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법사위원들 "한동훈 장관, 벌써 세번째 검찰 인사..식물총장 우려"

검찰총장 공석 상태 50여일 넘어...차기 검찰총장 인사권도 없는 ‘식물총장’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4:55]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전반기) 더불어민주당 위원 일동은 3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검찰총장 공석 상태에서 또다시 대규모 검찰 인사를 단행했다. 벌써 세 번째이다. 심지어 이번 인사는 712명의 역대 최대 규모였다. 이제 검찰총장이 누가되든 한동훈 장관이 배치한 검사들에 둘러싸여 업무를 시작하게 될 것이다”며, “인사권도 없는 ‘식물총장’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한동훈 장관의 인사를 보고 있자면, 세상에 눈치 볼 것도 무서울 것도 아무것도 없어 보인다. 법도, 공정과 상식도, 최소한의 양심도 없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때 약속한 ‘검찰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 확보’공약을 파기하게 됐다고 국민께 사죄하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끈끈하게 연결되어있는 검찰의 지금의 모습은 ‘검찰의 독립’이 아닌 ‘검찰의 완전한 종속’이다“고 규정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종민, 박주민, 김용민, 김남국 의원)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법사위원 일동은 “한동훈 장관의 검찰 인사는 그 내용도 절차도 ‘막무가내’이다”며, “‘공정과 상식’이라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기조는 찾아볼 수 없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한동훈 장관은 임명 직후 검찰인사위원회도 거치지 않고 고위급 검찰 인사를 일명 ‘윤석열 사단’으로 교체했다.”며, “두 번째 인사 또한 검사장 승진자 17명 중 10명이 ‘윤석열 사단’ 검사들로 채우더니, 이번에도 역시나 윤석열 대통령 검찰 재직 당시 수사를 같이하거나 참모를 지낸 적 있는 ‘친분’검사들이 요직을 차지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심지어 이번 인사는 더 노골적이다.”며, “고발사주 사건에서 고발장 작성 및 전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준성 검사는 서울고검 송무부장이 됐고, ‘판사 사찰문건’을 작성하고,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돼 공수처로 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던 성상욱 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장으로 발령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성명서는 “앞서 한동훈 장관이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 등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 발령낼 때 ‘감찰이나 수사를 받는 고위급 검사들이 국민을 상대로 수사, 재판하는 곳에 두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하더니, 현재 피고인인 손준성 검사는 검사장 승진을 내다보는 자리로 영전시킨 것이다”고 직격했다. 

 

이어 “인사 절차는 더 문제이다. 벌써 검찰총장 공석 상태가 50여일이 넘어간다. 하지만 검찰총장 인선을 위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 소집 등의 절차는 시작도 하지 않았다. 이것만으로도 역대 최장기이다”며, “앞으로 제청, 지명, 인사청문회 등의 과정을 거치면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검찰 인사 등 본인이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검찰총장을 인선하려는 속셈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검찰청법 34조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검사의 보직을 제청한다”고 되어있다. 법무부 장관이 독단적인 인사를 견제하기 위해 노무현 정부 때 생긴 조항이다. 하지만, 검찰총장이 공석인 상황에서 세차례나 인사를 단행했다는 것은, 검찰청법을 무시하고 한동훈 장관 마음대로 하겠다는 처사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총장 당시 국회에 출석해 ‘인사안을 다 짜놓고 그런식으로 인사하는 법은 없었다. 인사권도 없고 주변에서 다 식물총장이라고 하지 않느냐’라고 직접 말했다“며, ”본인이 검찰총장일 때는 총장의 역할을 그토록 강조하더니 이젠 검찰총장을 있으나 마나한 직위로 보고 있는 것 아닌지 묻고 싶다“고 직격했다.  

 

법사위원들은 ”한동훈 장관의 인사를 보고 있자면, 세상에 눈치 볼 것도 무서울 것도 아무것도 없어 보인다. 법도, 공정과 상식도, 최소한의 양심도 없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때 약속한 ‘검찰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 확보’공약을 파기하게 됐다고 국민께 사죄하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끈끈하게 연결되어있는 검찰의 지금의 모습은 ‘검찰의 독립’이 아닌 ‘검찰의 완전한 종속’이다“고 규정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종민, 박주민, 김용민, 김남국 의원이 함께 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dicial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Criminalize Justice Minister Han Dong-hoon's 'passing by the president, Chin Yun' by the prosecution"

The vacancy of the Prosecutor General is over 50 days...

 

All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first half)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on the afternoon of the 30th and said, “Judge Minister Han Dong-hoon conducted another large-scale appointment of prosecutors while the prosecutor general was vacant. It's already the third time. Even this appointment was the largest ever with 712 people. Now, no matter who the prosecutor general is, he will start his work surrounded by prosecutors dispatched by Minister Han Dong-hoon,” he said.

 

All members of the Judiciary Committee continued their sharp criticism, saying, "Minister Dong-Hoon Han's appointment to the prosecution is 'reckless' in both content and procedures."

 

He continued, “After Minister Han Dong-hoon was appointed, he replaced high-ranking prosecutors with the so-called ‘Yun Seok-yeol Division’ without going through the Prosecutor’s Personnel Committee immediately after his appointment. Again, this time, the 'friend' prosecutors, who had worked with or served as an advisor during the prosecu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took up important positions," he criticized.

 

In addition, "Even this appointment is more explicit." "Prosecutor Son Jun-seong, who was handed over to the trial for writing and delivering a letter of complaint in the case of indictment, became the head of the litigation division of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wrote the 'Judges Inspection Documents', and Prosecutor Seong Sang-wook, who had been implicated and had been searched and confiscated by the air raids, was assigned to the 7th detective division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e statement said, “Before, when Minister Han Dong-hoon deposed former Seoul High Prosecutor Lee Seong-yoon and others as research fellows at the Judicial Research and Training Institute, he said, ‘There is a problem with high-ranking prosecutors who are being inspected or investigated in a place where they investigate and judge the people. Prosecutor Son Jun-seong, the accused, was promoted to a position that looked forward to being promoted to chief prosecutor.”

 

He continued, “The personnel procedure is more problematic. The vacancy of the Prosecutor General has already passed more than 50 days. However, he did not even start procedures such as the convening of the committee to recommend the prosecutor general for the appointment of the prosecutor general. This alone is the longest period ever. I can't help but doubt whether he is trying to do what he wants to do, such as appointing prosecutors, and to elect the prosecutor general."

 

Article 34 of the Prosecutor's Office Act stipulates that "the Minister of Justice shall hear the opinion of the Prosecutor General and propose the position of a prosecutor". This provision was made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to keep the Justice Minister in check against arbitrary personnel. However, the fact that the Prosecutor General made three appointments while the Prosecutor General was vacant seems to be nothing but an act of ignoring the Prosecutor's Office Act and doing what Minister Han Dong-hoon wants."

 

Judicial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President Yoon Seok-yeol appeared at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time of Prosecutor General and said, 'There was no law to greet people in that way after drafting a personnel plan. “I don’t have the right to personnel and everyone around me calls me the plant chief,” he said directly. .

 

The members of the Judiciary Committee said, "If you look at Minister Han Dong-hoon's greeting, there seems to be nothing in the world to notice or fear. There is no law, no fairness, no common sense, no minimum conscience. President Yoon Seok-yeol apologized to the people for breaking the promise he made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Securing the independence and political neutrality of the prosecution'. It is 'complete subordination of the prosecution'" he stipulated.

 

Meanwhile, Kim Jong-min, Park Ju-min, Kim Yong-min, and Kim Nam-guk were present at the press conferenc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