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정치가 ‘테르비시다그와’ 자서전 ‘초원에 숨겨진 요람’ 출간

‘테르비시다그와’ 전 몽골 부총리 ‘한국어판 자서전 출간기념회’

함준모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6/24 [21:14]

덴데브 테르비시다그와의 저서인 '초원에 숨겨진 요람'의 표지.     ©브레이크뉴스

지난 6월13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는 국회의장 및 국회부의장 내정자인 김진표, 김영주, 한·몽 국회의원친선협의회장 김두관 의원, 설훈 등 전·현직 국회의원 20여명과 500여명의 청중들이 모인 가운데, 한 몽골인 정치가의 한국어판 자서전 출판기념회가 열렸다. 주인공은 몽골의 친한(親韓)파 정치인이며 부총리를 지낸 덴데브 테르비시다그와, 그리고 그의 자서전 ‘초원에 숨겨진 요람’(스페이스메이커, 김건국 편집발행)이다. 

 

‘테르비시다그와’는 유목민의 아들로 태어나, 몽골의 주된 산업인 축산식품 가공 기술을 익히기 위해 동독 유학생으로 발탁되고, 사업에 성공한 뒤 정치에 입문했다. 그후 농림축산부 차관, 장관, 주 독일 몽골대사, 부총리, 총리대행을 지냈다. 그는 몽골 대중 사회에서 존경받는 유명한 인물이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현장을 눈앞에서 보게 되면서, 사회주의에서 자본주의로의 체제전환이 초래하는 정치적 경제적 혼란기를 겪어야 했던 젊은이가, 새로운 인생의 눈을 뜨게 되고, 사업가로서, 정치가로서 지내온 파란만장한 인생을 이 책 속에 묘사했다. 뿐만 아니라 몽골의 고대사와 흉노시대 및 칭기즈칸의 제국시대를 새로운 관점에서 재조명하고 있다. 

 

▲ 저자 사인회. 사진 왼쪽이 저자 덴데브 테르비시다그.  북 사인회를 갖는 저자 <서울 가든호텔>. ©브레이크뉴스

 

러시아와 중국 열강의 틈바구니에서 왕정과 공화정, 마르크스 레닌주의가 주도한 공산 사회주의를 마감하고 민주국가로서의 시장경제를 따라온 세월, 한국·몽고 수교 3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준비한 한국어판 출판이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2년간 연기됐다. 지난 6월13일 대한민국 국회를 시작으로, 6월15일 서울 가든호텔, 6월18일 목포 평화기념관, 6월20일 부산 웨스틴 조선, 6월23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릴레이 기념회를 이어가게 되었다고 한다. 

 

“한국과 몽골은 형제처럼 닮은 민족입니다. 고대사에는 함께 말을 타고 달린 흔적들을 찾아볼 수도 있습니다. 부디 초원에 숨겨진 요람이 산업화 사회에서 잃어버린 자연에 대한 공경과 회귀의 본능을 되살리는 정화(淨化)의 목소리가 되길 바랍니다.”

 

저자는 현대인들이 유목민의 정서를 회복하여 자연과 인간을 중시하면서, 장벽을 허물어가는 세상을 만들고, 범민족적인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주장한다.  

 

책을 엮어 출판한 스페이스메이커 김건국 대표(왼쪽). 오른쪽은 테르비시다그와. 저자 테르비시다그와와 김건국 편집자와의 재회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3년 만에야 이루어졌다. <서울 워커힐 호텔>. ©브레이크뉴스

 

이 책을 엮어 출판한 스페이스메이커 김건국 대표 또한 현대인은 자연 앞에서 숙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초원에 숨겨진 요람의 원고를 처음 대했을 때, 대한민국의 급진적인 경제성장에 대한 자긍심이 갑자기 주춤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산업적 발전이라는 목표를 위해서라면, 지구 환경의 보존이라는 생태적 질서를 기꺼이 파괴하고 마는 문명사회에 대한 부끄러움이 싹트는 느낌이랄까.”

 

이미 첨단 과학과 문명 속에 젖어버리고 갇혀버린 현대인들의 정서를, 초원에서 불어온 바람이 과연 얼마나 말려주고 풀어줄지 기대된다. 저자는 오는 11월에 본격적으로 몽골 문화교류를 위한 새로운 방한 계획을 다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ongolian politician Tervisidagwa's autobiography, 'The Cradle Hidden in the Meadow' Published

‘Tervisidagwa’,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of Mongolia ‘Korean edition of autobiography publication commemoration’

- Columnist Junmo Ham

 

On June 13th,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Hall, around 20 former and incumbent National Assembly members including Kim Jin-pyo and Kim Young-joo, who were nominated for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and Vice-Chairman, Kim Du-gwan, the Chairman of the Korea-Mongolian Parliamentary Friendship Council, and Seol Hoon, and about 500 people gathered in the audience. A ceremony was held to commemorate the publica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autobiography of a politician. The main characters are Dendev Tervishidagwa, a pro-Korean politician and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of Mongolia, and his autobiography, “The Cradle Hidden in the Meadow” (Spacemaker, edited by Kim Geon-guk).

‘Tervishi Daghwa’ was born as a nomadic son and was selected as an East German student to learn the skills of processing livestock food, Mongolia’s main industry, and entered politics after succeeding in his business. After that, he served as Deputy Minister for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Minister, Ambassador of Mongolia to Germany, Deputy Prime Minister and Acting Prime Minister. He is a famous and respected figure in Mongolian mass society.

  As he witnessed the fall of the Berlin Wall in front of his eyes, a young man who had to go through a period of political and economic turmoil caused by the transition from socialism to capitalism opened his eyes to a new life, and began to live his tumultuous life as a businessman and politician. described in the book. In addition, it re-examines the ancient history of Mongolia from the Xiongnu period and the imperial period of Genghis Khan from a new perspective.

The publication of the Korean version prepared to celebrate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Mongolia after ending communism led by the monarchy, the republican government, and Marxism-Leninism in the gap between Russia and China and following the market economy as a democratic country has been delayed due to the coronavirus pandemic. postponed for a year Starting with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on June 13, the Seoul Garden Hotel on June 15, the Mokpo Peace Memorial on June 18, the Westin Chosun in Busan on June 20, and the Grand Walkerhill in Seoul on June 23, relay commemorative events will continue. .

“Korea and Mongolia are similar peoples like brothers. In ancient history, traces of riding horses together can be found. I hope that the cradle hidden in the grassland will become a voice of purification that revives the instinct of return and respect for nature lost in an industrialized society.”

The author argues that modern people should restore the nomadic sentiment and value nature and humans, create a world that breaks down barriers, and usher in an era of pan-ethnic peace and prosperity together.

Kim Geon-guk, CEO of Space Maker, who compiled and published this book, also emphasizes that modern people should be quiet in front of nature.

“When I first encountered the manuscript of the cradle hidden in the meadow, I felt my pride in Korea's radical economic growth suddenly waning. For the goal of industrial development, it feels like a sense of shame about a civilized society willing to destroy the ecological order of preserving the global environment.”

It is expected how much the wind from the grassland will dry and release the emotions of modern people who have already been soaked and trapped in cutting-edge science and civilization. The author promised a new visit to Korea for Mongolian cultural exchange in earnest in Novemb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