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장애인 권리보장은 선진사회 척도, 윤석열 정부는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논평 발표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7/04 [13:37]

▲장애인인권연대.

 

민생당 양건모 수석대변인은 4일 발표한 “장애인 권리보장은 선진사회 척도, 윤석열 정부는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제하의 논평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지하철 시위로 출퇴근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지하철 연착에 대한 일반 승객들의 항의와 불만도 이해되지만, 권리 요구를 표출할 방법이 마땅치 않은 장애인들의 지하철 출퇴근 시위 역시 받아들이지 못할 일은 아니다. 다만,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것이 답답할 뿐”이라고 지적하고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주요 요구 사항은 장애인 권리 4대 법률(장애인 권리보장법·장애인 탈시설지원법·장애인 평생교육법·특수교육법)의 제·개정, 장애인 권리예산의 2023년 본예산 반영, 서울시의 장애인 탈시설 지원 조례 제정 등이라고 한다.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권리 보장은 정부와 우리 사회가 해야 할 역할이다. 선거 때마다 다양한 공약이 제시되지만, 정부의 한정된 예산으로 집단들의 요구를 일시에 수용할 수는 없다. 정부는 장애인 요구를 수용하되 각 항목에 대해 몇 년 도에 어떤 방식으로 추진할 것인지, 장애인 요구 중 수용할 수 없는 요구는 그 이유가 무엇인지 등을 검토하고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어느 집단이든 자신들의 어려움을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국민의 권리이고, 이들의 요구에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 추진하는 것은 정부의 역할이고 능력이다. 정부는 장애인 문제를 지지부진하게 끌지 말고 조속히 해결 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Minsaeng Party released a commentary on “Securing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is a measure of an advanced society, and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must actively address the problem”

-Reporter Park Jeong-dae

 

Yang Gun-mo, senior spokesperson for the Minsaeng Party, said in a commentary under the heading “Securing the rights of the disabled is a measure of an advanced society, and the Yun Seok-yeol government must take an active role in solving the problem” announced on the 4th, “The subway protests of the National Solidarity for the Elimina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Persons with Disabilities (Jeon Jang-yeon) have caused inconvenience to commute to and from work. have. Although the protests and complaints of ordinary passengers about subway delays are understandable, the protests by the disabled who do not have a proper way to express their demands for their rights are not unacceptable. However, it is frustrating that there is no sign of a solution.” He pointed out, “The main requirement of the National Solidarity for the Elimina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Persons with Disabilities is the enactment of the four major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the Act on the Protection of the Rights of the Disabled, the Deinstitutional Support Act for the Disabled, the Lifelong Education Act for the Disabled, and the Special Education Act). · Revision, reflection of the 2023 main budget in the budget for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nd enactment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rdinance to support deinstitutionalization of the disabled. Ensuring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who are socially disadvantaged, is the role of the government and our society. Various promises are presented in each election, but the demands of groups cannot be accommodated at once with the limited budget of the government. The government should accommodate the needs of the disabled, but review each item in what year and how it will be implemented, and the reasons for unacceptable requests among the disabled, and suggest reasonable and specific alternatives.” did.

He continued, “It is the right of the people to demand their difficulties from the government, and it is the role and ability of the government to propose and promote reasonable policy alternatives to their demands. The government urged the government to come up with a solution as soon as possible without dragging on the issue of the disabl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