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신동빈, 장세주' 등 재벌총수 '특별사면-복권'

경제개혁인대 논평 “:‘사법시스템에 대한 국민 불신’, ‘정경유착 위험’ 등의 해소 더욱 요원해져”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11:56]

▲윤석열 대통령은 8월12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 및 복권의 대상자에 이재용(삼성-사진), 신동빈(롯데), 장세주(동국제강) 등 주요 대기업집단 총수들을 포함시켰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8월12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 및 복권의 대상자에 이재용(삼성), 신동빈(롯데), 장세주(동국제강) 등 주요 대기업집단 총수들을 포함시켰다. 

 

이에 대해 경제개혁인대측은 12일자 제목의 “재벌총수 광복절 특별사면·복권에 대한 논평”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8/12) 8·15 광복절 특별사면 및 복권을 단행했다. 대상자에는 이재용(삼성), 신동빈(롯데), 장세주(동국제강) 등 주요 대기업집단 총수들이  포함됐다. 이들 재벌총수에 대한 사면·복권으로 우리 사회의 경제정의와 경제민주화가 크게 후퇴하게 됐다는 점에서, 깊은 유감을 나타내지 않을 수 없다”고 전제하고 “헌법 제79조가 보장하는 사면권을 보다 적극적으로 해석하자면, 공정하고 엄정한 법 집행만으로 풀기 어려운 사회적 갈등이나 시대적 문제를 대통령이 정치적 결단과 통치행위로 해결하라는 취지가 담겨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사면권 행사는 사법부의 판단이나 법률에 따른 효력을 대통령이 변경시키는 행위이므로, 삼권분립이나 법치주의 원칙에 반할 위험이 크다. 따라서 위와 같이 헌법상 사면권을 보다 적극적으로 해석하더라도, 대통령은 헌법의 기본정신에 위배되지 않도록 사면권을 매우 신중하게 필요 최소한으로만 행사해야 한다. 그러나 대통령이 이재용 등 재벌총수에 대한 사면·복권을 해야만 풀 수 있는 사회적 갈등이나 시대적 문제는 확인되지 않는다. 오히려 재벌총수처럼 막대한 부를 가진 자는 사적 이익을 위해 중대한 범죄를 저질러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는다는 사실만이 다시 한 번 확인됐을 뿐이다. 나아가 이번 사면으로 ‘사법시스템에 대한 국민 불신’, ‘정경유착 위험’과 같은 우리 사회의 고질적 병폐는 해소가 더욱 요원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유죄판결을 받은 뇌물·횡령 등 범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삼성물산-제일모직 불법합병 사건 등으로 여전히 형사재판을 받고 있다. 따라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복권은 더욱 부적절하다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재벌 총수들을 사면하면서 "현재 범국가적 경제위기 극복이 절실한 상황인 점을 고려, 적극적인 기술투자와 고용창출로 국가의 성장동력을 주도하는 주요 경제인들을 엄선하여 사면 대상에 포함“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재벌대기업의 성장과 투자를 통해 낙수효과가 발생하고, 국민경제 전체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인식이 전제되어 있다. 그러나 더 이상은 이러한 성장모델이 발현되기 어렵다는 것이 지배적 중론이다. 게다가 회사에 중대한 피해를 입힌 재벌총수가 사면·복권을 통해 경영에 복귀하는 것이 경영의사결정이나 회사의 성장에 어떠한 이로움이 있는지도 의문이다. 오히려 이번 사면으로 주요 대기업집단이 후진적 지배구조를 개선시킬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놓치게 될 가능성이 더욱 크다. 이제는 헌법적 가치인 경제민주화를 높은 수준으로 달성하는 것이야말로, 지속가능한 경제로 가는 지름길이자 바른길인 시대이다. 반면, 윤 대통령의 경제인식이나 판단은 시대에 크게 뒤떨어졌다고 해도 결코 인색한 평가가 아니다. 취임한 지 채 100일이 되지 않았지만, 이번 사면권 행사 등을 통해 드러난 윤 대통령의 경제인식과 정치적 비전, 나아가 리더십에 대한 평가는 낙제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면서 “이번 특별사면·복권으로 이재용 부회장과 장세주 회장은 특정경제범죄법에 따른 취업제한에서 풀려나게 됐다. 다만, 사면법 제5조 2항은 “형의 선고에 따른 기성의 효과는 사면, 감형 및 복권으로 인하여 변경되지 아니한다.”고 정하고 있다. 즉, 앞으로는 취업제한이 발생하지 않더라도, 사면·복권 전의 취업제한은 그대로 유효하다. 따라서 이재용 부회장의 경우, 비록 현재는 불송치 결정이 내려졌기는 하나, ‘사면·복권 이전의 취업제한 위반’ 문제에 대해서는 법에 따른 책임을 물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이재용 부회장의 형사재판을 담당하고 있는 검찰과 법원은 이번 특별사면이나 복권에 어떠한 영향도 받지 않아야 할 것이다. 검찰은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하고, 법원은 공정한 재판을 통해 오로지 법률과 증거에 따라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Lee Jae-yong (Samsung), Shin Dong-bin (Lotte), Jang Se-joo (Dongkuk Steel), etc.

Commentary from the People's Party for Economic Reform: "The resolution of 'people's distrust of the judicial system' and 'risk of collusion with politics and business' becomes more difficult"

-Reporter Park Jeong-dae

 

On August 12,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The heads of major conglomerates such as Lee Jae-yong (Samsung), Shin Dong-bin (Lotte), and Jang Se-joo (Dongkuk Steel) were included in the special amnesty and lottery tickets for the August 15 Liberation Day.

In response to this, the People's Party for Economic Reform said on the 12th titled "Commentary on the Special Amnesty and Rehabilitation of the Chaebol Heads on Liberation Day, President Yoon Seok-Yeol issued a special amnesty and reinstatement on August 15th today (August 12). The subjects included the heads of major conglomerates such as Lee Jae-yong (Samsung), Shin Dong-bin (Lotte), and Jang Se-joo (Dongkuk Steel). We cannot help but express our deep regret in that the amnesty and reinstatement of these chaebol heads has significantly retreated economic justice and economic democratization in our society. In other words, it can be seen that the intention of the president is to resolve social conflicts and problems of the times that are difficult to resolve only with fair and strict law enforcement through political decisions and acts of government. However, since the exercise of the right of amnesty is an act of the president to change the effect of the judgment or law of the judiciary, there is a great risk of violating the principle of separation of powers or the rule of law. Therefore, even if the constitutional right of amnesty is interpreted more positively as above, the president should exercise it very carefully and only to the minimum necessary so as not to violate the basic spirit of the Constitution. However, there are no social conflicts or problems of the times that can only be resolved if the president grants pardons and reinstatements for the heads of chaebols such as Lee Jae-yong. Rather, it has only been confirmed once again that a person with enormous wealth like the head of a chaebol is not properly punished even if he commits a serious crime for his personal gain. Furthermore,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with this amnesty, the chronic ills of our society such as 'the public's distrust of the judicial system' and 'the risk of collusion with the government' have become more difficult to resolve. In particular,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is still facing criminal trials for the illegal merger between Samsung C&T and Cheil Industries, which is closely related to crimes such as bribery and embezzlement. Therefore, the lottery for Vice Chairman Lee Jae-yong can only be evaluated as more inappropriate.”

 “President Seok-Yeol Yoon pardons the heads of chaebols, saying, “Considering the urgent need to overcome the current national economic crisis, major business leaders who lead the country’s growth engine through active technology investment and job creation are carefully selected and included in the amnesty list.” There is a premise that a trickle-down effect will occur through the growth and investment of large conglomerates, and that the entire national economy can be revitalized. It is also questionable whether the return of the chaebol head, who suffered significant damage to the company, to return to management through a pardon or lottery would be of any benefit to management decision-making or the company's growth. There is a greater possibility of missing out on a rare opportunity. Now, achieving a high level of economic democratization, which is a constitutional value, is the right and shortcut to a sustainable economy. “It is not a stingy evaluation even if it is said that he fell far behind in the past. It has been less than 100 days since he took office, but the evaluation of President Yoon’s economic perception, political vision, and even his leadership, which was revealed through the exercise of his amnesty, will be a failure.” “With this special pardon and lottery, Vice Chairman Lee Jae-yong and Chairman Jang Se-joo were released from employment restrictions under the Specific Economic Crimes Act. In other words, even if employment restrictions do not occur in the future, the employment restrictions prior to amnesty and reinstatement remain in effect. Therefore, in the case of Vice Chairman Lee Jae-yong, although a decision not to appeal has been made, They should be held accountable according to the law for the issue of 'violation of employment restrictions prior to pardon or lottery.' Lastly, the prosecution and courts in charge of the criminal trial of Vice Chairman Lee Jae-yong should not be affected in any way by the special amnesty or the lottery. Prosecutors do their best to maintain public prosecution, and the courts can only deal with the law through a fair trial. We have to make a decision based on the evidence,”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