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조언>탈모치료는 선택일까? 필수일까?

홍성재 박사 | 기사입력 2022/08/10 [21:51]

▲ 탈모     ©브레이크뉴스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 

 

이 문장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아마도 40~50대 사람들일 것이다.

 

가전제품 홍보를 위해 만든 광고 문구이지만 현재까지도 내리 속에서 떠나지 않을 만큼 마음 속에 울림이 남아 있다.

 

사회에서 조직생활을 하다보면 나 자신의 가치를 결정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업무능력일 것이다. 그 외 친화력이나 성실성, 성격 등 여러가지 요소들이 있으며 외모도 한 몫 한다. 외모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요소 중에 헤어스타일을 빼 놓을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머리카락이 가늘어 진다거나, 숱이 줄어들면 좀처럼 헤어스타일을 연출하기가 쉽지가 않다.

 

탈모인구 1,000만명 시대라는 말처럼 주위에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 이유 중 하나로 스트레스를 들 수 있다. 정보화 시대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은 빠르게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과도한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부신에서 코티솔(cortisol) 호르몬을 분비하여 신체를 보호하며 스트레스가 줄어 들면 코티솔은 다시 정상 수치가 된다. 하지만 이런 현상이 반복 되면 모세혈관이 수축되어 두피 모낭에 산소와 영양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되어 휴지기에 있던 모발이 비정상적으로 빠지게 된다. 

 

또한 스트레스는 휴지기탈모 뿐만 아니라 안드로겐형 탈모를 촉진 시킬 수 있다.

 

스트레스는 활성산소를 증가시켜 탈모억제유전자를 공격하여 손상시킨다. 5알파 환원효소를 활성화시켜 DHT를 증가시키고 모유두에서 DHT와 결합하는 안드로겐 수용체를 활성화시키기도 한다.

 

그 뿐만 아니라 과도하게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모낭주위의 자율신경 말단부위에서 타키키닌 ​(Tachykinin)계열의 신경펩티드(Neuropeptide)인 P물질(Substance P)을 분비시킨다. 이는 여러 면역세포 증식을 억제하거나, 자살을 유도하여 모낭주기를 성장기에서 퇴행기로 전환하여 안드로겐형탈모를 촉진시키며 모낭에 지속적으로 염증을 유발하여 탈모를 가속화시키기도 한다.

 

탈모인구 증가 및 인식의 변화로 적극적으로 탈모치료를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예전에는 미혼남녀가 외모에 민감했던 반면 요즘은 어린 아이들이 부모의 외모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치료를 받는 기혼남녀들이 늘고 있다. 또한 신노년층의 등장으로 활동적이고 주도적인 노년에 대한 관심 증가로 인해 연령대와 상관없이 전 연령층에서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편이다.

 

​​탈모치료는 선택일까 필수일까?

 

탈모는 개인의 능력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지만 외모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지면서 사회생활 및 대인관계에서 소극적으로 변하기 쉽다. 그러므로 치료를 통해 탈모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자신감 및 활력을 되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ygb88kr@naver.com

 

*필자/홍성재 박사

 

웅선의원 원장. 1990년 개원 이래 항산화제와 성장인자를 이용하여 탈모치료, 동안주사, 난치성질환 및 노화방지 퇴치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저서로 '진시황도 웃게할 100세 건강비법', '탈모 14번이면 치료된다', '탈모 11가지 약으로 탈출한다' 등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alth advice> Is hair loss treatment an option? Is it required?

- Dr. Sungjae Hong

 

“Small differences make luxury.”

People who remember this sentence are probably people in their 40s or 50s.

Although it is an advertisement made to promote home appliances, it still resonates in my heart to this day.

When I live an organizational life in society, the most important factor in determining my own value is work ability. There are other factors such as affinity, sincerity, and personality, and appearance also plays a role. Hairstyle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elements of appearance. However, if your hair is getting thinner or thinner, it is not easy to style your hair.

As the saying goes that there are 10 million people with hair loss, there are many people who suffer from hair loss around them.

One of the reasons is stress. Modern people living in the information age are exposed to excessive stress in a rapidly changing society.

When stressed, the adrenal gland secretes the hormone cortisol to protect the body, and when stress is reduced, cortisol returns to normal levels. However, if this phenomenon is repeated, the capillaries constrict and oxygen and nutrients supply to the scalp hair follicles are not smooth.

In addition, stress can promote androgen-type hair loss as well as telogen hair loss.

Stress increases free radicals and attacks and damages hair loss inhibitory genes. It increases DHT by activating 5-alpha reductase and also activates the androgen receptor that binds to DHT in the dermal papilla.

In addition, when excessively stressed, the autonomic nerve endings around the hair follicles secrete substance P, a neuropeptide of the Tachykinin series. This suppresses the proliferation of various immune cells or induces suicide to change the hair follicle cycle from the growth phase to the regressive phase, promotes androgen-type hair loss, and also accelerates hair loss by continuously inducing inflammation in the hair follicles.

With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people with hair loss and a change in perception, more and more people are actively treating hair loss. In the past, unmarried men and women were sensitive to their appearance, but these days, more and more married men and women are receiving treatment because young children react sensitively to their parents' appearance. In addition, due to the increase in interest in active and proactive old age due to the emergence of the new elderly, active treatment tends to be carried out in all age groups regardless of age.

Is hair loss treatment optional or mandatory?

Although hair loss has nothing to do with an individual's ability, it is easy to become passive in social life and interpersonal relationships as confidence in appearance decreases. Therefore, if you can get rid of the stress of hair loss through treatment, it will be of great help to regain your confidence and vitality.

ygb88kr@naver.com

*Writer / Dr. Sungjae Hong

Director of Woongseon Clinic. Since its opening in 1990, it has been taking the lead in the treatment of hair loss, intraocular injection, intractable diseases and anti-aging using antioxidants and growth factors. His major books include '100-year-old health secrets that will make Qin Shi Huang laugh', 'Hair loss can be cured in 14 times', and 'Escape from hair loss with 11 drug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