관식에서 "대한민국 귬융 허브로서 런던, 홍콩 뉴욕을 넘어 세계 금융 중심지가 되길 기원한다"고 축사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주민들이 파크원의 야경을 찍는 모습들을 보면서 서울의 품격이 한층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파크원은 인문, 공학, 예술을 포용하는 건축의 종합예술적 관점에서 볼 때 특별한 장소와 장소성이 어우러진 명실상부한 랜드마크"라고 강조했다.

 

문현진 유씨아이그룹 (UCI그룹) 회장은 개관식에서 "1971년, 선친이신 고(故) 문선명 총재께서 이 부지를 취득하시고 한국의 성장과 번영을 위한 중요한 자극제가 되며, 앞으로 올 한국의 밝은 미래를 상징할 것"이라는 유지를 남겼다면서 "마침내 그 비전이 실현되었다. 2006년 선친께서 이 프로젝트 완성을 맡기셨는데 오늘 이 자리에서 선친과 약속을 지켰다"고 설명했다.

 

▲ 문현진 유씨아이그룹 (UCI그룹) 회장.    ©브레이크뉴스

문현진 회장은 인권탄압과 유린을 하는 북한 상황과 빈부격차와 만연한 부패의 대한민국의 상황을 직시하면서 "새롭게 통일된 한국은 보편적 원칙과 가치를 옹호하고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나라가 될 것이며 자결권과 주인정신을 고취하는 민주주의와 자유 시장의 최고 이상을 드높이는 챔피언이 될 것"이라면서 "모두가 코리안 드림의 주인이 되어 홍익인간의 이상을 건국정신의 뿌리로 두는 새로운 통일한국을 건설하자"고 피력했다.

 

문현진 회장은 한국전쟁 이후 정부와 번창한 기업 간의 공생관계의 경제구조가 군부 독재정권이 무너진 이후에도 제대로 기능하는 민주적 자유시장의 부재뿐만 아니라 민주화되지 않은 방송매체, 사법부 특히 정부와 높은 결탁 수준을 가진 금융 부문에 대해서 지적했다. 효과적인 해결책으로 "민영화를 통해 은행 부문을 정치로부터 분리한다면 대출결정이 시장의 힘에 의해 이뤄지게 되고 관료주의와 인위적인 위험 회피정책에 얽매이지 않게 되며, 자본은  자연스럽게 급성장하는 창업가들의 기회로 효율적으로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의도 69층 고층빌딩인 파크원.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ul Yeouido Park One '63 Building 5 times the size' opened...

Chairman Hyunjin Moon, Yeouido will become a new financial center to replace Hong Kong “Propose a vision for the future beyond buildings”

-Reporter Park Jeong-dae

 

The opening ceremony of Parc.1 was held at the Grand Ballroom (B1) of the Fairmont Hotel in Yeouido, Yeongdeungpo-gu, Seoul on August 12th.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300 leaders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UCI Group (UCI Group) Chairman Moon Hyun-jin,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e-kyun, Kim Choong-hwan, Secretary General of the Constitutional Associ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Lee Beom-heon, President of the Korea Arts Council, and Kim Yong-in, Chairman of the Korea Case Society. had attended

 

Park One said, “After the start of construction in 2007, the global financial crisis caused the construction to be halted at one time. In that sense, the opening ceremony is very meaningful. Boasting an extra-large scale including 88 soccer fields, Park One is five times the size of the 63 Building, revealing the dignity of an international financial hub. With the promise of the future as collateral, the project financing of KRW 2.1 trillion and the design of the world-famous high-tech architect Sir Richard Rogers, Park One presents a vision for the future beyond architecture.”

At the opening ceremony on the same day,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gave congratulatory remarks, saying, "As Korea's guild hub, we hope that it will become a global financial center beyond London, Hong Kong, and New York."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said, "The quality of Seoul has been enhanced by seeing residents taking pictures of Park One's night view."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emphasized, "Park One is a landmark that combines a special place and a sense of place from the point of view of an architecture that embraces the humanities, engineering, and art."

 

At the opening ceremony, UCI Group (UCI Group) Chairman Moon Hyun-jin said, "In 1971, my father, the late President Sun Myung Moon, acquired this site, and it is an important impetus for Korea's growth and prosperity. "Finally, that vision has come true. In 2006, my father entrusted me with the completion of this project," he explained.

 

While facing the situation in North Korea where human rights are oppression and abuse, and the situation in the Republic of Korea of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and widespread corruption, Chairman Hyun-jin Moon said, “A newly reunified Korea will become a country that upholds universal principles and values ​​and recognizes God’s sovereignty, and the right to self-determination and self-determination, We will become a champion who exalts the highest ideals of democracy and free market that inspire the spirit of ownership,” he said. .

 

▲여의도 69층 고층빌딩인 파크원.     ©브레이크뉴스

Chairman Moon Hyun-jin said that the economic structure of a symbiotic relationship between the government and prosperous companies after the Korean War was not only due to the absence of a functioning democratic free market even after the military dictatorship collapsed, but also to the non-democratized broadcasting media, especially the judiciary, who had a high level of collusion with the government. pointed to the financial sector. As an effective solution, “separating the banking sector from politics through privatization will ensure that lending decisions are driven by market forces, free from bureaucracy and artificial risk aversion policies, and capital flows naturally and efficiently into burgeoning entrepreneurship opportunities.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