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찾은 추경호, “경영계 과도한 임금인상 자제해달라”

경총 회장단들과 간담회 개최..경제상황 인식공유 및 복합위기 타개 논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8 [10:42]

▲ 추경호(오른쪽) 경제부총리가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을 방문해 손경식 경총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며 회의실로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해 기업의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기업의 발목을 잡는 규제들은 과감히 개혁하겠다고 약속했다.

 

추 부총리는 28일 8시 경총 회관에서 경총 회장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 겸 CJ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 SV위원장, 정상빈 현대자동차 부사장, 하범종 LG사장,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등 경총 회장단 27명이 참석했다.

 

먼저, 추 부총리는 “일부 IT기업과 대기업을 중심으로 높은 임금인상 경향이 나타나면서 여타 산업·기업으로 확산될 조짐이 보이는 매우 우려스러원 상황”이라며 “특히, 소위 잘나가는, 여력이 큰 상위 기업들이 성과보상 또는 인재확보라는 명문하에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과도한 임금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임금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근로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고, 이로 인한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며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하는 지나친 임금인상은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확대하고, 기업 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를 심화시킬 것이다. 결국, 이러한 고임금·고비용 구조하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고 부연했다.

 

추 부총리는 “물론, 임금은 기존적으로 노사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면서도 “단, 최근 우리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해 생상선 향상 범위내에서 적정 수준으로 인상하고, 각종 비용상승 요이은 가급적 투자 확대 등을 통한 생산성 향상으로 흡수하는 방향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추 부총리는 경영계에서 관심이 많은 규제도 개혁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는 기업의 발목을 잡는 모래주머니와 같은 규제를 과감히 개혁해 민간 중심의 역동성 있는 경제를 구현할 계획”이라며 “구리 기업이 전세계 기업들과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건강과 안전을 제외한 규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규제개혁은 쉽지 않은 일이나, 반드시 해내야 할 일로서, 정부는 제1과제로 추진하겠다”며 “추진과정에서 규제 직접 당사자인 기업현장과 괴리되지 않도록 항상 기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추 부총리는 “최근 기업계에서 발표한 대규모 투자 계획이 조속히 실행된다면 기업의 생산성 향상은 물론, 일자리 창출과 내수경제의 버팀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이러한 기업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세제개편, 규제·노동시장 개혁을 확고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o Kyung-ho, who visited the Gyeonggido, "Please refrain from excessive wage increases in the business world"

 

Held a meeting with the presidents of the KEF.. Sharing awareness of the economic situation and discussing overcoming the complex crisi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Choo Kyung-ho, Deputy Prime Minister of Economy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visited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on the 28th and requested that companies refrain from excessive wage increases. In addition, they promised to boldly reform regulations holding back businesses.

 

Deputy Prime Minister Choo held a meeting with the presidents of the Gyeonggi Federation at 8 o'clock on the 28th. 27 people attended the event, including Kyung-Sik Son, Chairman and CEO of CJ, In-Yong Lee,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Hyung-Hee Lee, SV Chairman of SK Supex Association, Sang-Bin Sang, Vice President of Hyundai Motor Company, Beom-Jong Ha, LG President, and Yong-Duk Song, Vice Chairman of Lotte Holdings.

 

First, Deputy Prime Minister Chu said, “It is a very worrisome situation that shows signs of spreading to other industries and companies as there is a trend of high wage increases centered on some IT companies and large corporations. It is leading the competitively high wage increase under the inscription of performance compensation or talent security,” he said.

 

“Excessive wage hikes not only exacerbate the high price situation, but also widen the wage gap between large companies and SMEs, raising the sense of relative deprivation among SMEs and the working class, and may intensify social conflicts,” he said. Excessive wage increases that exceed productivity will widen the polarization of the labor market and deepen job mismatches in various areas of business sites. Ultimately, it will be difficult to maintain competitiveness under this high-wage and high-cost structure.”

 

Deputy Prime Minister Chu said, “Of course, wages are traditionally a matter for labor and management to decide autonomously. However, considering the recent difficulties in the Korean economy, the business community refrained from excessive wage increases, raising them to an appropriate level within the scope of improving the cost of living, and raising various expenses. We ask that you try to absorb the rising gains as much as possible by increasing productivity through investment expansion, etc.”

 

At the same time, Deputy Prime Minister Chu emphasized that he would reform regulations that are of great interest in the business world.

 

Deputy Prime Minister Chu said, "The government plans to implement a dynamic private-oriented economy by boldly reforming regulations that hold companies back, such as the sandbags that hold them back." Excluding regulations, we will mobilize all the government’s capabilities to improve it in line with global standards.”

 

He continued, “Regulatory reform is not an easy task, but it is something that must be done, and the government will promote it as the first task. ” he added.

 

Lastly, Deputy Prime Minister Chu said, “If the large-scale investment plan recently announced by the business community is implemented as soon as possible, it is expected that it will not only improve corporate productivity but also create jobs and support the domestic economy. We will firmly push ahead with tax reform and regulatory and labor market reforms,”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