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국민청원 폐지 후 '국민제안' 신설..내용은 비공개

실명제, 특정 단체·집단 이익 대변 댓글 제한, 민원 책임 처리제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5:36]

▲ 대통령 취임식을 하루 앞둔 9일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의 모습.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0일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된 집무실에서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공동취재사진) 2022.05.09. ©뉴시스  

 

윤석열 정부가 직전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폐지한 동시에 새로운 소통창구 '국민제안'을 대통령실 홈페이지에 23일 개설했다. 국민제안은 100% 실명제 및 비공개 원칙하에 운영된다.

 

기능은 국민청원과 유사하나 4개 장치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대통령실의 대 국민 소통창구인 '국민제안'은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대통령을 약속한 윤석열 대통령 의지가 반영됐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2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 홈페이지에 새로운 국민소통창구인 국민제안 코너를 공개한다"며 "국민과 직접 소통하겠다는 윤 대통령 의지를 반영한 대 국민 소통 창구"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민청원이 청원법상 비공개가 원칙인 청원 내용을 전면 공개하면서 국민 갈등을 조장하는 정치 이슈로 변질되는 부작용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청원이 민원 및 청원법을 근거하지 않아 국민 의견 처리기한의 법적 근거가 없었는데다 20만 건 이상 동의 건에 대해서만 선별적으로 답변하면서 대다수 민원은 답변을 받지 못했다는게 대통령실 판단이다.

 

국민제안은 법(청원법)에 따른 비공개 원칙 준수와 여론 왜곡, 매크로 방지를 위한 100% 실명제, 특정 단체·집단 이익 대변 댓글 제한, 민원 책임 처리제 등 4개 원칙을 담고 있다.

 

제안 방법 역시 4개로 확대된 가운데 민원·제안, 청원, 동영상 제안(휴대폰 사용 가능), 대통령실 전화안내(102) 등이다. 접수된 국민 의견은 민원·제안·청원의 법정 처리기한에 맞춰 책임있는 답변을 받을 수 있다.

 

강 수석은 "102 번호는 윤석열 정부 '열'자의 10, 귀 이를 표음으로 형상화한 2번을 해 102로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또 10명 내외 민관협동 심사위원을 구성해 국민우수제안협의체를 만들어 우수제안을 선정 후 온라인 국민투표(국민제안 코너 내)에 부쳐 국민소통 기능을 강화한다. 선정된 국민우수제안은 국정 운영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될 예정이다. 서비스 운영은 국민권익위원회가 한다.

 

개설과 동시에 국민우수제안 국민소통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이벤트는 매월 운영되는 가운데 이번 달 주제는 '기업 고충'이다. 소상공인·스타트업·중소기업·대기업 등이 대상이다. 행사기간은 6월23일 부터 7월11일까지다. 또 해외동포 대상 민원·제안 코너도 준비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ial Office, Blue House abolition of national petition 'People's Proposal' newly established..Private operation

Real-name system, restrictions on comments representing the interests of specific groups and groups, and complaint handling system

-kihong Kim reporte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abolishe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eople's Petition' at the Blue House and opened a new communication channel 'People's Proposal' on the presidential office website on the 23rd. National proposals are operated under the 100% real-name system an

 

The function is similar to the national petition, but it is characterized by the use of four devices. The 'People's Proposal', the presidential office's communication channel with the public, reflects the will of President Yoon Seok-yeol, who promised the president to communicate directly with the people.

 

On the 23rd, Kang Seung-gyu, chief of civil society at the presidential office, met with reporters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and said, "We are unveiling the People's Suggestion Corner, which is a new communication channel for the people, on the website of the presidential office." "he said.

 

The presidential office pointed out that the Moon Jae-in government's Blue House public petition caused the side effect of degenerating into a political issue that incites public conflict as the contents of the petition, which is a principle of non-disclosure under the Petition Act, were fully disclosed.

 

The presidential office judged that there was no legal basis for the processing of public opinions because the national petition was not based on the Civil Complaints and Petitions Act, and that most of the civil petitions were not answered as they selectively responded to more than 200,000 consent cases.

 

The people's proposal contains four principles: observance of the principle of nondisclosure according to the Act (Petition Act), 100% real-name system to prevent distortion of public opinion and macros, restriction on comments representing the interests of specific groups and groups, and a system for handling civil complaints responsibility.

 

Proposal methods have also been expanded to four, including civil complaints and proposals, petitions, video suggestions (mobile phones are available), and the presidential office phone guide (102). Received public opinions can be responsibly answered within the statutory deadline for civil complaints, proposals, and petitions.

 

Chief Kang explained, "The number 102 is the 10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s 'yeol', and the number 2, which is a shape of the ear and teeth, is operated as 102."

 

In addition, 10 or less public-private cooperative judges are formed to form a consultative body for excellent proposals, and after selecting excellent proposals, they are submitted to an online referendum (in the people's proposal corner) to strengthen the public communication function. The selected national excellent proposals will be promoted so that they can be actively reflected in the operation of state affairs. The service is operated by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t the same time as the opening, a public communication event for the public excellent proposal will also be held. The event is held every month, and this month's theme is 'company grievances'. Small business owners, start-up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large enterprises are targeted. The event period is from June 23rd to July 11th. In addition, a complaint/suggestion section for overseas Koreans is being prepar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