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출퇴근 소요 시간 평균 1시간 24분..경기권 가장 많아

‘오늘도 어김없이 출근이라는 현실’ 피로도 높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8 [13:0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직장인들이 출퇴근을 위해 소요하는 시간은 하루 평균 1시간 24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길 위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이들은 경기권으로 나타났다.

 

28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남녀 직장인 907명을 대상으로 ‘출퇴근 소요 시간’을 주제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평균 1시간 24분으로 집계됐다. 

 

거주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권에 사는 직장인들의 출퇴근 소요 시간이 평균 1시간 42분으로 가장 길었다. 서울에 사는 직장인들은 평균 1시간 19분을, 지방 거주 직장인들은 61분을 출퇴근에 사용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에게 출퇴근 길에 느끼는 피도로를 점수로 환산(100점 만점 기준)한 결과, 출퇴근 시간이 가장 긴 경기권 거주 직장인들의 피로도가 74점으로 가장 높았다. 서울과 지방 거주 직장인들의 출퇴근 피로도 점수는 71점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이 출퇴근에 높은 피로감을 느끼는 이유는 ‘오늘도 어김없이 출근이라는 현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의견이 응답률 63.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출퇴근길 스트레스 요인 두번째는 거주 지역에 따라 달랐다. 서울과 경기권 직장인들은 ‘사람이 너무 많은 만원 버스와 지하철(44.7%, 39.6%)’을, 지방 거주 직장인들은 ‘늘 모자란 몇 분, 지각할 까봐 아슬아슬한 긴장감(34.7%)’을 꼽았다.

 

또한, 경기권 직장인들 중에는 ‘회사와 집의 거리가 너무 멀어(39.3%)’ 피로감이 높다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 외에도 직장인들의 출퇴근길을 힘들게 하는 요인으로는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답답함(27.2%) △꽉 막힌 도로사정(28.3%) △백팩 어택, 쩍벌 탑승자 등 가지각색 민폐 승객(11.2%)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출퇴근 시 직장인들은 ‘음악을 듣는다’는 의견이 응답률 50.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동영상 시청(28.4%) △운전과 걷기 등 이동 자체에 집중한다(25.4%) △모바일 메신저, 문자(25.1%) △잠자기, 휴식(25.0%) △웹소설, 웹툰 등 e-book 독서(14.8%) △모바일 게임(11.4%) 등이어다.

 

한편, 출퇴근 수단은 자차 보다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의견이 훨씬 많았다. 직접 운전해 출퇴근한다고 답한 이들은 19.3%였고,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한다는 직장인은 각 31.3%와 21.1%를 차지했다. 지하철과 버스를 모두 이용한다는 직장인은 18.2%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average commute time for office workers is 1 hour and 24 minutes.. the most in Gyeonggi area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average time spent by office workers commuting to and from work is 1 hour and 24 minutes per day. Those who spend the most time on the road appear to be in the competition area.

 

According to Job Korea on the 28th, as a result of a recent survey of 907 male and female office workers on the subject of 'commuting time', the average time was 1 hour and 24 minutes.

 

Looking at the region of residence, the average commute time for office workers living in Gyeonggi-do was 1 hour and 42 minutes, the longest. Office workers living in Seoul spent an average of 1 hour and 19 minutes commuting to and from work, while those living in rural areas spent 61 minutes commuting to and from work.

 

As a result of converting the fatigue fatigue felt by office workers on their way to and from work into scores (based on a 100-point scale), the fatigue level of office workers living in Gyeonggi-do, the longest commuting time, was the highest with 74 points. The fatigue score of commuting to and from office workers living in Seoul and provincial areas was counted as 71 points.

 

The highest response rate was 63.0%, saying that the reason office workers feel high fatigue from commuting to work is that they are stressed because of ‘the reality of going to work every day.’

 

The second stress factor for commuting to and from work was different depending on where they lived. Office workers in Seoul and Gyeonggi-do chose ‘too crowded buses and subways (44.7%, 39.6%)’, while office workers living in rural areas chose ‘there are always a few minutes short of people, and close tension for fear of being late’ (34.7%).

 

Also, among office workers in Gyeonggi-do, the opinion that “the distance between work and home is too far (39.3%)” was relatively high.

 

In addition, as factors that make it difficult for office workers to commute to work, they said that they are stressed from various inconveniences (11.2%), such as △comfort due to wearing a mask (27.2%), △clogged road conditions (28.3%), △backpack attack, and sloppy occupants. answered.

 

The opinion that office workers listen to music while commuting to work was the highest at 50.7%. Then △viewing videos (28.4%) △focusing on movement itself such as driving and walking (25.4%) △mobile messenger, texting (25.1%) △sleep, rest (25.0%) △reading e-books such as web novels and webtoons (25.0%) 14.8%) △mobile games (11.4%).

 

On the other hand, there were far more opinions that public transportation was the means of commuting to work rather than own car. Those who said they drive to work by themselves accounted for 19.3%, and those who said they use the subway and bus accounted for 31.3% and 21.1%, respectively. 18.2% of office workers said they used both the subway and the bu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