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번, 한미일정상회담 ‘북한 외화 봉쇄, 한국 금융감독기구 가동’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6/29 [13:18]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정상들이 6월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펠리페 6세(오른쪽) 국왕 주최 만찬장 입장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 뉴시스

 

설리번 미 백악관 보좌관이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의 목표에 대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의 자금을 대는데 쓰는 외화를 뺏기 위한 방법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다음 달 한국을 방문해 대북 제재와 관련해 한국 당국자들과 논의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안보보좌관은 스페인 나토정상회의 참석 전용기 기자회견으로 “미국은 북한의 수익원을 차단할 방법을 계속 찾아야 할 필요가 있으며, 이 문제는 옐런 장관과 한국의 금융 감독 기구가 실질적 논의를 하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3국 회담 관련 질의에 “미국이 지난 18개월 동안 대북 제재의 수위를 높여왔고, 특히 북한이 계속 수익원을 창출하는 방법을 조정함에 따라 미국도 새로운 제재 목표물에 대한 탐색을 이어왔다”고 말한 것으로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미 재무부는 직전 성명으로 옐런 장관이 다음 달 일본 방문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 회의 참석에 이어 19일 한국 방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옐런 재무장관의 한국 방문이 대북 제재와 관련해 한국 금융감독 기구 당국자들과 직접 논의할 것을 공식 확인했다.

 

나토정상회의에 대해 나토 당국자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참석과 북한 문제 해결의 협력 방안 질의에 “나토 동맹들은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고 VOA가 보도했다.

 

나토는 앞서 정상회담 공동성명으로 ‘한반도 비핵화(denuclearisation of the Korean Peninsula)’를 명시해 ‘북한 비핵화’와 구분했다.

 

바이든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나토정상회의에 한국 일본 호주 등 참석 논평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이) 민주주의 국가들을 러시아와 중국에 대항해 단결시켰고, 바이든 대통령이 유럽과 아시아에서 우리의 노력을 효과적으로 연계했다”고 말해, ‘민주주의 국가’를 명시했다.

 

그는 이어 “새로운 나토 전략개념이 러시아와 중국을 모두 다루며, 아시아 파트너 국가들이 올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는 점에서 미국이 유럽과 아시아를 효과적으로 연계한 것을 알 수 있다”고 논평한 것으로 VOA가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마드리드 현지 참모회의에서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평화안보 구상이 나토의 신전략 개념과 만난다"고 말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지원을 28일 밝혔다.

 

김태효 안보1차장은 28일 마드리드에서 "대한민국이 자유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의 수호에 적극 앞장설 것을 천명하러 여기에 온 것이다"며 ‘자유 이념 전파자’로 나토정상회의 참석 목표를 밝혔다.

 

한-호주 정상회담에 대해 대통령실 브리핑은 호주 노동당 정부가 사용하지 않는 ‘북한 비핵화’를 쓰며 “북한 비핵화 적극 협력 재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자본시장 불공정 거래 척결을 밝혔고금융감독원장에 비자금 수사전문가인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llivan, Korea-U.S.-Japan summit 'North Korea's foreign currency blockade, South Korea's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White House aide Sullivan said about the goals of the three-way summit, "There will be discussions on how to take the foreign currency that North Korea uses to finance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reasury Secretary Janet Yellen will visit South Korea next month We will discuss sanctions with South Korean officials,” he said on the 29th.
 
Security Adviser Jake Sullivan said at a press conference on a plane dedicated to attending the NATO summit in Spain, "The United States needs to continue to find ways to cut off North Korea's revenue streams, and this issue will be on the agenda for substantive discussion between Secretary Yellen and South Korea's financial regulator. will,” he said.
 
When asked about the trilateral summit, he said, "The US has raised the level of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over the past 18 months, and the US has continued to search for new sanctions targets, especially as North Korea continues to adjust its ways of generating revenue." It was reported by Voice of America (VOA).
 
In a recent statement, the US Treasury Department announced that Secretary Yellen would visit South Korea on the 19th following a visit to Japan next month and attending the G20 finance ministers meeting in Bali, Indonesia.
 
At a briefing on the same day, Sullivan officially confirmed that Treasury Secretary Yellen's visit to South Korea would directly discuss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with officials from the South Korean financial regulator.
 
Regarding the NATO summit, NATO officials responded to President Yoon Seok-yeol's attendance on the 23rd and a question about cooperation in resolving the North Korean problem, saying, "The NATO allies fully support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CVID) of the Korean Peninsula." VOA reported that it was reconfirmed.
 
NATO previously spec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s a joint statement at the summit, distinguishing it from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 senior U.S. administration official said in a commentary on the NATO summit, including South Korea, Japan, Australia, and others, "[The war in Ukraine] united democracies against Russia and China, and President Biden effectively linked our efforts in Europe and Asia." ” and specified a 'democratic country'.
 
"The new NATO strategy concept covers both Russia and China, and the fact that Asian partners will attend this year's NATO summit shows that the US has effectively linked Europe and Asia," VOA reported.
 
At a local staff meeting in Madrid, President Yoon said, "Korea's Indo-Pacific strategy and peace and security initiative meet NATO's new strategic concept," and announced on the 28th that the US would support the Indo-Pacific strategy.
 
Kim Tae-hyo, first deputy chief of security, said in Madrid on the 28th, "I came here to declare that the Republic of Korea will take the lead in defending liberal democracy, human rights, and the rule of law."
 
Regarding the Korea-Australia summit, a briefing in the office of President Yoon announced on the 28th that “they reaffirmed their active cooperation in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using the phrase “North Korea denuclearization,” which is not used by the Australian Labor Party government. 

 

As a presidential campaign promise, President Yoon announced “to eradicate unfair trade in the capital market,” and appointed Lee Bok-hyeon, an expert in slush fund investigation, to the head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