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외박’ 오나미 결혼 발표, 9월 4일 남자친구 박민과 백년가약

방송 말미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 통해 공개, 기대감 폭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1:04]

▲ SBS ‘골 때리는 외박’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 오나미가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 호쾌한 예능감으로 무더위를 한 방에 날렸다. 

 

김민경과 오나미는 지난 29일 방송한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 소속 팀 FC 개벤져스와 함께 네 번째 손님으로 출연해 유쾌한 목포 여행의 포문을 열었다.

 

이날 김민경과 오나미는 오프닝부터 하이 텐션으로 등장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40대 이상과 30대로 나눠 차량에 탑승하라는 제작진의 말에 희비가 엇갈린 두 사람은 극과 극 토크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민경은 조혜련과 이수근의 ‘변기 토크’에 경악하며 “30대 차 가고 싶다. 연애 얘기하고 결혼 얘기하겠지?”라며 차진 리액션으로 재미를 더했다. 

 

반면 30대 멤버들과 함께 케이블카에 탑승한 오나미는 전 축구선수인 남자친구 박민과의 러브 스토리로 주위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오나미는 “이런 데이트를 진짜 못 해봤다. 코로나 시기여서 차나 드라이브를 주로 했다”며 케이블카를 핑크빛으로 가득 채웠다.

 

극한의 오션뷰를 자랑하는 숙소에 도착한 김민경과 오나미는 김병지 감독이 깜짝 등장하자 반색하며 기쁨을 드러냈다. 김민경은 목포의 9미로 한 상 가득 차려진 밥상에 격한 반응을 보였으며, 만장일치로 퀴즈를 통과해야 먹을 수 있다는 규칙에 남다른 의욕을 불태웠다. 하지만 첫 문제부터 실패하자 어느 음식 하나 쉽사리 포기하지 못하는 미련 가득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가까스로 일심동체 퀴즈에 성공한 이들은 5미 반상을 쟁취했고, 김민경은 꽃게무침을 먹기 위해 비닐장갑까지 장착하고 게살을 섬세하게 음미하며 ‘먹장군’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김민경은 “최후의 마지막 한 끼를 먹으라면 뭘 먹고 싶냐”는 이수근의 질문에 신인 시절 먹었던 간장 계란밥을 꼽아 공감을 이끌었다. 대학로 극단에서 신인 시절을 보냈던 이들은 식권 한 장 한 장을 아껴가며 개그우먼 꿈을 키웠던 시절을 추억했다. 

 

특히 김민경은 “당시 코너가 없으니까 무대에 올라갈 수 없었다. 이름 앞에 개그우먼만 붙었지, 이전과 똑같은 삶이었다”며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모든 걸 그만두고 고향으로 내려가려 했을 때 수근 선배님이 먼저 손을 내밀어 주셨다. ‘그냥 내비둬’ 코너가 1회부터 너무 잘 됐고 누군가를 재밌게 해주고 개그우먼을 꿈꾸는구나 싶었다”고 말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했다. 

 

이어 이진호는 오나미에게 “남자친구가 민경 누나 자세 교정을 해주면 기분 나쁘냐”고 물어 ‘깻잎 논쟁’ 대신 ‘자세 코치 논쟁’이 벌어졌다. 오나미는 흔쾌히 괜찮다고 답했지만, 이수근이 “‘구척장신’ 코치로 간다고 하면?”이라고 되묻자 안 된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어 폭소케 했다. 

 

특히 오나미는 방송 말미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 오는 9월 4일 박민과의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고 최초로 밝혀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렇듯 ‘골때리는 외박’에서 김민경과 오나미는 쿵짝 케미는 물론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여름밤 안방극장에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며 활력을 불어넣었다. 

 

한편, FC 개벤져스의 유쾌 통쾌한 목포 여행기는 오는 13일 밤 10시 40분 SBS ‘골 때리는 외박’을 통해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taying out to hit the bone' Oh Na-mi's marriage announcement, September 4th with boyfriend Park Min

 

Released through next week's trailer released at the end of the broadcast, expectations explode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Comedians Kim Min-kyung and Oh Na-mi beat the heat in one shot with their exciting sense of entertainment in SBS 'Goal-Striking Overnight'.

 

Kim Min-kyung and Oh Nami appeared as the fourth guests along with their team FC Gavengers on SBS 'Goal-Striking Night', which aired on the 29th, and opened the door to a pleasant trip to Mokpo.

 

On this day, Minkyung Kim and Nami Oh appeared in high tension from the opening, revealing their unique presence. The two people, who had mixed joys and sorrows at the production team's words to divide them into those in their 40s and 30s, to get on a car, focused the attention of viewers with polar opposites. Kim Min-kyung was shocked by the ‘toilet talk’ between Jo Hye-ryun and Lee Su-geun and said, “I want to go to the car in my 30s. Are you going to talk about love and marriage?” She added, adding to her fun with a charismatic reaction.

 

On the other hand, Onami, who rode a cable car with members in her 30s, earned the envy of those around her for her love story with her ex-football player boyfriend Park Min. Onami said, "I've never really been on a date like this. It was the corona period, so she mostly used cars and drives.” She filled her cable car with pink.

 

Kim Min-kyung and Oh Na-mi, who arrived at the dormitory boasting an extreme ocean view, were delighted with the surprise appearance of director Kim Byung-ji. Kim Min-kyung reacted violently to a table full of 9 mazes in Mokpo, and she ignited extraordinary enthusiasm for the rule that she must pass the quiz unanimously to eat. However, when she failed from the first problem, she made her laugh with a regretful look that could not give up any food easily.

 

Those who managed to succeed in the one-heart body quiz won the 5th prize, and Kim Min-kyung wore her plastic gloves to eat her blue crab seasoning, and delicately savored crab meat, showing off her appearance as a 'general of ink'.

 

In response to Lee Su-geun's question, "If you had one last meal, what would you like to eat?", Kim Min-kyung picked the soy-sauce egg rice she ate when she was a rookie, leading her sympathy. Those who spent their rookie days at the Daehangno Theater Company remembered the days when they dreamed of becoming a comedian while saving each meal ticket.

 

In particular, Kim Min-kyung said, "I couldn't go on stage because there was no corner at the time. “My name was just comedian, and my life was the same as before,” he recalled when he was a rookie. He continued, “When I was about to give up everything and go back to my hometown, Soo-geun sunbaenim first reached out to me. The 'Leave it alone' corner did so well from the first episode, and I thought that he was making someone fun and dreaming of becoming a comedian."

 

Next, Jin-ho Lee asked Na-mi, “Does it feel bad if her boyfriend corrects Min-kyung’s posture?” Instead of the ‘sesame leaf debate’, a ‘posture coach debate’ took place. Onami happily replied that she was okay, but when Lee Soo-geun asked, “What if I said I was going to become a ‘goo-cheok’ coach?”

 

In particular, Oh Nami revealed for the first time in the trailer for the next week that was released at the end of her broadcast that she was about to get married with Park Min on September 4th, raising curiosity about the love story between the two.

 

In this way, Minkyung Kim and Nami Oh gave a cool laughter to the small screen on a summer night with their unique sense of entertainment as well as chemistry in 'Sleeping Out Night', and energized them.

 

On the other hand, the pleasant and exhilarating Mokpo travel story of FC Gavengers will be released on the 13th at 10:40 pm through SBS 'Goal Beating Night Out'.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