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세한 최명재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 “영웅적 업적에 경의를 표합니다!”

“진로를 선택함에 있어 출세를 위해서가 아니라 소질과 적성을 살릴 수 있도록 진로를 선택해야...”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원장 | 기사입력 2022/06/28 [15:00]

▲ 최명재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   ©민족사관고등학교

지난 6월26일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하신 최명재 이사장이 별세하셨다. 며칠 전 어떤 분에게 최명재 이사장을 친견할 수 있게 해 달라고 부탁을 했었는데, 비보를 듣게 되니 허탈하기 그지없다.

 

어제 지방출장을 다녀와 밤늦게 조문을 갔었는데,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하신 그분의 뜨거운 민족애와 웅대한 구상이 너무나 존경스럽기 때 때문이다. 그분이 아니더라도 민족의 장래를 밝힐 탁월한 지도자를 양성할 학교가 있었으면 하고 바라는 사람은 많을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 천 억 원에 달하는 돈을 투입해서 그런 학교를 설립하기는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더욱이 학비에 구애받음이 없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수업료를 받지 않고 전액 장학금을 지급한 것도 존경스럽기 그지없다. 

 

그런데 최명재 이사장의 교육이념을 자세히 알지는 못하나 언론에 보도된 바에 의하면 ‘진로를 선택함에 있어 출세를 위해서가 아니라 소질과 적성을 살릴 수 있도록 진로를 선택해야 한다’ 강조하셨다는데, 교육의 본령에 맞는 진로선택이라 크게 귀감 삼아 마땅하다. 

 

아무쪼록 최명재 이사장님께서 뿌려놓은 씨앗들이 민족의 장래를 밝히는 소중한 씨앗이 되기를 축원하면서, 삼가 명복을 빕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yung-jae Choi, founder of the National Military Academy, who passed away “I pay tribute to the heroic achievement!”

“In choosing a career path, you should choose a career path so that you can make use of your talents and aptitudes, not for career advancement.”

-Jang Ki-pyo, Director, Shinmunmyeong Policy Research Institute

 

On the 26th, Chairman Choi Myung-jae, who founded the Minjok Military High School, passed away. He asked someone a few days ago to allow him to meet Chairman Choi Myung-jae, but to hear the news is disappointing.

He went on a business trip to the provinces yesterday and paid tribute late at night, because his passionate love for the nation and grand ideas of the people who established the National Military High School are so admirable. There may be many who, if not him, wish he had a school that would train outstanding leaders who would light the future of the nation. However, it is usually not difficult to establish such a school by investing 100 billion won to realize this. Moreover, it is admirable that a full scholarship is provided without tuition fees so that students can concentrate on their studies without being constrained by tuition.

However, although I do not know the educational philosophy of Chairman Choi Myung-jae in detail, according to reports reported in the media, he emphasized that 'in choosing a career path, you should choose a career path so that you can utilize your talents and aptitudes, not for success.' It is a career choice, so it should be taken as a role model.

I pray that the seeds sown by Chairman Choi Myung-jae will become precious seeds that brighten the future of the nation, and I wish you good re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