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47명과 범국민연대 42개 단체 “‘만5세 초등 입학연령 하향 철회 촉구”

만5세 영유아 발달단계 무시, 학부모·교직원 등 국민 완전 패싱, 학제 개편의 부작용 검토 전무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4:00]

정부의 초등학교 입학 연령 만5세 하향 추진에 대한 전 국민적 반대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은 4일,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시대전환 소속 국회의원 47명과 만5세 초등취학저지를 위한 범국민연대 42개 단체와 함께하는(이하 ‘의원·연대 측’) ‘만5세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 정책 철회’ 촉구를 위한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의원·연대 측은  “윤석열 정부의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에 대해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며,  ‘전 국민 패싱’ 졸속행정으로 국민적 대혼란만을 야기한 윤석열 정부에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앞서 강득구 의원은 지난 7월 29일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가진데 이어, 8월 1일부터 3일까지 학생·학부모·교직원 등 13만 여명을 대상으로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었다. 설문 결과에서는 ‘응답자 13만1천70명 중 97.9%가 이 정책에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강득구·강민정·김경만·김영호·류호정·문정복·서영석·이수진(비례)·전혜숙 의원이 참석했으며, 정지현 영유아 학부모의 모두 발언과 홍민정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공동대표, 박다솜 교사노조연맹 국공립유치원교사노동조합 위원장, 이혜연 장애영유아보육·교육정상화추진연대 사무총장, 정한철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부위원장, 권정윤 한국4년제유아교사양성대학교수협의회 회장, 이윤경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 임미령 수도권생태유아공동체생활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기자회견문을 순서대로 낭독했다. 이어서 참석 국회의원들의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의원·연대 측은 “윤석열 정부의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에 대해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며, ‘전 국민 패싱’ 졸속행정으로 국민적 대혼란만을 야기한 윤석열 정부에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의원·연대측은 “너무도 갑작스럽게 졸속 발표된 정부의 정책이 국민 모두에게 너무 큰 사회적 혼란을 일으켰고, 대통령 업무보고에 담긴 이 정책에 대해 문제들을 다시 한 번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는 만5세 영유아 발달과정을 철저히 무시했으며, 정부는 이렇게 중요한 사안에 대해 교육주체는 물론 국민 전체를 완전 배제시켰다”고 비판했다.

 

 장·차관의 말 바꾸기, 엇박자, 실언 심각한 상태, 대통령 직접 나서 철회·사과해야

 

이어 “달라진 시대에 우리 아이들을 위한 교육자치의 발걸음을 한 해 두 해 힘겹게 내디디며 왔는데 윤석열 대통령과 박순애 교육부장관이 찬물을 확 끼얹었다”며, “초등학교 입학연령이 낮아지면 교원과 교실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고, 사교육 폭증은 불 보듯 뻔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아울러 “사회 조기 진출로 결혼 연령이 낮아져 출산율 증대로 이어진다는 주장은 과학적이기보다는 낭만에 가깝다”고 꼬집으며, “박순애 교육부 장관은 말을 바꾸고 있고, 학부모 간담회에서는 ‘집회를 안 하셨으면 좋겠다’, ‘우려하는 부분 대충 정리되고 있다’는 실언까지 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국회의원 47명과 42개 단체가 연대한 만5세초등취학저지를위한범국민연대는 이 날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윤석열 정부의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철회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47 National Assembly members and 42 Pan-National Solidarity Organizations “Calling to withdraw the lowering of the elementary school age for 5 years old”

Ignoring the developmental stage of 5-year-old children, passing the public completely including parents and staff, and no review of adverse effects of the school system reorganization

 

Amid growing public opposition to the government's push to lower the elementary school entrance age to 5, Rep.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Anyang Man-a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Education Committee, spok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4th. An emergency joint press conference was held with 47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42 groups of the National Solidarity for the Prevention of Elementary School Entry for 5-year-olds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Members and Solidarity”) to urge the 'withdrawal of the policy for lowering the elementary school age for 5 years old'.

 

Previously, Rep. Kang Deuk-gu held a press conference calling for withdrawal on July 29, and conducted a survey on the lowering of the elementary school entrance age from August 1 to 3, targeting 130,000 students, parents, and faculty.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urvey, 97.9% of 131,70 respondents expressed their opposition to this policy.

 

Representatives Kang Deuk-gu, Kang Min-jeong, Kim Kyung-man, Kim Young-ho, Ryu Ho-jeong, Moon Jeong-bok, Seo Young-seok, Lee Su-jin (proportional), and Jeon Hye-sook attended the press conference. Kindergarten Teachers' Union Chairman, Lee Hye-yeon, Secretary General of the Association for the Promotion of Normalization of Infants and Children with Disabilities, Jeong Han-cheol, Vice-Chairman of the National Teachers and Staff Labor Union, Kwon Jeong-yoon, President of the Korea Four-Year Early Childhood Teacher Training Association, Lee Yoon-kyung, President of the National Parents' Association for True Education, Lim Mi-ryung, Metropolitan Ecological Early Childhood Community The president of the Living Cooperative Association read the press conference in order. This was followed by the free speech of the attending members of the parliament.

 

A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Solidarity said, "We urge the immediate withdrawal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promotion of admission to elementary school for five-year-olds, and we demand a responsible apology from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hich caused only national confusion with the 'passing of all people'."

 

"The government's policy, announced so suddenly and hastily, caused too much social confusion for all the people, and we have to point out the problems once again about this policy contained in the President's business report," the representatives said. The development process of 5-year-olds was thoroughly ignored, and the government completely excluded not only the education subject but also the entire nation in this important issue.”

 

 Changing the words of the ministers and vice-ministers, mismatching, and speaking in a serious state, the president must directly withdraw and apologize

 

He continued, “In a changed era, we have struggled to take the step of self-government of education for our children year after year, but President Yoon Seok-yeol and Minister of Education Park Soon-ae poured cold water on them. is getting serious, and the explosion of private education is obvious,” he repeatedly criticized.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e claim that the marriage age is lowered and the fertility rate increases due to early advancement into society is more romantic than scientific.” He even made the mistake of saying, 'The parts of concern are being roughly sorted out'."

 

On the other hand, the Pan-National Solidarity for the Prevention of 5-year-old Elementary School, in solidarity with 47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42 organizations, held a 'Debate for the Withdrawal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Promotion of Admission to 5-Year-Old Elementary School' at 11 a.m. on the same day. .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