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권익위원장 근태 감사하는 감사원, ‘감사원장은 출퇴근 관리 없다!’”

감사원, 대통령 지원기관으로 전락 불공정 화신돼...감사원장부터 감사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10:12]

‘상습 지각’ 제보를 이유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근태에 대한 감사를 착수한 감사원이 정작 본인들의 수장인 감사원장의 출퇴근 관리는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내로남불이다. 

 

김회재 의원은 “감사원이 정치적 중립성을 포기하고 내로남불, 불공정의 화신이 되어 버렸다.  감사원은 전현희 권익위원장에 대한 감사에 앞서 본인들 수장의 근태관리를 먼저 감사해야 한다.  엄격한 중립성과 독립성이 요구되는 감사원마저 당·정·대와 혼연일체가 되어 임기가 보장된 문재인 정부의 인사를 찍어내고 있다”면서 “감사원은 직권남용 현행범이자, 블랙리스트 공범”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감사원이 권익위 정기 감사 1년 만에 다시 감사에 착수한 것은 임기가 보장된 문재인 정부의 전 권익위원장을 찍어내기 위한 정치 감사를 벌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감사원이 ‘대통령 지원기관’이 되어, 감사의 근간인 공정성을 완전히 무너뜨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 간사인 김회재 의원실(전남 여수시을)이 감사원의 근태관리 파악을 위해 감사원장 등의 출퇴근 시간을 질의한 결과, 감사원은 “출퇴근 시간은 따로 관리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구두로만 답변했다.

 

이에 김 의원실이 출퇴근 시간을 관리하고 있지 않다는 공식 답변과 관리하고 있지 않은 근거를 요구하자 감사원은 “자료는 제출하기 어렵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답변 거부의 근거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감사원은 자료 제출 답변 과정에서 김회재 의원실에 ‘(감사원장에 대한) 출퇴근 관련 제보 또는 문제 제기가 없어 제출할 의무가 없다’고 했다. 본인들에게 불리한 자료를 감추기 위해 법적 근거나 규정 없이 국회법에 따른 국회의원실의 정당한 의정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풀이되는 지점이다.

 

감사원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게만 이중잣대를 적용한 이유가 결국 임기가 보장된 전 권익위원장을 찍어낼 정치 감사를 위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감사를 진행하며 부처에 자료를 요구하는 감사원이 본인들에게 불리한 답변을 근거 없이 거부하는 것도 심각한 ‘내로남불’이라는 지적이다.

 

김회재 의원은 “감사원이 정치적 중립성을 포기하고 내로남불, 불공정의 화신이 되어 버렸다”면서 “감사원은 전현희 권익위원장에 대한 감사에 앞서 본인들 수장의 근태관리를 먼저 감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엄격한 중립성과 독립성이 요구되는 감사원마저 당·정·대와 혼연일체가 되어 임기가 보장된 문재인 정부의 인사를 찍어내고 있다”면서 “감사원은 직권남용 현행범이자, 블랙리스트 공범”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감사원은 전 위원장의 근태를 문제 삼으며, 지난 28∼29일 예비감사를 진행했으며, 1일부터 본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감사원의 감사는 여권의 전 위원장 사퇴 압박이 시작되자 극히 이례적으로 이뤄졌다. 감사원의 정기감사는 통상 2~5년에 한 번씩 이뤄지는데, 지난해 정기감사를 받은 권익위에 1년 만에 재감사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윤석열 정부는 전 위원장을 비롯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국무회의에서 배제했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두 위원장을 찍어 “정부에서 여전히 버티고 있는 것은 몰염치한 일”이라는 등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여기에 최재해 감사원장은 “(감사원은)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이라고 밝히며 감사원의 위상을 추락시킴은 물론 여권의 전 권익위원장에 대한 표적·청부 감사 의혹에 국민들의 관심은 집중되고 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Hoe-jae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o thank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er,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does not manage commuting'... Refusal to submit data"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s downgraded to a presidential support organization, unfairly incarnated...

 

It turned out tha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which started an audit of the attendance of Chairman Jeon Hyun-hee, on the grounds of 'habitual tardy' reporting, is not actually managing the commuting of the chief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he fact tha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egan auditing again after a year of regular audits by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is interpreted as conducting a political audit to print out the former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er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ose tenure was guaranteed. It is evaluated tha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ecame a “Presidential Supporting Agency,” completely destroying the fairness that is the basis of audit.

 

As a result of an inquiry by the Office of Assemblyman Kim Hoe-jae (Yeosu-si, Jeollanam-do), who is the secretary of the Democratic Party's Political Retaliation Investigation Countermeasures Committee, about the commuting time of the chief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o understand the time and attendance management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only verbally said, "There is no separate management of commuting time." answered.

 

In response,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refused to respond, saying, “It is difficult to submit data,” when Assemblyman Kim’s office asked for an official answer that he did not manage commuting time and the grounds for not managing it. The grounds for refusal to respond were not disclosed.

 

However, in the process of answering the submission of data,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said to Rep. Kim Hoe-jae's office that "there is no report or issue related to commuting (to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so there is no obligation to submit it." This is the point where it is interpreted that the request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office to submit legitimate data for the law was rejected without any legal basis or regulation in order to hide the data unfavorable to them.

 

Critics say that the reason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pplied the double standard only to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er Jeon Hyeon-hee is for a political audit that will eventually print out the former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er, who has a guaranteed term. It is also pointed out that the refusal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which requests data from ministries while conducting audits, without any basis for an answer that is unfavorable to them, is also a serious ‘negligence’.

 

Rep. Kim Hoe-jae warne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has given up political neutrality and has become the embodiment of injustice and injustice."

 

He continued, “Even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which requires strict neutrality and independence, is printing personnel from the Moon Jae-in government with guaranteed tenure as one with the party, government, and university,” he said. di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ook issue with the attendance of the former chairman, and conducted a preliminary audit on the 28th and 29th, and the main audit from the 1st.

 

The audit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was extremely unusual when pressure from the passport to resign the former chairman began. Regular audits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re usually conducted once every two to five years, as the ACRC conducted a re-audit after one year of regular audits last yea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excluded former Chairman Han Sang-hyeok, as well as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Chairman Han Sang-hyeok, from the cabinet meeting, and Kwon Seong-dong, floor leader of the People's Power, took a picture of the two chairmen and demanded their resignation, saying, "It is disgraceful that the government is still holding on."

 

Here, Choi Jae-hae, chairman of the Audit Committee, said, “(The Audit Office) is an institution that supports the administration of the president’s state affairs.” Not only has the position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een downgraded, but the public’s attention is focused on suspicions of a target and contract audit against the former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er of the Passport. .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