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웰메이드 휴먼 법정물 저력 과시..공감 통했다

ENA채널 자체 최고 달성·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0:42]

▲ 박은빈·강태오·강기영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사진출처=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향한 반응이 뜨겁다.

 

ENA채널에서 방송되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가 웰메이드 휴먼 법정물의 저력을 과시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편견을 통쾌하게 깨부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활약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고, 마음의 온도를 높이는 세상 무해한 ‘힐링드’의 무서운 힘을 제대로 선보인 것. 

 

이를 증명하듯 지난달 30일 방송된 2회 시청률은 수도권 2.0%, 분당 최고 2.7%(AGB 닐슨, 유료가구 기준)까지 오르며 ENA채널 자체 최고를 달성했고, 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다.

 

화제성 역시 ‘올킬’이다. TV 화제성 분석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6월 5주 차)에 따르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드라마 TV 화제성 부문에서 1위, 박은빈이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에 단 2회 만에 ‘영우 앓이’에 푹 빠트린,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짚어봤다.

 

# ‘어떻게 사랑 안 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그 자체, 박은빈! 진정성 통했다

 

호평의 중심에는 배우들의 진정성과 열연이 있다. 박은빈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도전의 두려움에 맞설 수 있게 해준 작품”이라며 “영우가 세상에 발을 딛고 열정을 신나게 불태우듯, 저 또한 영우에게서 용감함과 씩씩함을 배우고 있다”라고 전한 바 있다. 

 

연기를 한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영우의 진심에 자신의 진심을 더해서 시청자분들이 영우의 마음을 오롯이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었다는 박은빈. 그의 고민과 노력, 진정성은 제대로 통했다.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낯선 곳으로 첫발을 내디딘 우영우. 세상이 정해 놓은 틀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방식으로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각으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우영우의 도전은 박은빈을 만나 더욱 빛을 발했다.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변호사 우영우에 편견 없이 다가서려는 고민의 깊이만큼이나, 우영우 그 자체가 되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끈 박은빈의 열연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우영우의 눈을 통해 바라본 세상! 무해하고 따스한 휴먼 법정물이 가진 공감의 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다.

 

누군가를 변호하기 위해서는 사회성과 언변도 뛰어나야 하고, 치열한 법정 공방도 이겨내야 하는 변호사. ‘과연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우영우가 변호사가 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은 첫 회부터 우리의 편견임을 일깨우며 시원하게 깨부쉈다. 우영우는 자신만의 시선으로 사건을 바라본다. 감정이나 선입견에 휩쓸리지 않고 오롯이 사건과 사람에 집중하는 접근법은 우리가 미처 직시하지 못한 것을 짚어낸다. 

 

편견을 깨부수고 숨겨진 쟁점을 찾아내는 우영우의 활약에 시청자들이 응원을 보내는 이유이기도. 누군가에 의해 관찰되거나 해석되는 것이 아닌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우영우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는 점 역시 주목받고 있다. 

 

누구나 경험할 법한 익숙한 사건들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눈으로 바라보는 순간 전혀 새로운 이야기로 변모한다. 유쾌한 웃음 가운데 논쟁적인 주제를 과감히 다룬다는 점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세상 무해하고 따스한 법정물이 가진 공감의 힘은 무엇보다 거셌다.

 

#우영우의 세상에 온기를 더하는 따스한 사람들 (ft. 갓벽한 힐링 케미)

 

우리에게 익숙하고 당연한 세상은 우영우에겐 낯설고 어렵다. 빠르게 돌아가는 회전문처럼 발을 들이는 것 조차 쉽지 않다. ‘변호사’라는 소개에 출신학교까지 덧붙여야 자질이 증명되는 현실도 여전히 씁쓸하다. 그러나 우영우는 선입견과 한계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씩씩하게 돌파해 간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더욱 특별하게 만드는 힐링 포인트는 우영우의 세상에 온기를 더하는 사람들이다. 회전문을 기꺼이 잡아주고 고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는 이준호(강태오 분)가 있고, 자신의 편견과 실수를 인정하며 인간적인 빈틈을 허용할 줄 아는 멘토 정명석(강기영 분)도 있다. 

 

영우에게 사회생활에 유용한 비법(?)을 전수하고, 고민 해결책도 제시하는 친구 동그라미(주현영 분), 우영우의 유일한 가족이자 영원한 지지자인 딸바보 아버지(전배수 분), 경쟁자이면서 변호사 동료로서 있는 그대로 우영우를 대하는 최수연(하윤경 분)과 권민우(주종혁 분)까지. 

 

우영우가 넘어야 할 산들은 그를 지지하고, 혹은 자극제가 되어주는 사람들로 인해 유쾌한 도전이 된다. 작은 배려와 다정함, 다름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따스한 시선이 녹여진 휴먼 법정물을 완성한 배우들의 힐링 시너지에 그 어느 때 보다 뜨거운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3회는 오는 6일 밤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trange Lawyer Woo Young-woo' shows off the power of a well-made human court...

 

ENA channel achieved its own best, ranked first in Netflix popularity ranking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The reaction towards 'weird lawyer Woo Young-woo' is hot.

 

‘Strange Lawyer Woo Young-woo’ (directed by Yoo In-sik, written by Moon Ji-won, produced by A-Story, KT Studio Genie, and Romantic Crew), aired on the ENA channel, showed off the power of a well-made human court, leading to favorable reviews. The performance of Woo Young-woo (Park Eun-bin), a strange lawyer who broke prejudices with ease, captivated viewers at once, and properly demonstrated the terrifying power of 'Healed', which is harmless to the world that raises the temperature of the heart.

 

As if to prove this, the 2nd episode aired on the 30th of last month had an audience rating of 2.0%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a maximum of 2.7% per minute (AGB Nielsen, based on paid households), achieving the highest ENA channel itself, and ranked first in Netflix's popularity ranking. So, after only two episodes, I looked at the reason why I fell in love with ‘Young-woo’s sickness’.

 

# ‘How can you not love?!’ The strange lawyer Woo Young-woo himself, Park Eun-bin! sincerity prevailed

 

At the heart of the praise is the sincerity and enthusiasm of the actors. Park Eun-bin said, “‘Strange Lawyer Woo Young-woo’ is a work that allowed me to face the fear of a challenge. .

 

Rather than thinking of her acting, Park Eun-bin said that he wanted to add his sincerity to Yeong-woo's sincerity so that viewers could feel Yeong-woo's heart. His concerns, hard work, and sincerity paid off.

 

Woo Young-woo, who took his first step to an unfamiliar place he had never experienced before. Wooyoung-woo's challenge to overcome the limitations in his own way and solve the case from a new perspective, outside the frame set by the world, shone even more when he met Eun-bin Park.

 

As much as the depth of thought of approaching Woo Young-woo, a genius lawyer with an autism spectrum, without prejudice, praise is pouring for Park Eun-bin's passionate performance, who became Woo Young-woo himself and led viewers' sympathy.

 

#The world seen through the eyes of Youngwoo Woo! The power of empathy in harmless and warm human courts

 

‘Strange Lawyer Woo Young-woo’ depicts the survival of Woo Young-woo, who has both a genius brain and an autism spectrum, and grows into a true lawyer by solving various cases.

 

In order to defend someone, a lawyer must have excellent social skills and eloquence, and also have to overcome fierce court battles. The question, ‘Can Woo Young-woo, who has an autism spectrum, become a lawyer?’, awakened our prejudice from the first episode and shattered it coolly. Wooyoung Woo sees the event through his own eyes. An approach that focuses solely on events and people without being swayed by emotions or preconceived notions reveals things we haven't been able to see.

 

It is also the reason why viewers are cheering for Wooyoung-woo's performance in breaking his prejudices and discovering hidden issues. It is also noteworthy that the story is told from the perspective of Woo Young-woo, who has an autism spectrum, rather than being observed or interpreted by anyone.

 

Familiar events that anyone can experience are transformed into completely new stories the moment you see them through the eyes of 'weird lawyer' Woo Young-woo. It cannot be overlooked that he boldly deals with controversial topics amid pleasant laughter. The power of empathy of the harmless and warm courtroom in the world was stronger than anything else.

 

#Warm people who add warmth to Wooyoungwoo's world (ft. Fresh healing chemistry)

 

The familiar and natural world is unfamiliar and difficult for Woo Young-woo. It's not easy to even step in like a fast-turning revolving door. It is still bittersweet to see the reality that one has to add the school of origin to the introduction of 'lawyer' to prove one's qualifications. However, Woo Young-woo bravely breaks through his preconceived notions and limitations in his own way.

 

The healing point that makes ‘Strange Lawyer Woo Young-woo’ even more special is the people who add warmth to Woo’s world. There is Lee Jun-ho (Kang Tae-oh) who willingly holds the revolving door and listens to whale stories, and there is Jung Myung-seok (Kang Ki-young), a mentor who admits his prejudices and mistakes and allows for human gaps.

 

Won-Woo (Joo Hyun-Young), a friend who teaches Young-Woo useful secrets (?) in his social life and offers solutions to his problems, his father (Jeon Bae-Soo), the only family and eternal supporter of Woo Young-Woo, and his daughter, a competitor and a lawyer. Choi Soo-yeon (Ha Yoon-kyung) and Kwon Min-woo (Joo Jong-hyuk) treat Woo Young-woo.

 

The mountains that Woo Young-woo must overcome become a pleasant challenge because of the people who support or motivate him. The healing synergy of the actors who have completed a human court case in which small consideration, kindness, and a warm gaze that understands and respects differences are pouring out hotter than ever before.

 

On the other hand, the 3rd episode of 'Strange Lawyer Woo Young-woo' will be broadcast on the ENA channel at 9 pm on the 6th, and will also be released through seezn (season) and Netflix.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