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이은혜 '만요+인터뷰'…"꾼의 무대 보러 와요"

부지화·휴먼스오브코리아 첫 프로젝트 '이은혜의 만요기' 7월13일 무대 올려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4:42]

▲ 경기민요 소리꾼 이은혜.  © 사진제공=부지화

 

'모던 국악컬'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여 우리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주던 '부지화(不知畵)'가 오는 7월 또 다른 장르에 도전해서 우리를 찾아온다. ‘과거에서 현재의 아픔을 치료하자’는 생각에서 기획된 ‘꾼…예술이 되다’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100년전 트롯, 그중에서도 '만요'를 중심으로 음악과 연극이 한데 어우러져 화합과 치유, 삶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이 공연은  7월13일 저녁 7시 서울 오류동의 오류아트홀에서 막을 올린다.

 

공연의 중심이 되는 '만요'는 일제 강점기인 1930년대 익살스러운 가사와 멜로디로 인기를 끌었던 대중가요를 말한다. 가사와 멜로디는 코믹하지만, 억압된 시대에 현실의 슬픔을 토로하고 부조리한 사회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장기화된 코로나 팬데믹으로 온국민이 지친 시기에 익살스러운 만요가 치유의 힘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이번 공연을 기획했다. 

 

부지화예술단 강현준 대표는 "뒤틀림과 풍자로 우스꽝스러운 겉모양과는 달리 안으로 현실의 슬픔을 토로하고 부조리한 사회를 고발하려는 비판성을 자유로운 가사에 담아 표현한 곡이 만요"라며 "만요의 즐겁고 자유로운 가사와 숨은 이야기가 많은 국민에게 즐거움과 치유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 이은혜는 이번 공연에서 '목포의 눈물', '사의 찬미'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만요와 가요를 들려주고 젊은 소리꾼의 이야기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 사진제공=부지화

 

이번 공연의 첫 번째 주인공은 1986년생 경기민요 소리꾼 이은혜다. 이은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로 현재 국립부산국악원 성악단의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제13회 대한민국 전통국악경연대회 국회의장상과 제25회 전국민요경창대회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은혜는 이번 공연에서 '오빠는 풍각쟁이야', '목포의 눈물', '사의 찬미', '낙랑 18세'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만요와 가요들을 들려주고 젊은 소리꾼의 이야기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공연은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된다. 단순히 만요를 들려주는 것에서 벗어나 만요를 들려주는 '꾼'(어떤 일을 잘하는 사람)과의 인터뷰를 통해 꾼들의 예술세계를 함께 들여다본다. 기사로 읽는 인터뷰가 아닌, 공연으로 듣는 인터뷰를 선보이며 만요와 꾼의 숨겨진 이야기를 함께 들려주겠다는 취지다.

 

수년 동안 꾼들의 이야기를 취재해서 우리에게 그들의 숨은 이야기를 알려준 휴먼스 오브 코리아 박상문 대표가 극을 이끌어가는 인터뷰어로 참여하고 100년전 트롯이 완벽하게 연극으로 살아날 수 있도록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신동준(연극대본·연출·출연), 박영민, 정다혜 배우가 참여하여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해준다.

 

▲ 김성심 음악 감독.  

 

또한 김성심 음악 감독은 100년전 트롯의 감성을 살리면서 오늘의 우리가 스스럼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베이스 백진희, 기타 이준혁, 드럼 한송이, 아코디언 김경호로 이루어진 4인조 밴드를 결성 완벽한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최선의 준비를 다했다.

 

황진경 총연출은 이번 공연이 장르 없는 공연, 세대차이 없는 공연,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공연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부지화 예술단과 휴먼스 오브 코리아가 주최하며 더블에스아트컴퍼니가 주관한다. 공연예매는 7월5일부터  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inger Lee Eun-hye 'Manyo + Interview'... "Come to see the kun's stage"

Ji-hwa, Humans of Korea's first project 'Lee Eun-hye's Manyogi' staged on July 13th

-Reporter Hyeyeon Kim

 

'Bujihwa', which has brought us joy by pioneering a new genre of 'modern Korean traditional music', will challenge another genre and come to us in July. The ‘Kun… It becomes art' performance on stage.

 

This performance, which tells the story of harmony, healing, and the beauty of life in harmony with music and theater, centering on trot 100 years ago, especially 'Manyo', will open at Oryu Art Hall in Oryu-dong, Seoul on the evening of July 13th.

 

'Manyo', the centerpiece of the performance, refers to a popular song that was popular with humorous lyrics and melodies in the 1930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Lyrics and melodies are comical, but they contain content that expresses the sadness of reality in a time of oppression and criticizes an absurd society.

 

This concert was planned with the expectation that the humorous Manyo will give healing power at a time when the whole nation is exhauste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pandemic.

 

Bujihwa Arts Troupe CEO Kang Hyeon-jun said, "Unlike its comical appearance with twists and satire, Manyo is a song that expresses the criticality of expressing the sadness of reality inside and accusing the absurd society in free lyrics." I believe that the hidden story will bring joy and healing to many people.”

 

▲ In this performance, Eun-hye Lee is going to tell the story of a young singer while playing many songs and songs familiar to us, such as 'Tears of Mokpo' and 'Praise of Death'. © Photo courtesy of Jihwa Ji

 

The first protagonist of this performance is Lee Eun-hye, a singer born in 1986 in Gyeonggi folk song. She is Eun-hye Lee, she is a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asset No. 57 Gyeonggi folk song graduate She is currently working as a member of the vocal troupe of the Busan National Gugak Center. She also won the President's Award at the 13th Korean Traditional Traditional Music Contest and the President's Award at the 25th National Folk Song Competition.

 

In this performance, Eun-hye Lee is going to tell the many songs and songs familiar to us, such as 'Oppa is a geek', 'Tears of Mokpo', 'Praise of Death', and 'Nakrang 18', and unravel the story of a young singer.

 

The performance will be held in the form of an 'interview'. Going beyond simply playing manyo, we take a look into the art world of kooks through an interview with a 'kun' (a person who is good at certain things) who listens to manyo. The purpose is to tell the hidden story of Manyo and Kun by presenting an interview that is heard as a performance rather than an interview read as an article.

 

Park Sang-moon, CEO of Humans of Korea, who has been covering the stories of the swindlers for many years and telling us their hidden stories, participated as the interviewer leading the play, and Shin Dong-jun (played by the play script), who is currently active so that the trot 100 years ago can be perfectly revived as a play. · Directed/appeared), Park Young-min, and Jeong Da-hye actors participate to enrich the performance.

 

▲ Music director Kim Seong-shim.

 

In addition, music director Kim Seong-shim formed a 4-member band consisting of bass Baek Jin-hee, guitar Lee Jun-hyeok, drum Han Song-i, and accordion Kim Kyung-ho so that we can enjoy without hesitation while making use of the trot sensibility of 100 years ago. done

 

 

 

Director Hwang Jin-kyung said that he hoped this performance would be the beginning of a new performance that anyone can enjoy, a performance without genre, a performance without generational differences.

 

This performance is hosted by Bujihwa Art Troupe and Humans of Korea and supervised by Double S Art Company. Tickets for the show can be booked from July 5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