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영 한신대 교수 “마드리드 나토정상회의, 전략개념은 신(新) 냉전선언” 분석

“'규칙기반 국제질서' 대 '브릭스(BRICS)기반 신(新) 세계질서' 사이 신(新)냉전이 신나게 벌어지게 되었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22:42]

▲ 6월29일 윤석열 대통령은 NATO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제20대 대통령실

 

이해영 한신대학교 교수는 6월30일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드디어 개봉 '나토 전략개념 2022'” 제목의 글에서 마드리드 나토정상회의(6월29일) 결과에 대한 분석을 내놨다. 

 

이해영 교수는 이 글에서 “마드리드 나토정상회의를 기해 드디어 나토의 신전략개념이 발표되었다.  나토는 말 그대로 북대서양 조약기구다. 그래서 나토의 전략개념은 조약 제5조에 명시된 것처럼 '북대서양지역'에 한정된다. 하지만 이제는 아니다. 먼저 이 (新) 개념은 강력하고 독립된 우크라이나가 유럽-대서양 안보에 vital(생사여탈적) 하다고 했다. 나아가 아마도 이 문서는  루소포비아 선언문이라 할 만할 정도로 러시아에 대한 공포와 적개심이 뚝뚝 묻어난다. 그래서 러시아 연방은 "유럽-대서양지역 동맹의 안보와 평화 및 안정에 가장 심각하고 직접적인 위협"으로 규정된다”고 분석하고 “조약에는 분명 '북대서양지역'이라고 되어 있는데 신전략개념에는 슬그머니 '유럽-대서양 지역'으로 표현되어 있다. 그런데 갑 툭 튀, 중국이 등장한다. 그래서 중국의 "체제차원의 도전the systemic challenges"에 의한 위협을 강조한다. 더군다나 중국-러시아 양국의 전략적 협력강화로 인해, 요즘 입만 열면 등장하는 '규칙기반 국제질서(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가 위험에 처했다고 한다. 이번의 신전략개념은 나토판 신 냉전선언이라 할 만하다. 그래서 나토는 이제 좁디좁은 유럽을 벗어나 글로벌 군사동맹을 선언한 셈이다. 그래서 소위 '규칙기반 국제질서' 대 '브릭스(BRICS)기반 신(新) 세계질서' 사이 신(新)냉전이 신나게 벌어지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 이해영  한신대 교수. ©이해영 교수 페이스북.

이어 이 글에서 “인구로 보면 서구: 비(非) 서구 12% : 88%이고, 서구:브릭스 인구 7.8억: 32억이니  잽이 안 된다. 일전에도 말했지만 핵 포함 군사력은 후자가 좀 우세해 보이고, 경제력은 아직은 전자가 전반적으로 좀 더 커 보이는데 아마 10년 내 뒤집힐 거로 보인다. 브릭스는 막 덩치를 키워가는 데 이란, 아르헨티나에 이어 인도네시아와 이집트도 가입을 신청할 거로 보인다. 이리되면 세계는 서방(한국 포함) 대 브릭스+글로벌 사우스(과거 제3세계의 PC적 표현)로 딱 쪼개지게 되었다. 양 블록관계가 안정화될 때까지 매일이 전쟁 같을 거로 보인다.  또 다르게 정의하자면 liberal, colonial  대 post-liberal, post-colonial bloc 사이의 각축”이라고 분석하고 “그런데 한국은? 대통령부인 옷 입은 거 신경 쓰느라 진짜 봐야 할 것을 안보고 못 본다. 신(新)냉전이라 해도 어쩌겠나, 닥쳐봐야 알지 뭐...”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e-Young Lee, Professor of Hanshin University, “Nato Summit in Madrid, Strategic Concept is a New Cold War Declaration”

" analysis

“A new cold war between the '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and the 'BRICS-based new world order' has begun to unfold”

-Reporter Park Jeong-dae

 

Professor Lee Hae-young of Hanshin University presented an analysis of the results of the NATO Summit in Madrid in an article titled “Finally released ‘NATO Strategic Concept 2022’” posted on his Facebook page on June 30th.

In this article, Professor Hae-Young Lee said, “At the NATO Summit in Madrid, the concept of NATO’s new strategy was finally announced. NATO is literally the 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Therefore, NATO's strategic concept is limited to the 'North Atlantic region' as specified in Article 5 of the Treaty. But not now. First, this (new) concept states that a strong and independent Ukraine is vital to European-Atlantic security. Furthermore, perhaps this document can be called the Rusophobia Manifesto, so full of fear and hostility toward Russia. Therefore, the Russian Federation is defined as "the most serious and direct threat to the security, peace and stability of the European-Atlantic alliance" and "the treaty clearly states 'North Atlantic region', but the new strategic concept secretly 'Europe-Atlantic region' expressed as 'region'. But suddenly, China appears. Therefore, the threat posed by China's "the systemic challenges" is emphasized. Moreover, due to the strengthening of strategic cooperation between China and Russia, it is said that the '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that has emerged these days is in danger. This new strategic concept can be called a new Cold War declaration for NATO. So NATO has now declared a global military alliance beyond narrow Europe. Therefore, a new Cold War between the so-called '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and the 'BRICS-based new world order' has begun,” he pointed out.

In this article, he continued, “In terms of population, Western: non-Western 12%: 88%, Western: Briggs population 780 million: 3.2 billion, so there is no jab. As I said before, the latter seems to be more dominant in military power including nuclear power, and the former seems to be more economically powerful, but it is likely to be reversed within 10 years. BRICS is just growing in size, and after Iran and Argentina, Indonesia and Egypt are also expected to apply for membership. When this happened, the world would be split into the West (including Korea) versus the BRICS + Global South (PC expression of the past third world). Until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blocks is stabilized, every day seems like a war. Another way to define it differently is to analyze it as a rivalry between liberal and colonial versus post-liberal and post-colonial bloc” and “But what about Korea? I don't see what I really need to see because I care about what the President's wife is wearing. What if it is a new Cold War, you have to shut up to know what…”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