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박세완·송건희 ‘최종병기 앨리스’, 본 적 없는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24일 첫 공개 후 매주 금요일 순차 공개 예정, 총 8화 구성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1:59]

▲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 브레이크뉴스

 

 

▲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박세완·송건희 주연 <최종병기 앨리스>가 본 적 없는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의 탄생을 예고했다.(제공: 왓챠 | 제작: 플러스미디어엔터테인먼트 | 총감독: 이병헌 | 감독: 서성원 | 각본: 서성원, 이병헌 | 출연: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24일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서성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박세완 분)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송건희 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다. 

 

이번 <최종병기 앨리스>에서 박세완은 정체를 숨긴 본투비 킬러 ‘겨울’ 역을, 송건희는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 역을, 김성오는 ‘겨울’의 든든한 보호자 ‘Mr.반’ 역을, 김태훈은 ‘겨울’을 추격하는 미치광이 킬러 ‘스파이시’ 역을, 정승길은 ‘여름’을 걱정하는 형사 ‘남우’ 역을 맡았다.

 

이날 서성원 감독은 <최종병기 앨리스>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등 캐스팅에 대해 “당연히 너무나 좋았다. 사실 배우들이 짧은 시간 안에 흔쾌히 허락을 해줘서 놀라웠다”며 “제가 생각한 것보다 즐겁게 촬영했다. 배우들과 즐겁게 촬영한 것이 저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성원 감독은 <최종병기 앨리스> 관련해 “하드코어라는 장르르 내세웠지만 박세완, 송건희에게 <최종병기 앨리스> 촬영 전부터 멜로도 액션 같이, 액션도 멜로 같이 해달라는 말을 했었다”며 “10대 이야기를 하고 싶었고, 그 다음부터는 자연스럽게 떠오른 생각들이 피 흘리는 10대를 그리고 싶었다. 비유나 상징적인 것이 아닌 실질적으로 피 흘리는 10대들의 모습을 그리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박세완  © 브레이크뉴스



▲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송건희  © 브레이크뉴스



박세완은 <최종병기 앨리스> 속 송건희와 로맨스 호흡 관련해 “겨울과 여름이라는 이름 덕분인지 호흡이 완벽했다. 둘만의 대사도, 장면도 많았다. 함께 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끊임없이 연습할 수 있었고, 케미가 점점 좋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이에 송건희는 “연습도 많이 했고, 함께 액션스쿨도 다녔다. 준비하는 과정을 함께 하니 더욱 빨리 친해져 케미가 더욱 좋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세완은 <최종병기 앨리스>를 통해 첫 액션에 도전한 소감을 묻자 “<최종병기 앨리스>를 촬영하면서 ‘태어나서 이렇게 운동을 많이 할 수 있구나’를 처음으로 느꼈던 것 같다. 감독님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전했다.

 

서성원 감독은 <최종병기 앨리스>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박세완과 송건희를 꼽으며 “가장 오랜시간 촬영장에 있었는데, 그 시간동안 분위기를 잘 만들어갔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박세완은 “저 스스로도 분위기 메이커였다고 생각한다. 늘 웃으면서, 늘 미소를 지으면서 액션을 했다고 본다. 분위기 메이커 에너지 원천? 사회생활에서 나오는 것 같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최종병기 앨리스> 속 반전 매력 배우로 김태훈을 지목한 박세완은 “역시는 역시였다. 현장에서는 너무나 부드러웠는데, 극중 엄청난 악역의 모습을 보여줬다. 다른 건 생각안하고 선배님만 보면서 연기했는데, 장난아닌 모습으로 몰입도를 높여줬다. 많은 도움을 받아 감사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김태훈은 새로운 도전인 <최종병기 앨리스> 스파이시 역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이런 역할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감독님을 만나자마자 너무나 좋았다. 이런 감독님은 처음 만났는데 정말 좋았다. 제가 하고 싶은대로 마음껏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감이 들었고, 현장에서도 정말 즐거웠다”고 말했고, 서성원 감독은 “김태훈 배우를 떠올리면 핸섬하고 바르고 선한 모습이지 않나. 예전 사석에서 봤을 때 악역을 하면 잘 어울릴 것 같아 제안을 드렸던 것 같다”고 밝혔다.    

 

서성원 감독은 <최종병기 앨리스> 열정 만렙 배우로 김성오를 선택하며 “처음 만났을 때 질문을 하는데, 본인 역할 보다는 전체적인 톤과 다른 캐릭터들을 물어보더라. 그런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촬영장에서도 여러 아이디어를 내면서 열정적으로 임해줬다. 너무나 감사하고 좋았다”고 말했고, 김성오는 “배우들마다 스킬과 루틴이 있지 않나. 현장에서 준비하기 보다는 제가 준비한 부분을 공유하면서 즐겁게 일하지는 마인드로 임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김성오  © 브레이크뉴스



▲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김태훈  © 브레이크뉴스



▲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정승길  © 브레이크뉴스



박세완은 새로운 도전인 <최종병기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와 보여주고 싶은 모습 관련해 “<최종병기 앨리스>는 저에게 들어온 첫 장르물이었다. 그래서 회사에 되물을 정도였고, 좋았고, 감사했고,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액션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총, 칼, 피 등 모두 처음 접해봤다. 박세완이라는 배우를 통해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들을 <최종병기 앨리스>를 통해 보여드릴 수 있어서 저 역시 기대된다”고 전했다.

 

송건희는 <최종병기 앨리스> 여름 역에 대해 “여름 캐릭터와는 비슷한 점이 전혀 없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여름이를 연기하면서 촬영 막바지가 되니 어느 정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 여름이를 최대한 이해하면서, 공감하면서 재밌게 촬영했던 것 같다. <최종병기 앨리스>에 대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승길은 <최종병기 앨리스>에서 호흡을 맞춘 후배 배우들과의 특별한 케미에 대해 “저는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이 후배라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다. 김태훈, 김성오가 베테랑 배우답게 잘 이끌어줬다고 생각한다”며 “송건희와 함께 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촬영때도 즐거웠지만 연습할 때의 좋았던 기억이 떠오르는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서성원 감독,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은 <최종병기 앨리스>에 대해 “<최종병기 앨리스>는 정말 많은 분들이 힘을 합쳐 만든 작품이고, 최선을 다해 만들었다고 자부한다. 더운 여름, 시원하게 즐겁게 예쁘게 봐줬으면 한다.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최종병기 앨리스>는 총 8화로 구성돼 있으며, 24일 첫 공개 후 매주 금요일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eneral] Park Se-wan and Song Kun-hee's 'Alice, the Ultimate Weapon', a hardcore action romance never seen before

 

After the first release on the 24th, it will be released sequentially every Friday, consisting of a total of 8 episode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lice, the Last Weapon> starring Park Se-wan and Song Kun-hee heralds the birth of a hardcore action romance that has never been seen before. , Lee Byung-hun | Cast: Park Se-wan, Song Kun-hee, Kim Seong-oh, Kim Tae-hoon, Jeong Seung-gil)

 

On the 24th, the online production presentation of Watcha's original drama <Alice the Last Weapon> was held. Director Seo Seong-won, along with actors Park Se-wan, Song Kun-hee, Kim Seong-oh, Kim Tae-hoon, and Jeong Seung-gil, attended the scene.

 

<Alice, the Ultimate Weapon> is about a transfer student 'Winter' (Park Se-Wan) who has to hide his identity as a killer, and 'Yeoreum' (Song Kun-Hee), a handsome old school boy who calms the school with non-violence, is chased by a criminal gang and his school life is stained with blood. It's a hardcore action romance.

 

In this <Alice, the Ultimate Weapon>, Park Se-wan plays the role of 'Winter', a hidden bone-to-be killer, Song Kun-hee plays 'Summer', a handsome fellow who pacifies school with non-violence, and Kim Seong-oh plays 'Mr. ', Kim Tae-hoon takes on the role of 'Spicy', a maniac killer who pursues 'winter', and Jeong Seung-gil takes on the role of 'Namwoo', a detective who worries about 'summer'.

 

On this day, director Seo Seong-won said about the casting of Park Se-wan, Song Kun-hee, Kim Seong-oh, Kim Tae-hoon, and Jeong Seung-gil for <Alice, the Last Weapon>, "Of course, it was very good. In fact, I was surprised that the actors were willing to give me permission in such a short period of time. I don't think I'm the only one thinking about having fun filming with the actors."

 

Director Suh Seong-won continued, "Although the genre was called hardcore, I told Park Se-wan and Song Kun-hee to do melodrama and action like melodies before shooting 'Alice in Final Weapon'," said director Seo Seong-won. I wanted to do it, and from then on, I wanted to draw a teenager whose thoughts naturally came to me and bleed. I think I wanted to portray teenagers who actually bleed, not metaphorically or symbolically.”

 

Regarding the romantic relationship with Song Geon-hee in <Alice, the Last Weapon>, Park Se-wan said, "The breathing was perfect thanks to the name Winter and Summer. There were many dialogues and scenes between the two of them. Because we spent a lot of time together, we were able to practice constantly, and I think our chemistry got better.” She said, "I think the chemistry was better because we got to know her faster as we went through the preparation process together."

 

When asked how he felt about his first action challenge through <Alice, the Ultimate Weapon>, Park Se-wan said, "I think it was the first time I felt 'I was born to be able to exercise like this a lot' while filming <Alice, the Final Weapon>. Thank you again to the director.”

 

Director Seo Seong-won selected Park Se-wan and Song Kun-hee as the mood makers on the set of <Alice, the Last Weapon>, and said, "I was on the set for the longest time, and during that time, I created the atmosphere well." Park Se-wan, who heard this, said, "I think of myself as an atmosphere maker. I think I always smiled and always smiled and acted. Mood Maker Energy Source? It seems to come from social life,” he said, making everyone laugh.

 

Park Se-wan, who pointed out Kim Tae-hoon as an actor with an anti-war charm in <Alice, the Last Weapon>, said, "As expected. It was so soft on set, but he showed a great villain in the play. He didn't think about anything else and acted while watching only seniors, but he enhanced his immersion with his non-joking figure. He received a lot of help and was grateful.”

 

When asked why he chose the role of Spicy in <Alice, the Last Weapon>, which is a new challenge, Kim Tae-hoon said, "I really wanted to play a role like this, but as soon as I met the director, I liked it so much. I met this director for the first time and I really liked it. I had high expectations that I would be able to do whatever I wanted, and I really enjoyed it on the set.” Director Seo Seong-won said, “When I think of actor Kim Tae-hoon, he looks handsome, straight and good. When I saw him in private in the past, I think he would be a good fit if he played the villain, so I think he made a suggestion.”

 

Director Seo Seong-won selected Kim Seong-oh as a passionate actor in <Alice, the Last Weapon> and said, "When we first met, I asked a question, but rather than my role, they asked about the overall tone and characters. It was impressive that way. And on the set, he came up with a lot of ideas and passionately worked on it. I was so thankful and good.” Kim Seong-oh said, “Each actor has his or her skills and routine. Rather than preparing on site, I think I am working with a mindset of sharing what I prepared and having fun working.”

 

Regarding the reason for choosing <Alice, the Ultimate Weapon>, a new challenge, and what she wanted to show, Sewan Park said, “‘Alice, the Final Weapon’ was the first genre that came to me. So it was enough to ask the company, it was good, I was grateful, and I thought I would regret it if I missed it. I really wanted to try action, but it was my first experience with guns, swords, and blood. I am also looking forward to being able to show the side of things that I could not show through the actor Park Se-wan through <Alice, the Ultimate Weapon>.”

 

Regarding Yeoreum's role in <Alice, the Last Weapon>, Song Kun-hee said, "I didn't think there was anything similar to the character of Summer, but when she actually plays Yeoreum and is at the end of filming, I think there is something in common. It seems that she understood Yeoreum as much as possible, and that she sympathized and had fun filming. Please look forward to <Alice, the Last Weapon>.”

 

Regarding the special chemistry with the junior actors who worked together in <Alice, the Last Weapon>, Jeong Seung-gil said, “I never thought that the actors I worked with were juniors. I think Kim Tae-hoon and Kim Seong-oh led them well like veteran actors.” “There were a lot of scenes with Song Geon-hee. It was fun while filming, but I think the good memories of practicing come to mind.”

 

Lastly, director Seo Seong-won, Park Se-wan, Song Kun-hee, Kim Seong-oh, Kim Tae-hoon, and Jeong Seung-gil talked about <Alice the Last Weapon>, "I am proud that <Alice the Last Weapon> was a work made by many people and did their best. On a hot summer day, I want you to look cool and have fun. We hope that you will send us a lot of interest and support.”

 

On the other hand, the hardcore action romance <Alice the Last Weapon> consists of a total of 8 episodes and will be released sequentially every Friday after the first release on the 24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