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조언> 올바른 탈모약 선택기준

홍성재 박사 | 기사입력 2022/06/23 [14:17]

▲ 탈모     ©브레이크뉴스

당랑규선(螳螂窺蟬). ‘사마귀가 매미를 잡으려고 엿본다’는 조금은 생소한 사자성어이다. 풀어 쓰자면 매미를 사냥하기위해 집중하는 사마귀를 또 다른 천적이 노리고 있다는 말로 눈앞의 이익에 어두워 뒤에 따를 걱정거리를 생각하지 않는 경우에 사용한다. 소탐대실(小貪大失, 작은 것을 탐하다가 큰 손실을 입는다)과 비슷한 의미이다.

 

탈모치료를 위해 사용하는 약물은 크게 먹는 약과 바르는 약으로 구분할 수 있다. 실제 사용해보면 바르는 약보다 먹는 약이 간편하다. 일부 병원에서는 여러가지 성분의 먹는 약을 조합하여 탈모약으로 처방하기도 한다. 일명 탈모 조합약이다.

 

탈모 조합약은 사용이 간편하고 그 효과도 빠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일부 탈모인들은 조합약을 처방하는 병원을 일명 성지(聖地)라 부르기도 한다. 조합약 구성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성분은 피나스테리드, 미녹시딜정, 스피로노락톤, 효모제제, 유산균인 프로바이오틱스 등이다.

 

하지만 조합약 복용은 매우 신중해야 한다. 모발회복이라는 눈 앞의 이익 때문에 자칫 건강이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미녹시딜정과 스피로노락톤 때문이다.​

 

두 약물은 모두 탈모치료제가 아닌 혈압약으로 정상인이 복용하면 저혈압이라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저혈압 증상은 평소에 증상을 보이지 않다가도 심한 경우에는 실신에 이르기도 한다. 따라서 저혈압이 있거나, 혈압약을 복용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더 미녹시딜정과 스피로노락톤 복용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정상혈압인 사람도 장기간 복용한 후 중단하게 되면 혈압이 올라가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안전하게 모발을 회복시키는 방법은 혈압약인 먹는 미녹시딜정 보다는 탈모치료제인 바르는 미녹시딜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미녹시딜 사용시 트레티노인을 병행하면 미녹시딜 흡수량이 2~3배 증가되어 효과를 향상시킬 수 있다. 

 

스피로노락톤(DHT와 안드로겐수용체의 결합 방해) 복용이 꼭 필요한 경우는 의사와 충분히 상담하는 것이 좋다. 

 

DHT호르몬에 의한 안드로겐형 탈모는 피나스테리드(5알파 리덕타아제 2형억제) 또는 두타스테리드(5알파 리덕타아제 1형, 2형 억제)의 복용이 필수적이지만 DHT와 무관한 휴지기 탈모의 경우 복용이 불필요하다. 휴지기 탈모는 탈모원인의 제거와 함께 모발에 충분한 영양분을 공급하면 치료가 가능하다. 바르는 약물과 함께 효모제제 또는 고함량의 비오틴 복용이 도움이 된다.

 

만약 탈모가 심하게 진행된 경우에는 병원에서 성장인자(모근세포분열 촉진 → 모발 성장속도 향상), 항산화제(과잉 활성산소 제거 → 모발세포 보호) 치료를 병행하면 도움이 된다.

 

탈모는 원인을 분석하고 의학적으로 검증된 약물로 꾸준히 치료하는 것이 정답이다.

ygb88kr@naver.com

 

*필자/홍성재 박사

웅선의원 원장. 1990년 개원 이래 항산화제와 성장인자를 이용하여 탈모치료, 동안주사, 난치성질환 및 노화방지 퇴치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저서로 '진시황도 웃게할 100세 건강비법', '탈모 14번이면 치료된다', '탈모 11가지 약으로 탈출한다' 등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alth advice> Criteria for choosing the right hair loss drug

- Dr. Sungjae Hong

Dangranggyuseon (螳螂窺蟬)

“A mantis peeps to catch a cicada” is a somewhat unfamiliar lion idiom. To put it bluntly, it is said that another natural enemy is targeting a mantis, which is focused on hunting cicadas. It has a similar meaning to Sotamdaesil (小貪大失, greedy for small things and incur large losses).

Drugs used to treat hair loss can be divided into large doses and topical drugs. In practice, it is easier to take the medicine than to apply it. In some hospitals, a combination of oral medications of various ingredients is prescribed as a hair loss drug. It is a so-called hair loss combination drug.

Because the hair loss combination medicine is easy to use and the effect appears quickly, some people with hair loss call the hospital that prescribes the combination medicine as a holy land. Representative ingredients used in the composition of the combination drug are finasteride, minoxidil tablets, spironolactone, yeast preparations, and probiotics, which are lactic acid bacteria.

However, you should be very careful when taking the combination drug. This is because, due to the immediate benefit of hair recovery, your health may be at risk. The reason is minoxidil tablets and spironolactone.​

Both drugs are blood pressure drugs, not hair loss drugs, and if taken by normal people, a side effect of low blood pressure may occur. Symptoms of hypotension are usually asymptomatic, but in severe cases, fainting may occur. Therefore, people with low blood pressure or taking blood pressure medications should be more careful about taking minoxidil tablets and spironolactone. In addition, even people with normal blood pressure may have a side effect of increasing blood pressure if they stop taking it for a long time.

Therefore, the safe way to restore hair is to use minoxidil, which is a hair loss treatment, rather than minoxidil, which is a blood pressure medicine. When minoxidil is used, if tretinoin is used in combination, the absorption of minoxidil is increased 2-3 times and the effect can be improved.

If you need to take spironolactone (which interferes with the binding of DHT to androgen receptors), it is recommended to consult with your doctor.

For androgenetic alopecia caused by DHT hormone, it is essential to take finasteride (inhibits 5-alpha reductase type 2) or dutasteride (inhibits 5-alpha reductase type 1 and 2), but for telogen hair loss that is not related to DHT This is unnecessary. Hair loss in telogen can be treated by removing the cause of hair loss and supplying sufficient nutrients to the hair. It is helpful to take yeast preparations or high-dose biotin along with topical medications.

In case of severe hair loss, treatment with growth factors (promoting hair follicle cell division → improving hair growth speed) and antioxidants (removing excess free radicals → protecting hair cells) is helpful.

The correct answer is to analyze the cause of hair loss and treat it with medically proven drugs. ygb88kr@naver.com

 

*Writer/Dr. Sungjae Hong

 

Director of Woongseon Clinic. Since its opening in 1990, it has been taking the lead in the treatment of hair loss, injection during hair loss, intractable diseases and anti-aging using antioxidants and growth factors. His major books include '100-year-old health secret that will make Qin Shi Huang laugh', 'Hair loss can be cured in 14 times', and 'Escape with 11 drug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