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주간신문은 상업적인 생명이 길었을까?...민중은 '비판'에 목말라 했다!

매체 흥망에 관한 수필적(隨筆的)접근...“기업은 자본주의 국가 위에 핀 '아름다운 거대한 꽃'”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8/11 [17:05]

▲ 문일석  발행인. 1997년 '주간현대', 1998년 '사건의 내막'을 창간, 지금까지 발행해온 필자. 지금은 인터넷신문 '브레이크뉴스'가 필자가 발행하는 주력매체이다. The author (Il-Seok Moon), who has published 'Weekly Hyundai' in 1997 and 'The Story of the Incident' in 1998. Now, the Internet newspaper 'Break News' is the main medium I publish.  ©브레이크뉴스

어떤 사회든지 흥망사(興亡史)가 있다. 언론 매체도 마찬가지이다. 필자가 보고 느낀, 매체의 흥망에 관한 수필적(隨筆的)접근이다. 이 글은 전국의 신문 가판대에서 팔렸던 상업신문들과 관련된, 필자의 자의적인 기술-이야기이다.

 

전국의 가판대(판매 매장)에서 판매됐던 주간신문들이 스포츠 일간신문이나 무료정보지(공짜신문으로 불림) 보다 상업적인 생명이 길었다. 이는 명백한 사실이다.

 

1980년대 후반부, 스포츠 일간신문의 전성시대가 열렸다. 1988년 서울올림픽의 영향이 컸을 것이다. 그 준비 단계부터 스포츠 일간신문의 판매 붐(이 글에서 '붐'은 불티나게 팔림의 뜻)이 일었다. 스포츠 일간신문들이 가판대에서 신문 판매의 시대를 견인 했다. 

 

1989년, 노태우 정권이 독립 주간신문 발행의 허가(그 이전은 일간신문이 발행하던 주간신문+주간잡지만 있었음)를 개방한 후, 주간신문 전성시대의 문도 활짝 열렸었다. 1992년 대통령선거, 1997년 대통령선거, 2002년 대통령 선거를 전후해서까지 주간신문들이 판매 붐 시대를 구가했다.

 

▲최근에 찍은, 일간신문을 판매하는 가판의 진열대. Recently taken, a display stand selling a daily newspaper.  ©브레이크뉴스

스포츠 일간신문, 주간신문, 무료 정보지 등 3매체들이 판매경쟁을 했다. 이 경쟁에서 승자로 남아진 것은 주간신문이랄 수 있다. 전국 가판시장을 상대로 무료정보지들이 생활정보+뉴스를 편집, 무제한 뿌려대면서 스포츠 일간지들의 판매시장이 급격 쇠퇴했다. 뒤따라 주간신문 판매시장도 현저하게 위축됐다. 3매체의 무한경쟁에서 3매체의 판매시장은 동반 상승하지 않았고, 그 반대로 동반 하락의 길을 걸었다.

 

끝내 스포츠 일간신문 시장이 제일 먼저 붕괴, 생명만 유지하는 형태로 남아졌다. 무료 정보지, 소위 공짜신문시장도 쭈그러들었다. 결국 모든 무료정보지들이 폐간으로 치닫고 말았다. 

 

이 과정에서 주간신문만이 명맥을 유지하며, 오늘날의 가판 신문 시장의 자리를 외로이 지켜오고 있다. 인터넷 세상이 열리고, 세상이 확 바뀌었다. 종이신문 세상이 쇠하면서, 철지난 철새처럼 외로운 경지로 내몰렸다.

 

신문시장, 가판신문들의 생명은 정부의 언론정책+기업들의 광고정책+소비자들의 신문구매가 생명줄이었다. 무료정보지들의 경우, 기업의 광고주들이 쥐락펴락했다. 광고가 없으면, 한 달도 살아갈 수 없기 때문이었다. 

 

피 튕기는 이 3파전 생존게임에서 왜 주간신문은 상업적인 생명이 그나마 길었을까?  생존 에너지가 뭐였을까?  

 

스포츠 일간신문, 무료생활 정보지들의 판매시장이 거의 쇠망한 시점에서, 숨고르기에 들어선 지금의 견해로는 '민주주의 세상이 온다는 확고한 의지', 그리고 무제한의 정치-사회-문화 등 모든 분야를 대상으로 하는 '비판'이라고 생각한다. 전국의 민중, 전국의 신문구독자들은 비판이 있는 신문만을 구매, 그 매체들에게 생명을 부여해줬다. 신문에게 생명을 준, 신문의 질이란 과연 무얼까? 종국엔 '비판'으로 이어졌다. 비판이 주간신문을 살아남게한 '생명력'이었다. 

 

필자가 주간신문 발행-판매시장에서 50여 년을 살아남은 비결이 과연 무엇이었을까? 내가 나에게 묻는다. 결론은 '비판'에 방점이 찍힌다. 나의 내부에는 '비판'이란 효모가 늘 살아서 숨쉬고 있었다고나 할까. 

 

대한민국의 민중들은 비판에 목말라 했다. 민중은 '그것'을 원했다. 필자의 인생이란, 민중이 원하는 그것(비판)을 주려고 밤낮으로 노력한, 그런 삶이었다.

 

▲사진은 '주간현대'와 '사건의 내막'. 

Pictures are 'Weekly Hyundai' and 'The Story of the Incident'. ©브레이크뉴스

1948년 정부 수립 이후 한국의 모든 기업들이 신문-방송에 쏟아 부었던 광고료는 기업의 이미지 제고, 기업이 생산했던 제품의 선전, 기업 관련 호의적인 보도 등에 어떤 식으로든 이익이 됐을 것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을 세계적인 '민주주의 국가+자본주의 국가'로 만들어가는 '위대한 비용'이었다고 평가한다. 기업이 지출했던 그 비용으로, 언론이 팔팔 살아 그런 나라의 기틀을 만들어 나갔다. 기업은 자본주의 국가 위에 핀 '아름다운 거대한 꽃'이었다. 기업의 대 언론광고는 위대한 코리아를 만든 투자였다고 분석한다. 이쯤해서, 작은 규모의 언론사 오너입장에서 "기업, 고맙습니다"라는 인사말을 건넨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y did the weekly newspaper have a long commercial life?...The people were thirsty for 'criticism'!

An Essay Approach to the Rise and Fall of Media...“Enterprise is a 'beautiful giant flower' that blooms on the capitalist state”

-Moon Il-suk Publisher

 

Every society has its ups and downs. The same goes for the media. This is an essayist approach to the rise and fall of the media, which I have seen and felt. This article is the author's arbitrary description-story concerning commercial newspapers sold at newsstands across the country. Weekly newspapers sold at newsstands (sales stores) across the country had a longer commercial life than sports daily newspapers or free information magazines (called free newspapers). This is an obvious fact.

 

In the late 1980s, the heyday of sports daily newspapers began. The 1988 Seoul Olympics must have had a huge impact. From the preparatory stage, there was a sales boom in sports daily newspapers (“boom” in this article means hot sales). Sports daily newspapers led the era of newspaper sales at the newsstands.

 

In 1989, after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opened the permission to issue independent weekly newspapers (prior to that, there were only weekly newspapers + weekly magazines published by daily newspapers), the door to the heyday of weekly newspapers was also wide open. Weekly newspapers enjoyed a boom in sales until before and after the 1992 presidential election, the 1997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2002 presidential election.

 

Sports daily newspapers, weekly newspapers, and free information magazines competed for sales. It may be the weekly newspaper that remains the winner in this competition. The sales market for sports daily newspapers declined sharply as free information magazines edited and distributed daily life information + news unlimitedly against the nationwide market. The weekly newspaper sales market also contracted significantly. In the endless competition of the three media, the sales market of the three media did not rise together, but on the contrary, they walked a path of decline.

 

In the end, the sports daily newspaper market collapsed first, leaving only life support. The market for free information magazines, the so-called free newspapers, also shrank. In the end, all free information magazines went out of business.

 

In this process, only the weekly newspapers have survived, and they have maintained their position in today's newspaper market alone. The internet world opened up, and the world changed drastically. As the world of paper newspapers declined, they were driven to a lonely state like an outdated migratory bird.

 

The lifeline of the newspaper market and street newspapers was the government's media policy + corporate advertising policy + consumers' purchase of newspapers. In the case of free information magazines, corporate advertisers were at a standstill. It was because without advertisements, I could not live even a month.

 

Why did the weekly newspaper have a long commercial life in this bloody three-way survival game? What was the survival energy?

 

At a time when the sales market for sports daily newspapers and free life information magazines almost declined, the current view, which is taking a breather, is that 'a firm will for the coming of a democratic world' and I think it's 'criticism'. People all over the country, and newspaper subscribers across the country, only bought newspapers with criticism and gave life to those media. What is the quality of newspapers that gave them life? In the end, it led to 'criticism'. Criticism was the 'life force' that made the weekly newspaper survive.

 

What was the secret to surviving 50 years in the weekly newspaper publication-sales market? i ask me In conclusion, the emphasis is placed on 'criticism'. It can be said that the yeast called 'criticism' was always alive and breathing inside me.

 

The Korean people were thirsty for criticism. The people wanted 'it'. My life was a life that I worked day and night to give the people what they wanted (criticism).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government in 1948, the advertising fees that all Korean companies have poured into newspapers and broadcasters must have been beneficial in some way to enhance the company's image, promote the products it produced, and report favorable news about the company. However, it is evaluated that it was a 'great cost' to make Korea a world-class 'democratic + capitalist country'. With the cost that the company spent, the media survived and laid the foundation for such a country. Enterprises were 'beautiful giant flowers' that bloomed on the capitalist country. It is analyzed that the company's advertisement in the media was an investment that made a great Korea. At this point, from the perspective of the owner of a small media company, he gives a greeting saying "Thank you, company."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