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화보, “믿보배? ‘뷰티 인사이드’ 하면서 책임감 느끼기 시작”

‘왜 오수재인가’ 오수재 역 맡아 열연 중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5:35]

▲ 서현진 화보 <사진출처=하퍼스 바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에서 오수재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치는 서현진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매거진이 만났다. 

 

서현진은 어릴 적 무용으로 다져진 표현력으로 손끝까지 예쁜 화보를 만들어내 스태프들의 찬사를 자아냈다는 후문.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점점 높아지는 시청률과 끊임 없는 이어지는 화제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방영 되자마자 ‘서현진 연기’라는 검색어가 등장한 것에 대해 “‘좋은 건가?’라는 의문은 든다. 드라마가 재미있어야 시청자들이 끝까지 볼 텐데, 한 배우의 연기가 눈에 띈다고 해서 60분, 70분짜리 16부작을 볼 수는 없다. 내 연기 톤이나 장르도 그렇고, 메이크업 같은 겉모습도 평상시랑 달라서 연관 검색어가 뜬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한다. 드라마 전체가 재미있고 관심 받기를 바라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뷰티 인사이드>를 하면서 책임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적어도 나를 믿고 첫 화를 보는 시청자가 한 분이라도 있다면 실망시키고 싶지 않았다. 영화 <마이클 잭슨의 디스 이즈 잇>에서 마이클 잭슨이 무대에 오르기 전 댄서들 손을 잡고 ‘관객들을 판타지의 세계에 데려갈 준비가 되어있는가’와 같은 말을 한다. 그런 마인드를 가지고 있어야 아티스트구나라는 생각이 드는 동시에 깊게 감명 받았다. 누군가를 미지의 세계로 끌어들이는 그 감각. 짧은 시간 동안이라도 우리가 만든 유니버스 안으로 시청자를 끌어들이고 싶은 마음이 생기더라”며 배우로서의 책임이자 욕심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서현진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7월호, 웹사이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 Hyun-jin's pictorial, "Do you believe it? I started to feel a sense of responsibility while doing ‘Beauty Inside’”

 

Playing the role of Oh Soo-jae in 'Why Oh Soo-jae?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Seo Hyun-jin, who plays the role of Oh Soo-jae in the SBS Friday-Saturday drama <Why Oh Soo-jae>, and the fashion magazine <Harper's Bazaar> met.

 

It is said that Seo Hyun-jin drew praise from her staff by creating beautiful pictorials up to her fingertips with her expressive power, which was strengthened by her dance as a child.

 

In the interview that followed, she talked about the ever-rising viewership and the constant topic of discussion.

 

As soon as the search term ‘Seo Hyun-jin’s acting’ appeared as soon as it aired, he said, “I have a question, ‘Is it good?’. A drama must be interesting for viewers to watch it to the end, but just because an actor's acting stands out doesn't mean you can't watch 16 episodes of 60 or 70 minutes. My acting tone and genre, as well as my makeup and appearance, are different from usual, so I think that related search terms have popped up. The whole drama is fun and I hope it gets attention.”

 

Regarding the modifier of 'an actress who sees and believes', she said, "I started to feel a sense of responsibility while doing <Beauty Inside>. She didn't want to disappoint, at least if there was at least one viewer watching the first episode who believed in me. In the movie "This Is It by Michael Jackson," she holds the dancers' hands before Michael Jackson goes on stage and says things like, 'Are you ready to take your audience into a fantasy world?' At the same time, I was deeply impressed with the thought that she must have such a mindset to be an artist. That sense of drawing someone into an unknown world. Even for a short time, I wanted to draw viewers into the universe we created.”

 

Seo Hyun-jin's pictorial and interview can be found in the July issue of Harper's Bazaar, the website and Instagra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