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근로시간 제도 G5비해 경직적..유연화 적극 나서야

전경련, “선진국처럼 바쁠 때 집중근무하고 오래 쉬어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3:19]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의 근로시간 제도는 G5에 비해 경직적이기 때문에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4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국과 G5간 근로시간 제도를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근로시간 제도는 1일과 1주 단위로 겹겹이 규제하고 있다. 탄력적·선택적 근로시간의 단위기간도 가장 짧으며, 다양한 근로시간 적용 예외 제도가 부재해 경직적이라는 분석이다.

 

한국의 법정근로시간은 1일 8시간, 1주 40시간 이중으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과 영국은 1주의 근로시간만, 독일은 1일의 근로시간만 제한하고 있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

 

연장근로시간도 한국은 주 단위로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반면, 미국은 연장근로 제한이 없고, 일본과 프랑스는 월 또는 년 기준으로 규정해 일시적으로 업무가 증가하더라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연장근로수당도 한국이 G5에 비해 높은 편이다. 한국은 50% 수준이나, 일본과 프랑스는 25%~50%이며, 독일과 영국은 노사 간 단체협약으로 정하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은 특정 기간에 업무량이 몰릴 때 활용할 수 있는 탄력적·선택적 근로시간 단위기간도 G5와 비교 시 가장 짧았다. 탄력적 근로시간의 단위기간은 한국이 최대 6개월인 반면, 미국·일본·독일·영국은 1년, 프랑스는 3년까지 가능하다.  

 

선택적 근로시간의 단위기간도 한국은 원칙적으로 1개월(신상품, 신기술 연구개발 업무만 3개월)까지 가능한 반면, 일본은 3개월, 미국·독일·영국·프랑스는 노사간 합의에 따라 기간을 정할 수 있어 한국보다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

 

전경련은 미국, 일본, 독일, 영국에서는 한국에 없는 다양한 근로시간 규제 예외 제도를 둬 각 업무 특성에 맞게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일본은 근로시간에 비례해 업무 성과를 측정하기 어려운 고소득 전문직의 경우 근로시간 규제를 제외하는 ‘화이트칼라 이그젬션’과 ‘고도프로페셔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독일에는 연장근로시간을 자신의 계좌에 저축하고 휴가나 휴식이 필요할 때 자유롭게 꺼내 쓰는 근로시간계좌제가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은 경기변동과 외부 수요에 맞춰 근로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근로자는 일과 생활의 균형을 맞출 수 있게 돼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2018년 기준 500인 이상 사업장 85%가 도입 중이다 

 

또한, 독일은 업무가 있을 때마다 근로자를 호출해 일을 시키는 호출유연근로 제도도 있으며, 2017년 기준 전체근로자 중 15.3%가 이에 해당할 정도로 활용률이 높다. 

 

영국에서도 독일의 호출유연근로 제도와 유사한 0시간근로계약이 있다. 이는 사용자 필요에 따라 인력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간호사, 교사, 행정업무, 청소근로자, 아이돌봄 등 다양한 직종에서 활용 중이다. 이러한 근로계약 제도는 독일과 영국 외에도 아일랜드,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웨덴 등에서도 활용하고 있다. 

 

근로시간 위반에 대한 처벌수준도 한국이 G5대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근로시간 위반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으나, 미국은 처벌 규정이 아예 없다. 프랑스는 벌금형만 부과, 독일은 원칙적으로 벌금형이나 근로시간 규제를 고의·반복적으로 위반할 경우에만 징역형을 부과하고 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현재 우리의 근로시간 제도는 과거 산업화 시대의 집단적이고 획일적인 근무방식에 적합한 것으로 창의성과 다양성이 중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맞지 않는 낡은 틀”이라며 “향후 우리도 선진국들의 근로시간 제도를 참고하여 근로시간 유연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Korea's working hour system is more rigid than G5, but it needs to be flexible

 

FKI, “Like advanced countries, you should work intensively and rest for a long time when you are busy”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is argued that Korea's working hour system is more rigid than that of the G5, so it needs to be improved in line with global standard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comparison of the working time system between Korea and the G5 by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on the 4th, the working time system in Korea is regulated in layers by one day and one week. The unit period of flexible and selective working hours is also the shortest, and it is analyzed that it is inflexible due to the absence of an exception system for applying various working hours.

 

The legal working hours in Korea are limited to 8 hours a day and 40 hours a week. However,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only limit working hours per week, and Germany only limits working hours per day, so it can be used flexibly depending on the situation.

 

Overtime hours are also strictly limited on a weekly basis in Korea. On the other hand, the United States does not have restrictions on overtime work, and Japan and France set it on a monthly or yearly basis, so it can effectively respond to a temporary increase in work.

 

Overtime pay is also higher in Korea than in G5. In Korea, it is at the level of 50%, but in Japan and France it is 25% to 50%, and in Germany and the UK, it is set by a collective agreement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In addition, Korea also had the shortest flexible and selective working hours unit period that can be used when the workload is concentrated during a specific period compared to the G5. The unit period of flexible working hours is up to six months in Korea, while it can be up to one year in the United States, Japan, Germany, and the United Kingdom, and up to three years in France.

 

In principle, the unit period of optional working hours can be up to one month in Korea (three months only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of new products and new technologies), whereas three months in Japan and three months in the United States, Germany, United Kingdom, and France can be set according to labor-management agreement. It can be used more flexibly than in Korea.

 

The FKI explained that the U.S., Japan, Germany, and the U.K. have various exceptions to the regulation of working hours, which are not found in Korea, and are utilized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job. I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high-income professionals who have difficulty measuring their performance in proportion to working hours are operating the “White Collar Exemplary” and “High Professional” systems, which exclude working hours restrictions.

 

Germany has a working time account system, in which overtime hours are saved in an account and freely taken out when vacation or rest is needed. Through this, companies can efficiently utilize working hours in accordance with economic fluctuations and external demands, and workers can balance work and life, thereby enjoying the effect of one stone and two birds. As of 2018, 85% of workplaces with 500 or more employees are adopting it

 

In addition, Germany has a flexible calling system that calls workers to work whenever there is work, and as of 2017, 15.3% of all workers have a high utilization rate.

 

In the UK, there is a zero-hour work contract similar to Germany's flexible calling system. This has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efficiently manage manpower according to user needs, and is being used in various occupations such as nurses, teachers, administrative work, cleaning workers, and child care. In addition to Germany and the United Kingdom, this labor contract system is also being used in Ireland, Italy, the Netherlands, and Sweden.

 

 

The level of punishment for violations of working hours was also found to be the highest in Korea compared to the G5. In Korea, imprisonment of up to two years or a fine of up to 20 million won is imposed for violations of working hours, but in the United States, there are no penalties. In France, only fines are imposed, and in Germany, in principle, fines or imprisonment are imposed only for intentional and repeated violations of working hours regulations.

 

Choo Gwang-ho, head of the FKI Economic Headquarters, said, “Our current working time system is suitable for the collective and uniform working method of the past industrialization era, and it is an outdated framework that does not fit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era, where creativity and diversity are emphasized. It is necessary to actively promote flexible working hours by referring to the time system,”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