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다층적위기 극복할 정책 및 법제화 방안 마련하겠다”

실현가능한 탄소중립형 에너지믹스의 정책 및 법제화 방향 제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6:24]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을)은 23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한국과학기술정책연구회(회장 송철화, 공동이사장 이상민·권성동 국회의원)․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함께 ‘실현가능한 탄소중립형 에너지믹스의 정책 및 법제화 방향’을 주제로 2022 국회 춘계 공동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상민 의원은 "기후변화·탄소중립·에너지 문제가 인류에게 복합적 위기를 불러오는 이 때 탄소중립형 에너지 정책과 법제화에 대한 지혜를 공유해야한다“며,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실현가능한 탄소중립 이행방안의 법제화를 위해 국회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번 토론회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회복탄력성 확보가 세계적 화두로 국가라는 유기체의 혈관망 역할을 할 에너지와 전력믹스 분야의 전 정부정책에 대한 반성과 현 정부가 달성해야할 과제를 인식하며 필요한 정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발제를 통해 전의찬 위원장은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전략 및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소개하고, 계통한계가격(SMP) 상한제 실시, 전기사업법 개정, 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이격거리 규제 완화, 에너지 프로슈머 사업 활성화 등 우리나라 신재생에너지 정책 이슈 및 정책 방향 관련 다양한 개선안을 제시했다. 이덕환 서강대 명예교수는 기후위기 대응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가 기술적으로 불가능하고 경제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희망사항일 뿐이라면서, 국민 부담과 안전, 그리고 우리 기술력을 고려한 돌다리도 두드려보는 자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후 두 주제 발표에 대한 전문가 지정토론회가 한국과학기술정책연구회 정종수 부회장을 좌장으로 해서 김은아 연구위원(국회미래연구원 혁신성장그룹장), 노동석 연구위원(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박민희 센터장(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국가기후기술정책센터), 심상민 연구위원(아산정책연구원 외교안보센터)이 토론자로 참여하여 심도있게 이루어졌다.

 

이상민 의원은 "기후변화·탄소중립·에너지 문제가 인류에게 복합적 위기를 불러오는 이 때 탄소중립형 에너지 정책과 법제화에 대한 지혜를 공유해야한다“며,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실현가능한 탄소중립 이행방안의 법제화를 위해 국회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과학기술정책연구회는 국회 등록단체 최초의 과학기술 분야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2009년에 출범하여 과학기술 관련 입법 지원활동, 과학기술정책 모니터링과 과학기술자의 사기 앙양을 위한 국회 공로장 시상 등을 통해 의정활동과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매년 정기적으로 국회의원·정부관계자·과학기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정책·입법 토론회를 국회에서 개최해 오고 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Lee Sang-min “We will prepare policies and legislation to overcome climate change and the carbon-neutral multi-layered crisis”

Suggest a policy and legislation direction for a feasible carbon-neutral energy mix

 

Rep. Lee Sang-min (and Daejeon Yuseong), together with the Korea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Research Society (Chairman Song Chul-hwa, co-chairs Lee Sang-min and Kwon Seong-dong), and the Korea Federation of Science and Technology Societies, held a 'realizable carbon-neutral energy mix' at the National Assembly Hall on the afternoon of the 23rd. The 2022 National Assembly Spring Joint Policy Debate was held under the theme of 'Policy and Legislation Direction'.

 

In the post-pandemic era, securing resilience is a global topic. Reflecting on the previous government policies in the energy and power mix, which will serve as a blood vessel network for the nation, the forum seeks necessary policies while recognizing the tasks to be achieved by the current government. prepared to do

 

Through a presentation, Chairman Jeon Eui-chan introduced climate change, carbon neutrality strategy, and new and renewable energy policies at home and abroad. Various improvement plans related to new and renewable energy policy issues and policy directions were presented. Deok-hwan Lee, professor emeritus at Sogang University, emphasized the need to tap the stone bridge considering the burden and safety of the people and our technological prowess, saying that the 2050 carbon-neutral scenario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is technically impossible and economically unattainable.

 

Afterwards, an expert-designated discussion forum for the presentations of the two topics was chaired by Jeong Jong-su, vice president of the Korea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Research Association, as chaired by Eun-ah Kim, Research Fellow (Director of the National Assembly Future Research Institute, Innovative Growth Group), Roh Noh-seok Research Fellow (Seoul National University Atomic Energy Policy Center), and Park Min-hee, Director of Center for Korea Energy Technology. Researcher National Climate Technology Policy Center) and Research Fellow Shim Sang-min (Asa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Center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participated as panelists and conducted in-depth discussions.

 

Rep. Lee Sang-min said, "At a time when climate change, carbon neutrality, and energy issues bring a complex crisis to mankind, we must share the wisdom of carbon-neutral energy policies and legislation." The National Assembly will work hard to legislate it,” he said.

 

Meanwhile, the Korea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Research Association was launched in 2009 as the first non-profit corporation in the field of science and technology to be registered with the National Assembly. It aims to contribute to legislative activities and the development of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and has regularly held policy and legislative debates in the National Assembly every year with the participation of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government officials, and science and technology experts.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