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요구 18.9% 인상 시 일자리 34만개 감소

1만원 인상 시 5인 미만 영세사업체 최대 7만1000개·숙박음식점업 4만1000개 감소 우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5:56]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저임금의 무리한 인상은 일자리 감소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최남석 전북대 교수에게 의뢰해 진행한 ‘최저임금 상승이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2022)’보고서를 통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에 따른 시나리오별 일자리 감소 규모를 제시했다. 

 

보고서는 한국복지패널의 2017년~2020년 가구원패널 자료를 바탕으로 최저임금의 고용탄력성을 추정해, 최저임금 인상률에 따른 일자리 감소 효과를 전망했다. 

 

그 결과, 내년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면 최대 16만5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만일 노동계에서 요구하는대로 최저임금을 1만890원(18.9%)으로 인상할 경우 최대 34만개가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과거 2019년 최저임금 10.9% 인상으로 인해 총 27만7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했을 것이라 분석했다. 특히, 동기간 최저임금 인상으로 종사자 5인 미만 사업체에서만 최대 10만9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해 영세업체들의 타격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최저임금이 1만원으로 인상될 경우 종사자 5인 미만 영세사업체에서 최대 7만1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노동계가 요구하는대로 1만890원으로 인상할 경우, 최대 14만7000개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남석 전북대 교수는 “분석 당시보다 물가상승과 경기 침체가 겹치는 ‘스테그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상황”이라며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이뤄지면 물가가 추가적으로 상승하는 악순환에 빠지고, 여력이 없는 자영업자와 영세 중소기업의 일자리가 예상보다 더 크게 위협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고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분석이 가능한 서울, 부산·울산·경남 지역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감소 효과를 추정했다. 그 결과, 서울의 경우 최저임금이 1만원 오를 경우 최대 5만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부산·울산·경남 지역도 최대 3만3000개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저임금의 영향을 많이 받고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분석이 가능한 숙박·음식점업에서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손실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1만원으로 인상 시 숙박음식점업에서만 최대 4만1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해 타격을 받을 것이라 분석됐다.

 

이 외에도 최저임금 인상으로 청년층(만 15세~29세), 정규직 등의 일자리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1만원으로 인상할 경우 청년층은 최대 4만5000개, 정규직은 최대 2만8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 전망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정책본부장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글로벌 원자재 공급난과 가격상승이 이어지면서 영세 기업들의 채산성이 크게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최저임금마저 인상되면 충격이 배가 될 수 밖에 없다”며 “이들의 생존을 위해서라도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을 자제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이 최소화될 수 있게 업종별·지역별 차등적용, 기업 지불능력 고려 등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340,000 jobs will be reduced if the minimum wage is raised by 18.9% next year

 

If 10,000 won is raised, there is concern that up to 71,000 small businesses with less than 5 employees and 41,000 accommodation and restaurants will decrease.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argued that an unreasonable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could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job loss.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presented the size of job reductions by scenario according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in next year through the ‘Effect of Minimum Wage Increase on Jobs (2022)’ report commissioned by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Nam-seok Choi.

 

The report estimated the employment elasticity of the minimum wage based on the 2017-2020 household member panel data of the Korea Welfare Panel, and predicted the effect of job reduction due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rate.

 

As a result, it is predicted that if the minimum wage is raised to 10,000 won next year, up to 165,000 jobs will be lost. If the minimum wage is raised to 10,890 won (18.9%) as required by the labor community, it is analyzed that up to 340,000 jobs will decrease.

 

According to the report, a total of 277,000 jobs would have been lost due to the 10.9%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in 2019.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the minimum wage increase during the same period, up to 109,000 jobs were lost in businesses with fewer than five employees, which was a major blow to small businesses.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analysis, it is predicted that if the minimum wage is raised to 10,000 won next year, up to 71,000 jobs will be lost in small businesses with fewer than five employees. If it is raised to 18,90 won as requested by the labor community, it is expected that up to 147,000 jobs will be lost.

 

Choi Nam-seok, a professor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said, “There is a growing concern about ‘stagflation’, which overlaps with inflation and economic stagnation, compared to the time of the analysis. jobs could be threatened more than expected,” he said.

 

In addition, the report estimated the job reduction effect of the minimum wage increase in Seoul, Busan, Ulsan, and Gyeongnam, wh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analysis is possible. As a result, in the case of Seoul, it is predicted that up to 50,000 jobs will be lost if the minimum wage rises by 10,000 won. Busan, Ulsan, and Gyeongnam are also expected to lose up to 33,000 jobs.

 

It was also found that the lodging and restaurant industry, which is highly affected by the minimum wage and wh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analysis is possible, also suffered large job losses due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If the rate is raised to 10,000 won, it is analyzed that up to 41,000 jobs will be lost in the accommodation and restaurant industry alone.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the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significantly reduced the number of jobs for the youth (ages 15-29) and regular workers. Based on the analysis results, it is predicted that if the rate is raised to 10,000 won, up to 45,000 jobs for the youth and up to 28,000 for regular workers will decrease.

 

Choo Gwang-ho, head of the FKI's Economic Policy Division, said, "In a situation in which the profitability of small businesses is greatly deteriorated as the global raw material supply shortage and price rises continue due to the prolonged Ukraine crisis, the impact will only be doubled if the minimum wage is raised." For this purpose, it is necessary to refrain from excessive increases in the minimum wage and to improve the system, such as applying a differential by industry and region, and considering the ability of companies to pay, so that the side effects of the minimum wage increase can be minimized,”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