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프락치 특채 의혹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 해임해야”

경찰국장, 노동운동 동지를 팔아 ‘특채’...프락치 의혹에 휩싸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8/08 [15:45]

진보당 대변인실​은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 임명과 관련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지난 2일 경찰국을 출범시켰다. 이는 분명히 경찰을 장악하겠다는 선언이었다.”며, “김순호 경찰국장은 과거 의심스러운 프락치 의혹에 대해 지금이라도 그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피해자들에게 백배 사죄해야 하고 윤석열 정권은 프락치 의혹 당사자인 김순호 경찰국장을 당장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진보당은 “김순호 경찰국장은 과거 의심스러운 프락치 의혹에 대해 지금이라도 그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피해자들에게 백배 사죄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권은 프락치 의혹 당사자인 김순호 경찰국장을 당장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진보당은 8일, “경찰 내부의 반발을 ‘쿠데타’, ‘형사처벌’ 운운하며 강경대응으로 일관했으며, 법적, 절차적 논쟁을 뒤로한 채 군사작전 치르듯이 졸속적으로 경찰국 신설을 강행했다.”며, “위법·졸속 논란 속에 출범한 경찰국의 첫 책임자가 노동운동 동지를 경찰에 팔아 ‘특채’로 경찰에 들어간 의혹에 휩싸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순호 경찰국장은 1988년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에서 활동하다 이듬해 4월 갑자기 종적을 감췄다.”며, “자취를 감췄던 김 국장은 1989년 8월 ‘대공 특채’로 경찰이 된 후 줄곧 관련 업무를 맡아 승진 가도를 달리게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가 특채 된 후 인노회는 이적단체로 몰리고 회원 15명이 구속되는 등 극심한 탄압을 받아 결국 해체에 이르게 된다.”며, “1990년 8월 7일 고문 후유증에 시달리던 최동 열사가 분신자살하는 사건이 발행한 것도 이 시점이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진보당은 “김 국장이 밀고(密告)의 임무를 수행하는 댓가로 오늘의 자리에 올 수 있었다는 정황은 곳곳에서 확인된다.”며, “그가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인노회 소속 인사들의 증언에 따르면 ‘내부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구체적 정보를 경찰이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시점과 정황은 그가 프락치 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는 당시 동지들의 합리적 의심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대법원은 2020년 재심 판결에서 인노회를 ‘이적단체가 아니다’라고 확정했지만, 인노회 사건 관계자들이 긴 시간 감내해야 했을 고통을 감히 상상하기 어렵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아울러 “김순호 경찰국장은 과거 의심스러운 프락치 의혹에 대해 지금이라도 그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피해자들에게 백배 사죄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권은 프락치 의혹 당사자인 김순호 경찰국장을 당장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진보당은 “(윤석열 정권은)경찰국 신설 강행도 모자라 프락치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을 경찰국장에 임명함으로써 경찰국의 정당성은 더욱 설 자리를 잃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역사를 과거로 돌리려는 경찰국을 폐지하고 경찰의 독립성을 보장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rogressive Party "Finishes the first police chief Kim Soon-ho over the 'Prakchi's special allegation'"

Police chief sells comrades from the labor movement, ‘special offer’...

 

The Progressive Party spokesperson's office commented on the appointment of Kim Soon-ho as the first police chief, saying,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launched the Police Department on the 2nd. This was clearly a declaration that he would take control of the police.” He said, “Police Commissioner Kim Soon-ho must reveal the truth in detail about the suspicions of franchis in the past, and apologize to the victims a hundredfold, and the Yoon Seok-yeol regime will punish Police Commissioner Kim Soon-ho, who is the party suspected of franchising. Get fired immediately.”

 

On the 8th, the Progressive Party said, "It was consistent with a hard response, calling 'coup d'état' and 'criminal punishment' to internal opposition from the police, and pushed ahead with the establishment of a police station swiftly like a military operation, leaving behind legal and procedural disputes." , criticized, "The first head of the police department, which was launched amidst controversy over illegality and rush, was caught up in suspicions of selling a labor movement comrade to the police and entering the police as a 'special privilege'."

 

He continued, “Director Kim Soon-ho, who was active in the Incheon Bucheon Democratic Workers’ Association (Innohoe) in 1988, suddenly disappeared in April of the following year.” After that, I will continue to take on related tasks and run on the road to promotion.”

 

In addition, “After he was appointed as a special agent, the Innohoe Association was subjected to extreme oppression such as being driven to a transfer organization and 15 members were arrested, leading to its dissolution,” he said. It is also at this time that this publication was published.”

 

The Progressive Party said, "The situation that Kim Kuk-jang was able to come to today's position in return for carrying out his duty of information is confirmed everywhere." “The police were figuring out detailed information that only an insider could know,” he said.

 

He continued, "The timing and circumstances support the reasonable suspicion of his comrades at the time that he took the lead in the Prakchi activities." It is difficult to imagine the pain that the people involved in the presbytery's case must have endured for a long time."

 

In addition, “Police Commissioner Kim Soon-ho must reveal the truth in every detail and apologize to the victims a hundredfold for the suspicious franchis allegations in the past,” he said. did.

 

The Progressive Party said, “The legitimacy of the police department is losing its place even now by appointing a person who is suspected of fracking as the police chief because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is not enough to enforce the establishment of a police department.” Abolished it and ensure the independence of the polic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