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개최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4:44]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제주 포도뮤지엄(디렉터 김희영)이 5일부터 일년 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를 개최한다. 

 

최형준 작가의 동명 산문집 제목을 차용한 이번 전시 주제는 ‘디아스포라와 세상의 모든 마이너리티’다. 전시는 다양한 이유로 자신에게 주어진 지리적, 정서적 영토를 벗어나 새로운 삶을 개척하고 있는 존재들에 주목하고, 이 다성적인 존재들이 함께 어우러져 사는 세상에 대한 너른 시선을 제안한다. 

 

참여 작가 이배경, 리나 칼라트, 알프레도&이자벨 아퀼리잔, 강동주, 정연두, 요코 오노, 우고 론디노네는 이번 전시를 위해 미디어아트, 설치, 회화, 영상, 조각 등 다양한 매체의 작업을 선보였다. 

 

특히, 강동주와 정연두는 이번 전시를 위해 제주에 머물며 제주의 자연과 이야기를 전시의 주제와 연결하는 신작을 제작했다. 이 배경과 요코 오노의 작업은 포도뮤지엄 공간에 맞게 새로이 설치돼 감각적 효과를 극대화했다. 

 

리나 칼라트의 대표작 ‘짜여진 연대기’와 우고 론디노네의 대표작 ‘고독한 단어들’은 포도뮤지엄에서 국내 최초로 소개되며, 알프레도&이자벨 아퀼리잔은 자녀들과 함께 제주에 방문하여 노동 집약적인 대형 설치 작업을 직접 진행했다

 

포도뮤지엄은 개관전 ‘너와 내가 만든 세상’때부터 ‘테마공간’이라는 미술관 자체 기획 공간을 운영했다. 테마공간은 오랜 리서치와 오감을 자극하는 미디어 설치를 통해 전시에 풍부한 서사를 부여하고, 현대미술을 보다 쉽고 친근하게 이해하게끔 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도 ‘이동하는 사람들’, ‘디파처보드’, ‘아메리칸드림620’, ‘주소터널’,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라는 5개의 테마공간을 통해 전시의 메세지를 보다 또렷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개관전에 이어 이번 전시와 테마공간의 기획을 담당한 김희영 총괄 디렉터는 “사회적 조건에 의해 주류, 비주류로 구분되기 이전에 수많은 공통점을 가진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자 마련한 전시”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정체성이 공존하는 세상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포도뮤지엄은 전시를 보다 친근하게 소개하고 콘텐츠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총 7가지 버전의 오디오가이드를 제작해 배포한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4개 국어와 시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버전이 제공되며 한국어와 영어는 성인용과 어린이용을 마련해 모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어 버전은 파친코의 젊은 선자를 연기한 김민하 배우가, 일본어는 빌리의 츠키가 맡았다. 개관전 중국어 도슨트로 인연을 맺은 NCT 샤오쥔은 이번 전시에도 참여했다. 오디오 가이드는 전시장에서 QR를 스캔하거나 포도뮤지엄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청취할 수 있다.

 

한편, 포도뮤지엄의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6시까지이며 오픈일과 추석, 설 연휴를 제외한 화요일은 휴관이다. 관람료는 일반 성인 1만원, 청소년 6000원, 어린이 4000원으로 11번가와 네이버에서 예매할 수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rape Museum, special exhibition ‘However, we are in love’

 

Break News Reporter No Bo-rim= Jeju Grape Museum (Director Hee-Young Kim) will hold ‘But With Love’ for one year from the 5th.

 

Borrowing the title of a prose book of the same name by Hyeongjun Choi, the theme of this exhibition is ‘Diaspora and All Minorities in the World’. The exhibition pays attention to the beings who are pioneering a new life beyond the geographical and emotional territories given to them for various reasons, and proposes a broad perspective on the world in which these multifaceted beings live together.

 

Participating artists Baeyoung Lee, Lina Calat, Alfredo & Isabelle Aquilijan, Dongju Kang, Yeondoo Jeong, Yoko Ono, and Ugo Rondinone presented their work in various media for this exhibition, including media art, installation, painting, video, and sculpture.

 

In particular, Gang Dong-ju and Jeong Yeon-doo stayed in Jeju for this exhibition and produced a new work that connects the nature and story of Jeju with the theme of the exhibition. This background and Yoko Ono's work were newly installed to fit the space of the Grape Museum, maximizing the sensuous effect.

 

Lina Calat's representative work 'Weaved Chronicles' and Hugo Rondinone's representative work 'Lonely Words' will be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t the Grape Museum. proceeded directly

 

Since the opening of ‘The World You and I Made’ before the opening, the Podo Museum has operated a space designed by the museum itself called ‘Theme Space’. The theme space provides a rich narrative to the exhibition through long-term research and media installation that stimulates the five senses, and serves as a bridgehead for easier and more friendly understanding of contemporary art.

 

This exhibition will also convey the message of the exhibition more clearly through five themed spaces: ‘People who move’, ‘Departure Board’, ‘American Dream 620’, ‘Address Tunnel’, and ‘But with love’.

 

After the opening, general director Kim Hee-young, who was in charge of planning this exhibition and theme space, said, “This exhibition was prepared to remember us who have many things in common before being divided into mainstream and non-mainstream according to social conditions. I hop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contemplate what a coexisting world is.”

 

Meanwhile, the Podo Museum produces and distributes a total of 7 versions of the audio guide to introduce the exhibition more friendly and to increase the accessibility of the contents. Korean,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are provided in four languages, and barrier-free versions for the visually impaired are provided.

 

The Korean version is played by Kim Min-ha, who plays Pachinko's young Seon-ja, and the Japanese version is played by Billy's Tsuki. NCT Xiaojun, who had a relationship as a Chinese docent before the opening, also participated in this exhibition. Anyone can listen to the audio guide by scanning the QR at the exhibition hall or on the Grape Museum website.

 

Meanwhile, the grape museum is open from 10 am to 6 pm and is closed on Tuesdays, except on opening days, Chuseok, and Lunar New Year holidays. Tickets are 10,000 won for adults, 6,000 won for teenagers, and 4,000 won for childre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