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주 52시간제 개편론에 "정부 공식 입장 발표 아나"

김창룡 경찰청장 사퇴 여부 관련 "임가 한 달 남았는데 중요하냐"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0:28]

▲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24.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고용노동부의 노동개혁 추진안인 주 52시간제 개편론에 대해 "어제 보고받지 못한 게 아침에 언론에 나와 확인해봤다"며 "아직 정부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건 아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이같이 밝힌 후 "노동부서 발표한 게 아닌 부총리가 노동부에 아마 민간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 조언을 받아 '노동시장의 유연성에 대해 좀 검토해보라'고 이야기해 본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또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한 게 김창룡 경찰청장 사퇴 압박 의미가 아닌지란 시각에 대해선 "임기가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하냐"고 반문했다.

 

전날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국회에 재송부하면서 기한을 오는 29일로 잡은 배경에 대해선 "시간을 넉넉히 줬고, 재송부가 보통 3일을 기한으로 하는데 5일이나 7일을 한 것 같다"며 "나토에 다녀와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9~30일 에정된 북대성야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를 앞둔 가운데 윤 대톨령은 "유럽과 아시아에서 여러 정상들이 오기 때문에 우리나라 다양한 현안들과 수출 관련 문제 등 필요하면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I know the government's official stance on the reform of the 52-hour workweek"

Regarding whether Kim Chang-ryong, Commissioner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resigned

-kihong Kim reporter 

 

On the 24th,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about the reform of the 52-hour workweek, a proposal to promote labor reform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on the 24th, "I did not receive a report yesterday, so I checked it out in the morning and it was not announced as an official government position yet."

 

After making this statement on the way to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same day, President Yoon said, "It was not announced by the Labor Department, but the Deputy Prime Minister talked to the Ministry of Labor, perhaps from a private research group or other people, to 'examine the flexibility of the labor market a little.'" added.

 

He also questioned the view that stipulating the controversy over the overthrow of the public security officer as a disturbance of the national flag means that Kim Chang-ryong,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s being pressured to resign.

 

Regarding the background of setting the deadline for the coming 29th while retransmitting to the National Assembly a personnel hearing report on the candidates for the appointment of candidates such as Park Soon-ae, Deputy Prime Minister and Education Minister, Kim Seung-hee, Health and Welfare Minister, and Kim Seung-gyeom, to the National Assembly the day before, he said, "We gave ample time, and the re-sending was Usually, the deadline is 3 days, but I think I did 5 or 7 days." He said, "I will go to NATO and decide."

 

Ahead of the NATO summit scheduled for the 29th and 30th, Yoon Dae-tol-ryeong said, "I think we can talk about various issues related to our country and export-related issues if necessary because many leaders are coming from Europe and Asia."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