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인상 화가, 누드 드로잉 전시회 “30년 넘게 매주 누드 드로잉을 해온 결실”

“아름다운 인체를 통한 수묵과 선, 색채, 여백에 대한 조형적 감각을 익히고, 정신적 표현을 위한 탐구를 심화”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6/25 [00:05]

문인상 화가(추계예술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교수)의 누드 드로잉 전시회(제24회 개인전)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1 인사아트센터에서 6월22일부터 27일까지 열린다. 전시회 주제는 “선•선•해•유(禪•線•解•遊)”. 

 

문인상 화가는 “30년 넘게 매주 누드 드로잉을 하면서 아름다운 인체를 통한 수묵과 선, 색채, 여백에 대한 조형적 감각을 익히고, 정신적 표현을 위한 탐구를 심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시회 작품 앞에 선 문인상 화가. In-Sang Moon, an artist standing in front of an exhibition piece.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는 이 전시회의 자서(自序)에서 “누드 수묵 드로잉은 삶의 흔적을 담아낸 나의 이야기다. 이를 통하여 반복된 일상일 수도 있지만, 늘 새롭고 새로움에 눈을 뜨게 된다. 드로잉은 일필휘지와 자유로운 필선이 특징이다. 크로키처럼 빠른 붓질로 대상의 형태를 신속하게 표현하고, 거기에 정신세계를 담아낸다. 굳이 대상을 꼭 닮게 표현하려 들지 않는다. 진정한 예술은 외형보다 내면세계의 표현에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묵 누드 드로잉은 존재하고 느끼지만 보이지 않은 세계, 들리지만 보이지 않는 마음의 소리를 표현 하는 일이다. 물론 이 일은 결코 쉽지 않다. 들판에 자라는 야생초들이 소리 없이 움직이고, 바람이 불지만 바람의 자취를 볼 수 없듯이. 나에게 있어서 드로잉은 바람이다. 바람 따라 잡기를 때로는 부드럽게 때로는 거칠게 숨가쁜 붓질로 움직인다”면서 “모든 형상의 예술이 일획으로 압축되므로 조형시원의 일획의 철리를 자각할 때 비로소 좋은 드로잉에 도달하게 된다. 석도화론에서 강조한 본다는 것은 다음의 세 단계로 생각할 수 있다. 첫째, 시(視)의 단계다. 이는 물리적인 단계로서 카메라 렌즈로 형상을 포착하는 객관적인 수준이다. 둘째, 견(見)의 단계다. 이는 학문적인 단계로서 견학이나 견문을 넓히는 논리적인 수준이다. 셋째, 관(觀)의 단계다. 이는 관념이나 관조라는 주관적이고 철학적인 수준이다. 작가는 주관적 창작 세계로 가야 한다. 시(視)의 단계에서는 정확한 사생을 하게 되고, 견(見)의 단계에서는 더욱 세련된 필치를 획득하여 그 순간부터 물상의 형사(形寫)보다 자유로운 입장이 되고, 관(觀)의 단계에 이르면 비로소 순수하게 감성과 감정이 유입된 예술작품으로 승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백용 수필가는 이 전시회에 대해 “지금 나는 흑백의 굵고 가느다란 선(線)속에 양념처럼 빨간 앵두가 두 개 박힌 기묘한 누드화를 보고 있다. 간혹 몸부림치듯 뒤틀리기도 하고, 잔잔히 흘러가다가 갑자기 커다란 바위를 만나 부딪쳐 튀어 오르는 물방울처럼 살아 있는 생명체의 온기를 느낀다. 마치 찰라의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는 사진작가의 기다림 내지 투수의 강속구를 순간적으로 포착하여 안타를 뽑아내는 타자의 순발력을 보는 듯 내 눈은 살아 있는 기의 흐름을 좆는다. 확실히 순간의 예술을 이해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수 십년 묵은 명품 포도주를 놓고도 연륜에 따른 심안의 깊이가 달라 제대로 그 맛을 음미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라면서 “찰라의 미학은 어쩌면 버림의 미학이다. 대어를 낚기 위해 미끼를 아낌없이 내주고 피라미는 웃으면서 살려 보내는 낚시꾼 강태공의 여유 또한 이렇지 않았을까? 문 화백은 40대 초반에도 이런 누드화를 선보인 적이 있다. 그리고 20년의 시공을 뛰어넘은 60대 중장년의 나이에 원숙미 넘치는 누드화를 새롭게 펼쳐놓은 것”이라고 평했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브레이크뉴스

문인상 화가의 누드 드로잉 작품. A nude drawing by In-sang moon.    ©브레이크뉴스

 

*문인상 교수 프로필

 

•추계예술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및 조선대학교 대학원 졸업

 

-개인전 24회(1992~2022) 

ㆍ관훈 갤러리ㆍ갤러리 이콘ㆍ문예진흥원 미술회관ㆍ서남미술관ㆍ공평아트센터ㆍ인사아트센터ㆍ롯데미술관ㆍ웅갤러리ㆍ서호미술관ㆍ아지오 갤러리ㆍ노원 문화예술회관ㆍ문 갤러리ㆍ유디 갤러리ㆍ그림손 갤러리(서울), M54 갤러리(스위스 바젤), 신세계미술관ㆍ제회 갤러리(광주)ㆍ나무 갤러리(부산)ㆍ올브 갤러리ㆍ인사이트센터 G&J 갤러리 등 각종 기획 및 초대전 1,000여 회.

 

 -심사 및 운영위원

ㆍ대한민국미술대전 운영위원 및 심사위원장, 경기도 미술대전ㆍ광주광역시 미술대전ㆍ행주 미술대전ㆍ대전광역시 미술대전ㆍ소사벌 미술대전ㆍ충남 미술대전ㆍ경향 미술대전ㆍ한국화 대전ㆍ단원 미술대전ㆍ전남 미술대전ㆍ호국 미술대전ㆍ농어촌관광사업ㆍ예송미술관 심사위원, 한성백제 미술대전ㆍ무등 미술대전 운영위원 및 심사위원, 고양 아트페어 우수작가 선정위원 ㆍ정수미술대전ㆍ아시아프 심사위원, 강동 문화재단 운영위원 등 역임.

 

-작품 소장처 

ㆍ국립현대미술관ㆍ서울시립미술관ㆍ광주시립미술관ㆍ송은문화재단ㆍ삼성문화재단ㆍ추계예술대학교ㆍ송파문화원ㆍ삼능건설ㆍ해태크라운제과ㆍ타워펠리스ㆍ상명대 박물관ㆍ이천 월전미술관ㆍ뉴욕문화원ㆍ미술은행(국립현대미술관)ㆍ송파구청ㆍ태성건설ㆍ세움건설 등.

 

 -현 재 

 ㆍ추계예술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교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tist Insang Moon, nude drawing exhibition “The fruit of my weekly nude drawing for over 30 years”

“Learn the formative sense of ink, line, color, and blank space through the beautiful human body, and deepen the quest for spiritual expression”

-Publisher Il-suk Moon

 

An exhibition of nude drawings by artist Insang Moon (professor of Oriental Painting Department, Chugye University of Art University) will be held from June 22 to 27 at the Insa Art Center at 41-1 Insadong-gil, Jongno-gu, Seoul. The theme of the exhibition is “Lines, Lines, Seas, and Flows”.

 

Artist Insang Moon introduces, “I have been doing nude drawings every week for over 30 years, learning the formative sense of ink, lines, colors, and blank spaces through the beautiful human body, and deepening my quest for spiritual expression.”

 

In the autobiography of this exhibition, artist Insang Moon said, “Nude ink drawing is my story that captures the traces of life. It may be a repeated daily life, but it always opens your eyes to something new and novel. Drawings are characterized by one-stroke writing and free strokes. The shape of the subject is expressed quickly with a brush stroke as fast as a croquis, and the spiritual world is put into it. I do not try to express the object exactly like it. This is because true art lies in the expression of the inner world rather than the outer appearance. Therefore, ink nude drawing expresses the world that exists and is felt but not seen, and the sound of the heart that is heard but not seen. Of course, this is never easy. Just as the wild grasses growing in the field move silently, and the wind blows, but there is no trace of the wind. For me, drawing is the wind. Catching up with the wind moves with the brush strokes, sometimes gently and sometimes rough.” He said, “As art of all forms is compressed into one stroke, good drawing can only be achieved when one is aware of the principle of every stroke of the formative spirit. Seeing emphasized in the Seokdohwa Theory can be thought of as the following three stages. First, it is the stage of poetry. This is a physical level, an objective level of capturing a shape with a camera lens. Second, it is the stage of observation. This is an academic level, which is a logical level to broaden field trips and experiences. Third, it is the stage of coffin (觀). This is the subjective and philosophical level of an idea or contemplation. The artist must go into the world of subjective creation. In the stage of poetry (視), accurate drawing is done, and in the stage of vision (見), more refined brushstrokes are acquired, and from that moment on, the position is freer than that of a criminal (former), and when it reaches the stage of observation (觀), Only then will it be sublimated into a work of art with pure emotions and emotions.”

 

Essayist Baek Yong said about this exhibition, “Now I am looking at a strange nude painting in which two red cherry blossoms are embedded in a thick, thin line in black and white. Sometimes it writhes and twists, and while flowing, it suddenly encounters a large rock, and feels the warmth of a living creature like a splashing water drop. As if watching the photographer's waiting not to miss the moment of Charla, or seeing the quickness of a hitter who captures the pitcher's fastball momentarily to get a hit, my eyes follow the flow of living energy. It is certainly difficult to understand the art of the moment. It's a pity that even with decades-old luxury wines, the depth of the mind is different depending on age, so it's just a pity that we can't properly taste the taste." Wasn't this also the case with angler Taegong Kang, who generously gave out baits to catch big fish and saved the pyramids with a smile? Even in her early 40s, Mun showed off these nude paintings. And at the age of a middle-aged man in his 60s, which transcends 20 years of time and space, it is a nude painting full of maturity.”

 

*Professor Insang Moon Profile

 

Graduated from Chugye University of the Arts Department of Oriental Painting and Chosun University Graduate School

-24 solo exhibitions (1992~2022)

ㆍGwanhoon Gallery, Gallery Icon, Arts Center Art Center, Seonam Art Museum, Gongpyeong Art Center, Insa Art Center, Lotte Museum of Art, Woong Gallery, Seoho Art Museum, Ajio Gallery, Nowon Culture and Arts Center, Moon Gallery, Yudi Gallery, Grimson Gallery ( Seoul), M54 Gallery (Basel, Switzerland), Shinsegae Museum of Art, Jehoe Gallery (Gwangju), Namoo Gallery (Busan), Olve Gallery, and Insight Center G&J Gallery, etc.

 

 - Review and Steering Committee

 

ㆍKorea Art Competition Steering Committee and Jury Chairperson, Gyeonggi Art Competition, Gwangju Art Competition, Haengju Art Competition, Daejeon Metropolitan City Art Competition, Sosabeol Art Competition, Chungnam Art Competition, Kyunghyang Art Competition, Korean Painting Daejeon, Danwon Art Competition, Jeonnam Art Daejeon, Patriotic Art Competition, Rural Tourism Project, Yesong Art Museum, Hanseong Baekje Art Competition, Mudeung Art Competition, Steering Committee and Judge, Goyang Art Fair Excellent Artist Selection Committee ㆍ Jeongsu Art Competition, Asiaf Jury, Gangdong Cultural Foundation Served as a member of the committee.

 

- Works collection

 

ㆍ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Gwangju Museum of Art, Songeun Cultural Foundation, Samsung Cultural Foundation, Chugye Arts University, Songpa Cultural Center, Samneung Construction, Haetae Crown Confectionery, Tower Palace, Sangmyung University Museum, Icheon Woljeon Art Museum, New York Cultural Center, Art Bank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ㆍSongpa-gu Office, Taeseong Construction, Sewoom Construction, etc.

 

 -today

 

 ㆍProfessor of Oriental Painting Department, College of Fine Arts, Chugye University of the Ar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