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화보, 시크하면서 몽환미 넘치는 분위기..‘천의 얼굴’다운 매력

오는 29일 첫 방송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안방 컴백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2:27]

▲ 박은빈 화보 <사진출처=얼루어 코리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박은빈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박은빈은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 7월 호에서 시크하면서도 몽환미 넘치는 화보를 완성해 ‘천의 얼굴’다운 매력을 뽐냈다.

 

‘배우다운, 아름다운, 여름다운’을 연상시키는 이번 화보에서 박은빈은 쿨한 무드의 믹스 매치 룩부터 여성스러운 터치가 녹아있는 톰보이룩까지, 반전미 넘치는 다양한 룩을 소화하며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화보와 함께 공개된 인터뷰에서 박은빈은 “사실 ‘연모’와 같은 시기에 제안받은 작품이었어요.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지만 제가 잘할 자신이 없는 작품이기도 했어요. 누구에게도 상처 주지 않고 어느 하나 거슬리지 않고 잘 해낼 수 있을지를 생각하면 좀 두렵더라고요. 그래서 여러 번 고사했는데, 그런 저를 기다려주셨죠. 작가님과 감독님이 저를 믿어주니까, 그 마음에 보답해야겠다 싶어서 용기를 냈어요”라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또한 “프레임 속에 가둬서 사람을 재단하지 않고, 그런 이상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특색 있다고 생각하면 그 사람의 특성이 되는 거잖아요. 제 역할도 그렇고 이 드라마에 나오는 모든 사람이 모두 다 다채로워요. 결국에는 ‘이상함’이 아니라 ‘특성’으로 보면 각양각색의 인간 군상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래서 우영우는 이상하지만 이상하지 않은 변호사라고 얘기하고 싶어요”라고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감독님도 우리가 찍은 드라마고 내가 만든 드라마지만 봐도 봐도 재미있다고 하시더라고요. 편집 기사님도 ‘이 시대의 백신 같은 드라마’라고 말씀하셨어요. 굵직한 작품을 해오신 분들이 그렇게 말씀하시는 게 행복하더라고요. 제가 대본을 보면서 느낀 점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 촬영하면서 작품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 선장이 확실한 배에 탄 것 같아 일단 항해가 즐겁습니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박은빈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얼루어’ 매거진 7월 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29일 수요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박은빈 주연의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seezn(시즌)과 넷플릭스에서도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k Eun-bin's pictorial, chic and dreamy atmosphere... 'A thousand faces' charm

 

Comeback on the 29th with the first broadcast 'Strange Lawyer Woo Young-woo'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ctor Park Eun-bin's pictorial and interview were released.

 

In the July issue of fashion lifestyle magazine 'Allure Korea', Park Eun-bin showed off her charm like a 'thousand face' by completing a pictorial full of dreamy beauty while being chic.

 

In this pictorial reminiscent of 'actor-like, beautiful, summer-like', Park Eun-bin exuded stylish charm by digesting a variety of looks full of anti-war beauty, from a cool mix-and-match look to a tomboy look with a feminine touch.

 

In an interview released along with the pictorial, Park Eun-bin said, "Actually, it was a work that was proposed at the same time as 'Yeonmo'. I thought it was a good work, but it was also a work that I was not confident about doing well. I was a little scared when I thought about whether I could do it well without hurting anyone and without bothering anyone. So, I failed many times, but he waited for me like that. The writer and director believed in me, so I had the courage to repay that feeling.”

 

She also said, “If you don’t cut a person by locking them in a frame, and if you think that such a strange part is also unique, you become a character of that person. My role and everyone in this drama are all colorful. In the end, if you look at 'characteristics' rather than 'strangeness', I think you can show a diverse group of people. So, I want to say that Wooyoung Woo is a strange but not strange lawyer,” he said, expressing his deep affection for drama and characters.

 

He continued, “The director also said that it is a drama we filmed and a drama I made, but it is fun to watch. The editor-in-chief also said it was ‘a drama like a vaccine in this era’. It makes me happy to hear that people who have done big works say that. What I felt while reading the script was that I wasn't wrong. While filming, the work is going in a good direction. It feels like the captain is on a certain boat, so sailing is fun.”

 

On the other hand, more pictorials and interviews of Park Eun-bin can be found through the July issue of 'Allure' magazine, and the ENA 'Strange Lawyer Woo Young-woo' starring Park Eun-bin, which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at 9 pm on Wednesday, the 29th, is on seezn (season) and Netflix. is also disclosed in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