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NATO 정상회의 참석차 27일 첫 해외순방길

김건희 동행..14개 국가 정상과 회담,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06:42]

▲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스페인 마드리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29~30일·현지시간) 참석차 출국길에 오른다. 취임 후 첫 해외순방인 가운데 부인 김건희 여사 역시 함께 동행한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한국대통령으로선 처음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 대통령은 별다른 일정 없이 준비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이번에 일본·호주·뉴질랜드와 함께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나토 30개국 회원·파트너국이 참여하는 '조인트 세션'에 참석해 3분가량 연설할 예정이다. 내용은 북한 비핵화에 대한 동참 요청이 핵심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재 약 14개 국가와 정상·양자회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원자력 (체코·폴란드·네덜란드), 반도체(네덜란드), 방위산업(폴란드), 전기차·배터리·인공지능(캐나다), 재생에너지(덴마크) 등 분야에서 회담이 이뤄질 계획이다.

 

오는 30일 예정된 체코·영국과의 양자회담에선 원자력 포함 다양한 경제협력 현안들이 논의될 예정이다. 또 스페인 재계 대표 경제인들과의 오찬 간담회도 예정돼 있어 협력 방안이 논의될 계획이다.

 

눈길을 끄는 건 지난 2017년 9월 이후 4년 9개월 만에 이뤄지는 오는 29일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이다. 이 자리에선 대북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그러나 한·일 정상 간 회담은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5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시점에선 양자 회담 예정이 없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한편 동행한 김 여사도 배우자 세션에 참석하는 등 스페인 측의 공식 일정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 오는 28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궁에서 열리는 펠리페 6세 국왕과 레티시아 오르티스 로카솔라노 왕비 주최 만찬엔 윤 대통령 내외가 함께 참석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first overseas tour on the 27th to attend the NATO summit

Accompanied by Kim Gun-hee.. Meetings with the heads of 14 countries, the Korea-US-Japan summit on the 29th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is on his way to departure to attend the NATO Summit (29-30 local time) in Madrid, Spain on the 27th. Among his first overseas tours after taking office, his wife, Kun-hee Kim, also accompanies him.

 

According to the presidential office, President Yoon, who is attending the NATO summit for the first time as a South Korean president, is known to have focused on preparations without any particular schedule. Korea, along with Japan, Australia, and New Zealand, was invited as an Asia-Pacific partner this time.

 

President Yoon is scheduled to attend a 'joint session' in which 30 NATO member countries and partner countries participate this time and give a three-minute speech. It is observed that the request for participation in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will be the key.

 

It is reported that summit and bilateral talks with about 14 countries are currently being pursued, and nuclear power (Czech Republic, Poland, the Netherlands), semiconductors (Netherlands), defense industry (Poland), electric vehicles, batteries, artificial intelligence (Canada), and renewable energy (Denmark) ), etc., are planned to be held.

 

Bilateral talks with the Czech Republic and the UK scheduled for the 30th will discuss various issues of economic cooperation, including nuclear power. In addition, a luncheon meeting with representative business leaders in Spain is scheduled to discuss cooperation plans.

 

What is eye-catching is the trilateral summit between Korea, the US and Japan on the 29th, which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and nine months since September 2017. At this meeting, plans for cooperation with North Korea will be discussed. However, it seems that the summit between Korea and Japan will be ruled out. This is because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met with reporters at the Prime Minister's Office in Tokyo on the 25th and said, "At this point, there are no plans for bilateral talks."

 

Meanwhile, Mrs. Kim, who accompanied her, will also participate in the official schedule of the Spanish side, including attending her spouse's session. Also, President Yoon and his wife will attend a dinner hosted by King Felipe VI and Queen Leticia Ortis Locasolano at the Madrid Palace in Spain on the 28th (local tim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